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항성 고혈압' 치료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혈압 약 30여 년 복용 땐
약효 없어 혈압 조절 안 돼
평균수명 늘어 환자 증가세
차세대 의료기기 임상 중




























가족.친지 중 누구나 한두 명씩은 앓고 있는 질병이 있다. 바로 고혈압이다. 한국인 40대 이상 5명 중 1명은 이 병을 앓고 있다. 고혈압은 각종 만성질환의 '전주곡'으로 불린다. 혈압이 조절되지 않으면 심장.신장.뇌.눈 등 혈관이 뻗친 모든 장기의 기능이 서서히 망가지기 때문이다. 그런데 고령 인구가 늘면서 약을 먹어도 혈압 조절이 잘 되지 않는 '저항성 고혈압' 환자가 늘고 있다. 한국 세브란스병원 내과 장양수 교수에게 원인과 치료법을 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항성 고혈압이 정확히 뭔가.

"고혈압은 보통 40대부터 시작된다. 처음에는 '칼슘 채널 차단제'를, 10년 정도 지나면 ARB 계열 약물을, 또 10년 더 지나면 이뇨제 계열의 약을 처방한다. 내성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런 환자가 30여 년 동안 약을 먹으면 더 이상 듣는 약이 없다. 앞서 말한 세 가지 계열의 약을 모두 최대 용량으로 복용해도 혈압이 140㎎Hg 이하로 떨어지지 않을 경우 '저항성 고혈압'으로 진단한다. 전체 고혈압 환자의 5~10% 정도다. 일반 고혈압 환자에 비해 심장.뇌.신장질환 합병증 발생 위험이 훨씬 높다. 혈압이 높으면 어디서 혈관이 터질지 모른다."

-환자 수도 증가한다고 들었다.

"한국의 경우 1980년대 초만 해도 평균수명이 65.8세, 2000년에는 75.3세였다. 40대부터 약을 먹어도 30년간 70세까지 세 가지 약물로도 충분했다. 그런데 최근에는 80~90세까지 살면서 고혈압을 앓는 분이 훨씬 많아졌다. 고령 인구가 많아지다 보니 저항성 고혈압 환자도 늘어나게 된 것이다. 여기에다 혈관과 관련된 만성질환이 시작되는 연령대가 낮아진 것도 요인이다. 40~50대에도 저항성 고혈압 환자가 종종 있다."

-약이 없으면 아무 치료를 못 받나.

"그래서 '난치성 고혈압'이라고도 불렸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희망이 없었다. 하지만 최근 치료법이 나왔다. 우리 몸은 혈압이 높아지면 신장 쪽에 위치한 교감신경에서 뇌로 신호를 보내고, 뇌는 혈압을 낮추라는 명령을 내려 혈압이 조절된다. 고혈압 초기나 중기에도 이 시스템이 그런대로 작동되지만 난치성 고혈압 환자들의 경우 이 시스템이 거의 망가진 상태다. 혈압이 조금만 높아져도 교감신경이 비(非)정상적으로 흥분돼 혈압을 낮추는 역할을 수행하지 못한다. 새로운 치료법은 이 교감신경을 절제(차단)하는 시술이다. 서혜부(사타구니)의 큰 동맥을 통해 가느다란 카테터(의료용 가느다란 관)를 신장 쪽으로 밀어넣어 끝에 달린 고주파로 해당 교감신경에 열을 전달한다. 열에 의해 교감신경이 절제되면서 흥분 상태가 발생하지 않는다. 시술 직후 혈압이 정상으로 내려가거나 혈압 약을 조금만 먹어도 되는 수준까지 좋아진다."

-신경을 차단한다고 하니 위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의학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은 위험하지 않다는 것을 금방 이해할 수 있다. 우리 몸엔 30~40개의 교감신경이 척추를 따라 위치하고 있다. 각각의 교감신경이 관할하는 영역이 조금씩 다르다. 신장 쪽에 위치한 교감신경은 혈압과 관계된 신호만 뇌로 전달하고, (뇌로부터) 전달받는다. 심장을 뛰게 하거나, 운동을 하게 하거나, 사물을 보는 경우에도 교감신경이 작용하는데, 이때는 각각 다른 교감신경이 독립적으로 관여한다. 신장 교감신경차단술과 전혀 관련이 없다."

-전혀 새로운 치료법은 아니라던데.

"그렇다. 사실 고혈압 약이 없었을 1930년대 무렵 미국에서 먼저 시행됐던 치료법이다. 그때는 수술 칼로 배 부위를 절개한 뒤 신장 근처의 교감신경을 절제했다. 당시 약 2000명의 환자가 시술을 받았는데 모두 부작용 사례 없이 치료 효과가 지속된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단, 배를 절제하고 꿰매는 과정에서 감염이 생긴 경우는 있었다. 지금은 절개하지 않으므로 옛날 같은 감염 우려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마취 없이 40~60분 시술하고 당일 퇴원하거나 지혈을 위해 하루 정도만 입원하면 된다."

-앞으로 이 치료법에 거는 기대는.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저항성 고혈압 환자도 점점 많아질 것이다. 새로운 치료법이 나와 의학계에서도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한국 기업(한독칼로스메디칼)이 주도해 정확도가 더욱 높아진 차세대 의료기기가 임상 진행 중이다. 교감신경 절제를 보다 정확하고 보다 정교하게 할 수 있어 해외에서 개발 중인 의료기기보다 우위를 보이고 있다. 정부의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사업으로 선정돼 연구비를 지원받고,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신개발 유망 의료기술로도 주목받고 있다. 현재 해당 의료기기에 대한 임상 대상자(약물 복용 후에도 혈압이 150~180㎎Hg 이상인 환자)를 모집 중이다. 임상시험이 끝나면 더 많은 환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배지영 기자 bae.jiyoung@joongang.co.kr

원문보기
2017/08/25 16:00 2017/08/25 16: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65 

카테고리

전체 (65)
프로필 (1)
심혈관계질환 (3)
Gallery (15)
언론보도 (45)
세브란스병원소식지 (1)
FAQ (0)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