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강남] 대장암센터 ::

10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11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12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13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기독교 신앙을 가진 분들에게 신약성경 빌립보서 중에서 한 구절만 외워 보라고 하면 많은 분들이 빌립보서 4:13절을 외우십니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특별히 이 말씀은 김형중 병원장님께서 2016년 우리 병원이 이 말씀을 중심으로 마음을 합했으면 좋겠다 하시며 정하신 말씀이기도 합니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에게 왜 이 구절을 좋아하느냐고 물으면 그 대답이 한결 같습니다. 만병통치약과 같은 느낌을 받는 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어떤 적극주의자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성공의 보증수표가 되는 것 같아서 좋답니다.

 

그러나 여러분, 이 말씀은 적극주의자들이 말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소위 불가능이 없다는, 그런 뜻이 아닙니다. 오히려 어떤 일을 만나든, 어떤 사건을 만나든, 어떤 환경에 처해진다 할지라도 나는 능력 주시는 하나님 안에서, 그분의 능력으로, 능력으로 할 수 있다는 바울 사도의 소중한 간증입니다. 내 힘으로가 아닙니다. 내가 한 것도 아니고, 내가 할 수 있다는 것도 아닙니다. 나를 붙드신, 나를 사용하신, 나를 고용하신 그분께서, 나의 힘이 되신 그분께서 나를 통해 하셨고, 또 하실 것입니다. 결국 하늘이 하시는 것이니까 불가능은 없습니다.

 

그래, 오늘 말씀 11, 12절에 나는 배웠노라하는 표현이 나옵니다.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라” “나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합니다. 바울 사도는 자기의 삶에서 배웠다’ ‘깨달았다’ ‘알게 됐다.’ 하는 말을 자주 사용합니다. 그런데 이 말을 헬라어 원어의 시제로 따지면 하나는 과거로 되어 있고, 하나는 완료형으로 되어 있습니다. , 이렇게 해석이 됩니다. “나는 과거에도 배웠고, 지금까지도 배우고 있다. 이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간섭하심으로, 하나님의 능력으로 된다는 것, 그것을 배우고 있다. 그래서 지금 내가 간증하고 고백할 수 있는 것은 그분이 나를 사용하실 수 있도록, 나를 통해 하늘의 역사가 드러날 수 있도록 나는 내 몸의 힘을 빼는 것, 내 몸의 힘을 빼는 것을 배우고 있노라하는 것입니다. 사건 사건을 통해서 말입니다.

끊임없는 자기 훈련입니다. 신앙적 훈련입니다. 내게 일어나는 모든 사건 하나하나를 통해서 배웁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능력으로 된다는 것, 하나님의 간섭하심과 인도하심으로 된다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결단코 내가 하나님의 일을 한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그 위대한 하늘의 역사에 나를 동참시켜 주셨습니다. 나를 믿고, 나를 충성되게 여기셔서, 맡겨주셨습니다. 일만 맡겨주신 것이 아닙니다. 맡겨주신 하늘의 일을 해 나갈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힘주시고, 능력을 주시고, 지혜도 주시고, 사람들을 모아 주십니다. 힘을 모으게 하십니다. 인도해 주십니다. 간섭해 주십니다. 그 하나님의 능력 안에서 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일이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이니까. 결국에는 하나님께서 이루어 가시는 역사를 내 입으로 간증하게 하십니다.

 

그래서 말입니다. “(11) 내가 궁핍함으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하는 말씀을 읽으면서 이 두 가지를 서로 조화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생각을 합니다. 이 두 가지란, ‘미래에 대한 꿈,’ 하나님께서 이루실 그 미래와 이 현실을 자족하는 것,’ 나를 통해서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의 역사, 이 두 가지가 서로 상응하면서 조화를 이루어가는 것 말입니다. 신앙은, 믿음은 미래지향적인 것입니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고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이니까. 그리고 그 바라는 것들을 지금 실천하면서, 그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을 기뻐하며 즐거워하는 것, 자족하는 것입니다. 지금 최선을 다합니다. 하나님이 내게 맡겨주신 일이니까. 이것이 신앙인의 인격이며 신앙인의 자세입니다. 바울 사도에게는 꿈이 있었습니다. 온 땅에 복음이 전해져야하는, 하나님께서 주신 명백한 꿈과 미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현실에서는 이 삶에 대해서, 이 거룩한 사역을 맡겨주신 것에 대해서 자족하면서 미래의 꿈을 향해서 달려갑니다. 꿈은 미래요, 자족은 현재에 있습니다.

그러니까 바울 사도가 말하는 자족지금은 내가 힘들어도 내일을 위해서 꾹 참아야지하는 그런 것이 아닙니다. 부부간에도 내일 무지하게 행복하게 해 줄 터이니 오늘은 꾹 참고 견뎌라이것처럼 허무맹랑한 약속이 없습니다. 그런 약속은 하지도 말 것이며 듣지도 마세요. 내일 행복을 당신이 어떻게 장담합니까? 설사, 내일 더 행복하게 된다고 할지라도 오늘은 오늘대로 즐겁고 감사하고 행복해야 하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참자, 오늘은 참자. 먼 훗날의 즐거움과 누릴 영광을 위해서 오늘은 참자. 지금은 고통스럽지만 이를 악물고 참아내자.’ 합니다마는 이거 아닙니다. 오늘, 기뻐하십시오. 오늘 감사하십시오. 지금 행복하십시오. 맡겨주신 이 일이, 이대로가 감사하고 즐겁습니다. 궁핍에 처해도, 잘 되어도, 잘 안 되어도, 이대로 감사하는 것, 현재를 자족하며 살아가는 사람, 이 사람이 은혜를 알고, 은혜를 고백하고, 은혜를 감사하는 사람입니다. “자족하기를 배웠노라”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사도 바울의 인생은 참으로 일관된 삶이었습니다. 부자였을 때도, 가난했을 때도, 혼자 있을 때도, 다른 사람과 함께 있을 때도, 고난당할 때도, 풍요의 자리에 들어설 때도 그는 한결같았습니다. 그 비결을 로마서 838-39절에서 볼 수 있습니다.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 놀라운 고백 아닙니까? 하나님께서 나를 이렇게 완벽하게 사랑하시니 나에게는 두려움이 없다, 하나님께서는 절대 부등호이다, 인간이 갖고 있는 것 모든 것을 다 집어넣어도 하나님은 절대 부등호로 크신 분이시기에 그 분 안에 있으면 이런 놀라운 은혜를 간증하게 된다는 겁니다.

 

부족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을 살리는 거룩한 사역에 불러주시고 그 일을 할 수 있도록 지혜도 주시고 능력도 주시고 사람도 붙여주시는 하나님의 능력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 나를 충성되게 여기셔서 맡겨주신 그 일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내 몸의 힘을 빼는 방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그 시간이 기도의 시간이며 예배의 시간입니다. 오늘도 우리는 이 예배와 기도의 시간을 통해 하나님께서 우리 강남세브란스병원을 통해 마음껏 역사하시기를, 내 몸에 힘을 빼는 법을 배우고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이 일을 감사합시다. 만족하십시오. 기뻐하십시오. 오늘 말입니다. 지금 말입니다. 이 자족과 감사와 즐거움으로 하나님께서 주신 그 목표를 향해 달려갈 때 우리는 이런 고백을 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따라 해 보십시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이제는 함께 외워 보십시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이제는 함께 외쳐보십시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아멘.

2016/02/19 14:24 2016/02/19 14:24

카테고리

전체 (355)
대장암 이야기 (144)
교수님들의 소식 (22)
대장암 센터 소식 (17)
무엇을 먹을까요 (52)
소화기관 질환 (14)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