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바로 가기

강남세브란스 연구, '아태 암예방 저널' 발표

암 환자들이 치료 중이나 치료 후에 만성 신장질환을 겪는 경우가 건강한 사람에 비해 약 3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강희택·신현영 교수팀(가정의학과)은 최근 ‘2010-2012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암을 치료 중이거나 치료를 마친 40세 이상 암 경험자 682명과 일반인 1만727명의 만성신장질환 유병률을 비교, 조사했다.

그 결과, 신장기능 및 신장질환 진단의 중요한 기준인 사구체여과율(GFR) 검사에서 ‘암 경험자’ 군은 이상 기준(60㎖/min/1.73㎡ 미만)에 속한 비율이 6.2%로, 암 경험이 없는 일반인 군의 3.0%에 비해 높게 나왔다. 하루 500mg 이상의 단백뇨를 배출하는 비율도 암 경험자 군이 2.2%로 일반인 군의 1.4%보다 높게 나왔다. 만성 신장질환 진단을 받은 비율도 ‘암 경험자’군이 7.4%로 일반인의 4.0%보다 높게 나오는 등 전체 유병 가능성이 약 2.88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암 경험자들이 고령인데다 암 관련 고칼슘혈증, 신독성을 가진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경험 등을 겪었고, 음주·흡연·운동부족 등 건강하지 못한 생활습관을 경험했기 때문으로 원인을 추정하고 있다.

강희택 교수는 “이번 연구로 암 경험자들의 신장 기능이 상대적으로 취약하,고 만성 신장질환 발생률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이후 암 경험자 건강관리에 있어 만성신질환 예방 및 관리의 필요성이 더 중요해졌다”고 밝혔다.

강희택·신현영 교수팀의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아시아태평양 암예방 저널(Asian Pacific Journal of Cancer Prevention)에 게재됐다.

2015/07/17 14:26 2015/07/17 14:26

카테고리

전체 (355)
대장암 이야기 (144)
교수님들의 소식 (22)
대장암 센터 소식 (17)
무엇을 먹을까요 (52)
소화기관 질환 (14)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