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바로 가기

한창 잠잠하더니 요새 들어 또 나오더라. 그놈의 ‘숙변(宿便)’ 없애준다는 약들.

약을 파는 업체들 설명에 따르면, 숙변이란 내장 주름 사이에 코딱지마냥 엉겨 있는 찌꺼기다. 여드름·기미·두통·당뇨는 물론 비만에 동맥경화까지 유발하는 독약계의 팔방미인이라 카더라.

그런 거 없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세상에 숙변 따위는 없다. 사람 내장은 끊임없이 움직이는데다, 표면에서 끈끈한 물질(점액질)이 계속 나와 표면에 묻은 찌꺼기를 걷어낸다. 숙변이 있다 주장하는 사람들은 “장이 움직이고 찌꺼기가 걷혀도 장 표면에 묻는 변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하는데, 변이 4~10㎏씩이나 ‘묻어’ 있다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 참고로 현대 한국인 하루 배변량이 150~200g 정도다.

박수정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숙변이란 것 자체가 없는 걸로 알고 있으며, 대장내시경을 할 때도 숙변을 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누군가는 “대장내시경 하기 전 장 세척을 받으니 당연히 숙변도 없어지는 거다”고 말한다. 그 말대로라면 효과가 불분명한 숙변 제거제를 먹느니 차라리 주기적으로 장 내시경을 받는 게 낫다. 장 내 찌꺼기도 없애고 내장 검사도 하고 일석이조다.

한의학계 역시 숙변의 존재에 대해 회의적이다. 박재우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소화기보양클리닉 교수는 “한의학 관련 서적이나 이론에서도 숙변 혹은 숙변 비슷한 개념을 찾을 수 없다”며 “한의학계에서는 숙변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한겸 대한한의사협회 홍보이사 역시 “장 운동이 약해지며 변비가 생길 수 있다는 이론 정도는 있는데, 장 틈새에 변이 낀다는 건 한의학계에서도 찾을 수 없는 설명 방식”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숙변 제거제를 먹으면 평소보다 많이 나오는 그 물질은? 그냥 변이다. 변은 섭취하는 음식에 따라 양이 달라진다. 고기 위주 식단인 서양인은 하루에 변을 100g 정도밖에 보지 못하지만,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파푸아뉴기니 원주민은 배변량이 하루 1㎏에 달한다. 숙변 제거제는 대부분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해 대변을 크고 부드럽게 만들어 준다. 이 늘어난 대변량 때문에 숙변이 나온듯한 착시가 생기는 것이다.

숙변 제거제 이외에 아무것도 먹지 않았는데 변이 나왔다면? 그것도 숙변이 아니라 그냥 변이다. 어차피 평소에 보던 대변 역시 내장 상피세포와 대장균 시체가 부피 중 약 30%를 차지한다. 달리 들어오는 게 없어도, 기본으로 나오는 찌꺼기가 있다는 것이다.

숙변 제거 다이어트?

숙변을 배출하고 살이 빠졌다 말하는 사람도 있는데, 그건 대부분 그저 변비가 나은 거다. 사실 웬만큼 이상한 처방이나 약재를 쓴 게 아니라면 숙변 제거제 대부분은 훌륭한 변비 치료 보조제다. 변을 보기 쉽게 만들어주는 성분이 많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다만 그걸 굳이 ‘숙변 제거제’ 이름을 붙여 비싸게 팔면 문제가 될 뿐.

별 노력 없이 약만 먹어도 살이 빠지고 배가 들어간다니 솔깃하기 쉬운데, 평소 변비가 있던 분이 아니라면 재미를 보기 어려울 것이다. 변비 해소라면 보다 싼 변비약으로 해도 될 일이고.

무엇보다 설령 숙변 제거제를 파는 사람들의 말을 인정하더라도, 장 내 주름을 없애버리지 않는 이상 평생 약을 먹어야 숙변 4~10㎏이 없는 상태 체중이 쭉 유지된다. 들어갈 돈을 헤아려 보면 아득하다.

그러니 웬만하면 그냥 운동을 해서 살을 빼자. 때마침 창에 든 볕이 여간 따뜻한 것이 아니다. 생각하면 삼월이 아니냐. 안 하던 운동에 손댈 결심이 쉽지야 않겠지만, 마음 빼고 다 잘 먹으니 살이 찌는 거다. 괜한 곳에 돈 쓰지 말고 팔다리를 움직여 체중을 줄여보자.

위험하다

여담으로 맨 위 사진처럼 변기 위에 쪼그려 앉는 게 숙변 제거에 좋다는 주장도 있는데, 큰일 낼 소리다. 변기는 도자기다. 사람이 온 무게를 실어 앉으면 깨지기 쉽다. 실제로 외국에서는 이런 사고가 워낙 잦아, 경고문까지 만들어 붙일 정도다.
/인터넷 캡쳐
물론 쪼그려 앉는 게 배변에는 더 좋긴 한데, 그건 사실 ‘변비일 때 일 보기 좋은 자세’다. 항문이 보다 벌어져 변이 나오기 쉬워지기 때문이다. 숙변과는 무관한 이야기다. 정 이런 자세를 취하고 싶다면, 변기 위에 오르는 대신 발밑에 높은 받침대를 괴는 게 훨씬 안전하다.

문현웅 기자
2017/03/27 10:40 2017/03/27 10:40

기사 바로 가기

최근 크론병으로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수 윤종신씨가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병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이야기의 요지는, 30대에 질환 진단을 받기 전, 크론병인 줄 모르고 술·담배를 하며 보낸 20~30대에 대한 후회였다.

더 빨리 진단받고 치료와 관리를 했더라면 좀 더 건강하게 살았을 거라는 이야기였는데, 이것은 매일 크론병 환자들을 진료하는 필자 역시 공감한다. 크론병은 일찍 발견해 빨리 치료를 시작하고 잘 관리하면 훨씬 경과가 좋은 질환이다.

크론병은 소화관 어느 부위에서든지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이다. 대장과 소장이 만나는 회맹부에 가장 흔하며 그 다음으로 대장과 소장 등에 주로 발생한다. 아직까지 크론병의 정확한 발병 원인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환경적 요인, 유전적 소인, 장내 세균의 비정상적인 면역반응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크론병 환자들이 호소하는 증상은 복통, 설사, 체중 감소이다. 특히 10~20대 젊은층에서 1~2개월 이상 설사 및 복통이 계속될 경우 크론병일 가능성을 고려해봐야 한다.

흔히 걸리는 세균성 장염과 크론병의 차이점은 전자의 경우 설사가 갑자기 발생해 1~2주 이내에 호전되지만, 후자로 인한 설사는 호전 없이 수개월 이상 지속된다는 점이다. 복통은 주로 배꼽 주위와 아랫배에 많이 나타난다. 크론병은 장 이외의 부위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구강, 관절, 피부, 눈 등을 침범한다.

간혹 이 질환을 치료 방법이 없는 불치병으로 생각하는 환자들이 있다. 하지만 크론병은 완치가 어려운 만성 질환일 뿐, 적절한 약물치료로 관해(증상이 없는 상태)를 유도하면 큰 문제 없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단,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장 폐쇄·협착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일찍 발견해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많이 사용되는 크론병의 치료제로는 항염증제, 부신피질 호르몬제, 면역조절제, 항생제 등이 있으며 최근에는 분자생물학적 기술을 이용한 최신 치료제인 생물학적 제제가 개발돼 좋은 효과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생물학적 제제 중 하나인 항TNF 제제의 경우 임상적 증상 호전은 물론 손상된 장 점막 치유까지 유도할 수 있으며 수술 후 재발 방지에도 효과적이다.

비록 완치가 어려운 질환이지만, 크론병은 적절한 약물치료를 받으면 4명 중 3명은 진단 1년 이내에 관해기에 도달할 수 있다. 다만 증상이 가라앉았다고 해도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특히 흡연은 크론병에 악영향을 미치므로 환자들은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

관해기에 들어갔다고 해도 환자가 임의로 약을 중단하면 염증이 재발해 증상이 다시 생기고 합병증 등 여러 가지 이차적인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크론병으로 진단을 받은 환자들은 관해기를 최대한 길게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꾸준한 약물치료와 금연 등 생활습관 개선으로 질환을 관리해야 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재준 교수
2015/08/13 09:12 2015/08/13 09:12
KBS 뉴스광장 [건강하게 삽시다] 변비편에 대장암 클리닉 팀장님이신 소화기내과 박효진 교수님께서 출연하셨습니다.

KBS뉴스광장 [건강하게 삽시다} 바로 가기
2010/12/08 12:37 2010/12/08 12:37

카테고리

전체 (355)
대장암 이야기 (144)
교수님들의 소식 (22)
대장암 센터 소식 (17)
무엇을 먹을까요 (52)
소화기관 질환 (14)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