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바로 가기


세브란스병원 연구팀, 20개 癌 비만영향 분석
자궁내막암 등 6개는 상관관계 `확실` 규명…식도암 등도 연관성 있어
방광·위암은 `근거 없음`

비만이 암을 부르는 원인 중 하나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이 20개 암종 관련 논문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췌장암과 직장암 등 6개 암은 비만과 암 발병 상관관계가 '확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악성흑색종, 비호지킨 림프종, 식도암은 비만이 이들 유형의 암 발병을 높이는 개연성이 큰 '암시적'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뇌·중추신경계 종양, 유방암, 대장암 등 8개는 비만과 암 발병 상관관계가 약하고 방광암, 위암, 전립샘암 등 3개 암은 비만과 관계가 없는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신재일 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와 최은경 연세대 간호대 교수 연구팀은 랜싯 등 글로벌 학회지에 발표된 논문을 메타분석(유사 주제 연구결과를 계량적으로 종합평가한 것)해 비만과 암 발병 상관관계를 도출했다. 공동연구팀은 비만 잣대로 체질량지수(BMI) 개념을 사용했다. 체질량지수란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것으로 수치가 25 이상으로 높으면 비만으로 분류된다. BMI 증가와 암 발생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이번 연구결과는 BMI가 늘어날 때마다 암 발생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여서 전 세계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연구팀은 백혈병, 다발골수종, 췌장암, 자궁내막암, 직장암, 콩팥세포암종, 악성흑색종, 비호지킨 림프종, 식도암, 뇌·중추신경계 종양, 유방암, 대장암, 담낭암, 폐암, 간암, 난소암, 갑상샘암, 방광암, 위암, 전립샘암 등 총 20개 암을 대상으로 BMI 증가가 암 발생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살폈다. 이를 토대로 비만과 암 간 상관관계 강도에 따라 '확신할 만한(Convincing) 위험요인' '암시적(Suggestive) 위험요인' '약한(weak) 근거' '관련 근거 없음(no evidence)' 4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이를 통해 BMI 증가가 백혈병, 다발골수종, 췌장암, 자궁내막암, 직장암, 콩팥세포암종 등 6개 암에서 확신할 만한 위험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악성흑색종, 비호지킨 림프종, 식도암은 암시적 위험요인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파악됐다. 암시적 위험요인이란 확신할 만한 위험요인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암 발병 위험을 높일 개연성이 있다는 의미다. 뇌·중추신경계 종양, 유방암, 대장암, 담낭암, 폐암, 간암, 난소암, 갑상샘암 등 8개 암은 BMI 증가와 관련성이 약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는 일부 관련성을 주장하는 연구결과가 있지만 객관적인 근거로 삼기에는 부족하다는 뜻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방광암, 위암, 전립샘암의 3개 암은 BMI 증가와 해당 암 발생 사이에 아예 근거가 없는 것으로 연구팀은 결론지었다.

연구를 총괄한 신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암 발생 위험요인으로서 비만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종합판이자 총정리라고 할 수 있다"며 "향후 암 위험과 관련지어 비만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보건정책을 강화하는 근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신 교수는 "비만은 암뿐만 아니라 혈압, 지방간 등 만병의 근원이 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식습관 등을 조절해 적절한 체중관리에 힘쓰고 정부는 식사와 운동 등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권장하는 예방정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종양학회에서 발간하는 저명 저널인 '종양학 연보(Annals of Onc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신찬옥 기자]
2018/03/12 14:29 2018/03/12 14:29

기사 바로 가기

<편집자 주> = 유례없는 저출산, 그리고 고령화 사회 진입으로 ‘국민 건강’은 이 시대 최고의 국가 경쟁력이자 가장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미래 성장 동력이 되었다. 최근 치료에 집중되었던 보건의료산업도 점차 예방과 진단 중심의 의료 서비스로 변화하고 있다. 본 기사는 다양한 분야의 명의들과 함께 매경미디어그룹이 주최하는 ‘암엑스포&건강페스티발’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백세시대를 맞아 어떻게 하면 건강하게 살 수 있을까를 ‘지식과 정보의 공유’, 또 ‘건강 나눔 문화 확산’을 통해 함께 고민해보고자 한다.


비만이 당뇨병, 고혈, 각종 심혈관질환 등의 발병 가능성을 높인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이같은 비만이 음주, 흡연과 함께 암을 유발하는 원인으로도 지목되고 있다. 최근 암 발병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연구보고가 속속 발표되고 있는 것이다.

비만이 암 발병률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는 대사이상을 꼽을 수 있다. 비만은 그 자체로 당뇨, 고지혈증, 고혈압, 고인슐린혈증 등의 증상을 야기 할 수 있다.

이렇게 발생한 대사 이상, 인슐린 농도 증가 등은 돌연변이 세포의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것은 암 발생률을 높이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또, 정상세포가 돌연변이 세포 발생을 억제하지 못해 결국 돌연변이 세포가 암으로 발전할 수도 높다. 이런 이유로 전문가들은 대사 질환자들에게서 암발생률이 높게 나타난다고 말한다.

지방조직 증가 자체도 암 발생과 무관하지 않다. 지방 조직은 단순히 지방을 저장하는 것만이 아니다. 지방 세포를 만드는 물질과 염증을 일으키는 사이토카인 등 다양한 호르몬 분비를 조절한다.

이 중 지방세포가 분비하는 대표적인 단백질 물질인 아디포넥틴(Adiponectin)은 암세포 성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디포텍틴은 지방세포 양이 늘어날수록 반비례하게 줄어든다. 비만할수록 암세폭 억제기능이 약화된다는 이야기다.

여기에 비만세포가 많아지면 염증물질인 사이토카인의 분비도 증가해, 염증 반응을 일으키고 면역계 이상을 가져올 수 있어 암의 성장과 발생을 촉진하게 된다. 비만한 여성에게서 중요 여성암인 유방암이나 자궁내막암이 더 잘 발생하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하면 된다.

연세암병원 가정의학과 동재준 전문의는 “대사이상을 일으켜 암의 발생을 증가 시키는 간접적인 효과 외에도 지방세포가 분비하는 아디포넥틴, 렙틴, 사이토 카인들이 암세포 발생과 면역 기능에 영향을 미쳐 암의 발병률이 높일 수 있다"면서 "비만은 암의 중요 위험요인이다”고 강조했다.

비만과 암에 관한 더욱 자세한 이야기는 ‘제6회 암엑스포&건강페스티발’ 건강강좌에서 연세암병원 동재준 가정의학과 전문의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올해로 제6회째를 맞이하는 ‘제6회 암엑스포&건강페스티발’은 12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개최된다. ‘백세시대 건강실천 행복나눔’를 주제로 열리는 올해 행사에서는 암에 대한 지식은 물론 영유아기부터 노년기까지 우리가 알아야 할 건강정보와 지식을 만나볼 수 있다. 건강강좌는 홈페이지(http://www.cancerexpo.org)에 마련된 온라인 사전등록을 통해 별도의 참가신청을 해야 강의를 들을 수 있다.

[ 매경헬스 서정윤 기자 ] [ sjy1318s@mkhealth.co.kr ]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15/11/18 11:03 2015/11/18 11:03
TAG ,

카테고리

전체 (364)
대장암 이야기 (146)
교수님들의 소식 (24)
대장암 센터 소식 (18)
무엇을 먹을까요 (55)
소화기관 질환 (16)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