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 WHY] 전통한국식, 대장암 예방하는 이유

기사 바로 가기

대장암 환자 등 2800여명 조사

전통한국식의 쌀·콩·버섯·해초

대변으로 빨리 배출돼 독성 적어

굽고 튀기는 방식, 발암물질 생성

최근 전통한국식 식단이 대장암 위험을 65% 낮춘다는 연구가 나오면서, 전통한국식의 건강 효과에 대한 관심이 높다. 지금까지는 대장암 예방 식품으로 녹색채소, 콩, 생선 등이 각각 언급됐고, 대장암을 유발하는 식품은 붉은 육류, 가공육, 탄 음식 같은 각각의 식품이 지목됐다. 그러나 이처럼 '식단' 전체가 대장암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는 처음이다. 국립암센터 암역학예방연구부 김정선 박사팀은 지난달 의학저널 메디신(Medicine)에 '한국인의 식이패턴과 대장암 위험에 관한 연구'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국립암센터에서 진료받은 2769명을 대장암 환자군(923명)과 대조군(1846명)으로 나누고 총 106개의 식품 중 어떤 식품을 주로 먹는지 알아보는 식품빈도설문조사를 실시한 후, 설문 참가자들이 선택한 식품들을 '전통한국식'과 '서구식'으로 다시 분류했다. 그 결과 대장암 환자 그룹은 44.2%가 서구식을 많이 섭취했고, 전통한국식은 18.2%밖에 섭취하지 않았다. 반면 대조군은 서구식은 17.2%, 전통한국식 64%를 섭취했다. 김정선 박사는 "식단에 따른 환자군과 대조군의 대장암 위험도를 조사한 결과, 전통한국식 식단은 대장암 위험을 65% 낮추는 반면 서구식 식단은 대장암 위험을 235% 높였다"고 말했다. 전통한국식이 대장암을 어떻게 예방하는지 알아본다.

전통한국식이 대장암 위험을 65%나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전통한국식을 구성하는 콩·채소·버섯·생선 등은 대장 내 독성대사산물을 적게 만들고 대변 배출을 빠르게 해 대장에 영향을 덜 미친다.
전통한국식이 대장암 위험을 65%나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전통한국식을 구성하는 콩·채소·버섯·생선 등은 대장 내 독성대사산물을 적게 만들고 대변 배출을 빠르게 해 대장에 영향을 덜 미친다. / 사진=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그래픽=김충민 기자
전통한국식이 대장암을 예방하는 첫번째 이유는 대장 내 독성물질을 덜 만들기 때문이다. 대장은 위·소장에서 넘어온 음식물을 3~4일동안 보관하면서 수분과 전해질을 흡수하고 음식물 찌꺼기를 만들어 대변으로 배출한다. 대장 내 음식물찌꺼기가 많은 양, 오랜 시간 머물면서 대장 세균에 의한 독성대사산물이 만들어진다. 그런데 전통한국식을 구성하는▲곡물류(쌀, 현미, 보리, 기장, 수수) ▲콩류(두부, 완두콩, 검은콩) ▲녹황색 채소류(당근, 시금치, 상추, 부추, 브로콜리, 토마토, 파, 호박, 양상추, 마늘, 무, 생강, 셀러리, 콩나물, 양파, 오이, 고추) ▲버섯류(느타리버섯, 송이버섯) ▲가금류(닭, 오리) ▲생선류(고등어, 꽁치, 참치, 갈치, 넙치, 명태, 조기, 멸치) ▲해초류(김, 다시마, 미역) ▲장류(간장, 고추장, 된장, 김치 등) 등은 섬유질이 풍부해 음식물 찌꺼기 대장 내에서 빨리 배출돼 독성대사산물을 덜 만든다.

또한 채소와 곡물에 풍부한 항산화물질인 비타민A·C·E, 폴리페놀, 라이코펜, 셀레늄, 클로로필(엽록소) 등을 한번에 섭취할 수 있어 암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도 있다. 이대목동병원 위암·대장암협진센터 정순섭 교수는 "지방 함량이 높은 식품을 먹으면 대장 내 음식물 찌꺼기가 오래 머무른다"며 "전통한국식은 대부분 지방 함량이 적은 식품들이기 때문에 대장 운동이 원활해져 배변이 빨리 이루어진다"고 말했다.

두번째 이유는 불에 직접 닿지 않는 조리 방법 때문이다. 전통한국식 식단을 구성하는 음식들은 주로 삶고, 무치고, 끓이거나 아예 생(生)으로 먹는다. 이 과정은 불을 직접적으로 닿지 않기 때문에 식품이갖고 있는 영양소를 가장 적게 파괴한다. 반면에 서구식 식단에 올라오는 음식들은 주로 기름에 굽고 튀기고 볶다 보니 조리 과정에서 영양소가 파괴되는 건 물론이고, 이 과정에서 벤조피렌과 HCAs(헤테로사이클릭아민), PAHs(다환방향족탄화수수)같은 발암물질이 만들어질 수 있다. 연세암병원 대장항문외과 이강영 교수는 "이런 발암물질이 대장 내 축적돼 대장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변정식 교수는 "전통한국식 음식들은 대장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분해가 쉬운 식품으로 구성돼 있을 뿐만 아니라, 조리과정도 영양소를 가장 덜 파괴하기 때문에 대장암 예방에 효과적이다"고 말했다.

2016/07/07 11:41 2016/07/07 11:41
 
파이토케미칼(Phytochemicals)이란? 암교육자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이토(Phyto)’라는 말은 그리스어로 식물을 의미하고 즉, 파이토케미칼이란 식물 속에 들어있는 화학물질을 말합니다. 이것은 식물에 색과 맛, 그리고 향을 제공합니다. 현재 1000종류가 넘는 파이토케미칼이 밝혀져 있으며 이러한 물질들 중 다수가 우리의 몸을 질병으로부터 보호하는 기능을 합니다. 이것들은 면역시스템을 자극하고 바이러스와 박테리아, 그리고 질병의 원인이 되는 물질로부터 몸을 방어하게 도와줍니다. 암의 원인이 되는 칼시노겐을 막아주기도 하고 암의 성장을 돕는 감염으로부터 보호해줍니다.
[1]   DNA의 손상을 막고 DNA의 복원을 도우며 산화와 노화를 일으키는 세포 손상, 오염물질에의 노출을 막아줍니다. 암세포의 성장속도도 늦춰주며 에스트로겐이나 인슐린과 같은 호르몬을 조절하는 것도 돕습니다.

 

 

1. 파이토케미칼을 어떻게 섭취하면 좋은가요?

 

이렇게 다양한 역할을 하는 파이토케미칼을 보충제로 섭취하게 되면 한번에 많은 양을 먹을 수 있어 좋을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파이토케미칼은 보충제의 형태로는 흡수율이 낮기 때문입니다. 파이토케미칼은 단일 형태로 섭취하는 것 보다 음식의 형태로 섭취하여 다른 물질들과 함께 상호작용 할 때 더욱 효과가 크게 나타납니다. 보충제로 섭취하게 되면 남용을 하게 될 수도 있고 이러한 남용은 오히려 암의 발병률을 높일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보충제의 형태로 먹지 말고 다양한 종류의 야채와 과일을 먹음으로써 파이토케미칼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2. 파이토케미칼은 어디에 많은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향후 파이토케미칼의 연구 방향은?

 

파이토케미칼의 장점은 앞서서 말한 바와 같이 다양하고, 또한 여 러 파이토케미칼들이 함께 작용할 때 최상의 효과를 나타낸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건강적인 이득을 얻기 위해서 파이토케미칼을 얼마나 섭취해야 하는지, 이것이 어떻게 다른 물질들과 상호작용을 하는 것인지, 어떻게 먹는 것이 최고의 건강적 도움을 줄 것인지, 열을 가하거나 조리를 하면 어떤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바가 없습니다. 더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야 합니다.

 

 

4. 그렇다면 얼마나 먹어야 할까요?


암의 위험을 줄이는 효과를 위해서는 하루에 야채와 과일을 5~10단위, 통 곡물을 최소 3단위, 콩과 식물을 최소 1단위, 땅콩과 씨앗을 거의 매일 먹도록 해야 합니다. 만약 이 양이 많다고 느껴진다면 단위(serving)는 인분(portion)과 다르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대부분의 과일과 야채의 1단위는 반 컵이고 야구공의 절반 크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통 곡물 빵은 한 조각이 1단위이고, 현미나 콩 또한 반 컵 정도가 1단위 입니다.

 

 

 

5. 그 외에 암을 예방하려면?

 

식물성 식품을 통해 파이토케미칼을 섭취하는 것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규칙적인 신체활동입니다. 규칙적인 신체활동은 암 발생을 낮추고 체중 조절을 도와줍니다. 중정도의 운동을 최소 하루 1시간 하고 왕성한 신체활동은 1주일에 1시간 정도 하는 것을 권합니다. 너무 힘들 것 같으면 할 수 있는 만큼만 하고 매일 10분씩 늘리면 됩니다. 늦지 않았으니 오늘부터 실천에 옮겨보세요.

 



 
 

[1] 핵산 일종이며, 주로 세포 내에서 생물 유전 정보를 보관하는 물질이다. 결합되어 있는 염기 의해 구분되는 종류의 뉴클레오티드 중합되어 이중 나선 구조를 이룬다.


강남세브란스 영양팀 바로가기

2010/12/06 11:28 2010/12/06 11:28

카테고리

전체 (348)
대장암 이야기 (135)
교수님들의 소식 (23)
대장암 센터 소식 (15)
무엇을 먹을까요 (55)
소화기관 질환 (16)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