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바로 가기

적 치료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진 전이된 4기 암에서도 수술치료 후 항암치료를 병행할 경우 환자들의 평균 생존기간이 4개월가량 더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암클리닉 백승혁교수(대장항문외과)는 2006년 1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근치적 절제가 불가능한 전이성 대장암 환자 324명을 대상으로 수술치료를 병행한 군과 항암치료만 받은 군의 생존율을 추적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저명한 국제학술지(Journal of Surgical Oncology)‘에 최신호에 발표됐다.

백승혁 교수팀은 수술을 통한 근치적 절제가 불가능하다고 판정을 받은 4기 대장암 환자 485명 중 치료를 포기하거나 완화의료 등 여타 다른 치료를 택한 군 161명을 제외한 324명을 선별했다. 이들을 다시 항암치료만 한 군과 수술과 항암치료를 병행한 군으로 분류해 환자들의 예후를 추적 관찰했다. 이들 4기 대장암 환자들은 인접 장기로의 국소전이가 아닌 혈액을 타고 간이나 폐, 척추 등으로 암이 퍼지는 원격전이(처음 암이 발생한 부분에서 먼 부분으로의 전이) 상태다.

이들 4기 암 환자 중 원발암(原發癌)인 대장의 악성종양을 수술로 절제한 뒤 항암치료를 받은 군 72명의 평균 생존 기간은 17.2개월로, 이 같은 먼저 원발암 수술을 받지 않고 치료를 받은 군 252명의 평균 생존 기간 13.6개월보다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48개월 이상 생존한 환자들도 있었다.

또한 수술을 받지 않은 환자군에서 원발암 관련 합병증의 빈도도 252명증 34%에 달한데 비해 수술을 받은 환자군 72명에서는 13%였다고 보고했다.

대장암은 대장의 결장이나 직장에 암 세포로 인해 악성종양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국내 환자는 2011년 기준 국내 대장암 환자는 2만8112명이다.

대장은 소화기의 끝에 있는 부위로 수분과 전해질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대장은 결장과 직장으로 구성되는데, 이들 부위에 국한되고 원격 전이나 림프절 전이가 없이 악성 종양이 발생하는 것을 대장암 1~2기로 칭한다. 전체 국내 대장암 환자의 36.3%가 1~2기 환자로 생존율은 93.8%다. 하지만 대장암 1, 2기에서 암 발생 부위를 잘라내는 수술을 했다 하더라도 대장암 세포가 림프절이나 간, 폐 등에 전이를 일으킬 수 있다. 이 때문에 암이 발생하면 암 주위 조직은 물론, 림프절 절제 수술도 진행한다. 이후 5년 정도 항암치료를 하며 추적관찰을 해 전이가 발생하지 않아야 ’완치‘로 정의한다. 대장암은 전이가 잘 발생하는 암 중 하나로 꼽힌다.
림프 등 국소부위로 전이되는 3기는 국내 대장암 환자의 40.2%로, 생존율은 79.2%정도다. 혈액을 타고 간이나 폐, 척추로 퍼지는 원격전이(처음 암이 발생한 부분에서 먼 부분으로의 전이)가 나타나기도 한다. 대장암 4기로 부르는 이 같은 환자는 전체 대장암 환자의 14.6%이고 생존율은 평균 18.2%로 비교적 낮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2015/03/20 08:39 2015/03/20 08:39

카테고리

전체 (363)
대장암 이야기 (145)
교수님들의 소식 (24)
대장암 센터 소식 (18)
무엇을 먹을까요 (55)
소화기관 질환 (16)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