신장신경차단술이 약을 먹어도 잘 조절되지 않는 난치성 고혈압 치료도움이 된다는 임상연구결과가 나왔다. 신장신경차단술은 고주파가 발생하는 열에너지로 신장(콩팥)동맥 내벽을 지지는 방법으로 과도한 교감신경의 흥분에 의한 혈압 상승을 억제하는 신의료기술이다.

메드트로닉코리아(대표 허준)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병원 장양수(사진) 교수팀에 의뢰, 자사의 신장신경차단기 ‘심플리시티(Symplicity)’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는 임상시험연구를 6∼12개월간 진행한 결과, 난치성 고혈압 치료에 유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장 교수팀은 세브란스병원 등 국내 10개 의료기관에서 심플리시티로 신장신경차단 시술을 받은 난치성 고혈압 환자 102명의 혈압변화 및 부작용 발현 여부를 짧게는 6개월간 길게는 1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신장신경차단술 후 6개월 뒤 혈압이 시술 전보다 평균 20/11㎜Hg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약 절반가량인 54명은 다시 6개월 뒤, 즉 1년 후엔 혈압이 더 낮아져 평균 27/14㎜Hg까지 떨어진 것으로 측정됐다.

이들이 신장신경차단 시술을 받기 전에 잰 혈압은 평균 170/97㎜Hg로 평균 3.78 종류의 항고혈압제(혈압강하제)를 복용해도 잘 조절되지 않는 상태였다. 장 교수는 신장신경차단 시술 후 특별한 부작용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첫 시술 후 6개월 동안 별도 치료를 필요로 하는 혈관 내 합병증과 신장동맥협착증이 한 명도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중간보고 형식의 이 연구결과는 지난달 3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심장혈관 중재술에 관한 국제 학술대회 ‘앙코르 서울 2013’에서 처음 공개됐다. 한편 신장신경차단술에 쓰이는 심플리시티는 현재 유럽을 포함해 전 세계 70여 나라에서 시판되고 있으며, 국내에선 지난해 2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원문보기
2013/09/23 15:17 2013/09/23 15:17
[쿠키 건강] 메드트로닉코리아(대표 허준)의 난치성 고혈압 환자 치료를 위한 신장신경 차단 시스템인 ‘심플리시티(Symplicity)’에 대한 유효성·안전성에 대한 국내 환자 대상 임상시험의 첫 결과가 나왔다.

메드트로닉코리아는 지난 달 30일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된 심혈관 중재술 국제 학회인 앙코르 서울 2013(Encore Seoul 2013)에서 해당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3일 밝혔다.

글로벌 심플리시티(Global SYMPLICITY)로 명명된 약 5000명 환자 대상의 국제 임상시험 중 국내 10개 연구센터에서 진행된 102명의 국내 환자 대상의 데이터가 발표됐으며, 시술 후 6개월 시점의 혈압 강하와 안전성을 내용으로 했다.

이번 발표는 국내 연구진을 대표해 장양수 신촌세브란스병원 심혈관센터 교수가 진행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심플리시티를 통해 시술을 받은 환자의 혈압은 시술 6개월 후 시점에서 평균 20/11mmHg 낮아졌다. 12개월 후에는 평균 27/14mmHg까지 혈압강하 효과가 확인되었으나 다만 이 수치는 이미 결과분석이 완료된 54명의 환자의 경우에 한정된다.

이러한 혈압 강하 효과는 글로벌 심플리시티 연구 중 해외 환자군을 포함한 전체 평균의 혈압 강하 결과와 유사한 결과다.

연구에 참여한 국내 환자의 시술 전 평균 혈압은 170/97mmHg (± 15/14mmHg)였으며 복용하고 있는 항고혈압 약물은 평균 3.78 종류(±0.94)였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시술 후 6개월까지 중재술을 요구하는 혈관 내 합병증과 신장 동맥 협착 등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뇌졸중, 심방세동, 혈압으로 인한 입원 등이 각 한 차례씩 보고되었으나 해당 수술과의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메드트로닉 측은 이러한 결과는 기존의 다른 연구에서 확인된 심플리시티의 안전성 및 유효성과도 일관된다고 설명했다. 심플리시티 임상시험 중 이미 36개월 이상 추적관찰이 진행중인 해외 임상시험인 HTN-1 연구의 경우에도, 시술 후 6개월 시점에서 환자의 혈압은 평균 22/10mmHg 강하했다.

36개월 시점에는 평균 33/19mmHg의 혈압강하 효과를 보였으며, 이 때까지 심플리시티의 신장신경 차단술에 혈압강하 효과를 보이지 않은 환자(non-responder: 수축기 혈압 기준 10mmHg 미만의 혈압강하를 보인 환자)는 없었다.

신장신경 차단술은 고혈압 환자에서 중추 교감신경계가 과도하게 활성화되고 있음에 착안, 최소침습적인 방법으로 환자의 신장 동맥 내벽에 고주파 에너지를 전달해 교감신경을 차단하는 시술법이다. 현재 유럽을 포함한 70여개국의 승인을 받았으며 우리 나라에서도 지난 2월에 식품의약품안전처(당시 식약청)의 허가를 받았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songbk@kukimedia.co.kr

원문보기
2013/09/06 16:37 2013/09/06 16:37

카테고리

전체 (65)
프로필 (1)
심혈관계질환 (3)
Gallery (15)
언론보도 (45)
세브란스병원소식지 (1)
FAQ (0)

공지사항

달력

«   2013/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