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프리즘] 두 얼굴을 가진 방사선

이익재 강남세브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로 방사선의 위험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 하지만 우리는 평소 하늘과 땅, 음식물 등에서 자연방사선을 받고 있다. 방사선량은 일본 원전 사고로 인해 건너온 방사능보다 훨씬 많다. 그렇지만 자연방사선량은 우리 몸에 별 영향을 주지 않는다.

많은 양의 방사선이 우리 몸에 노출되면 정상세포의 일부가 바뀌어 백혈병과 암에 걸릴 수 있다. 하지만 방사선량 증가에 따른 백혈병 증가 추세나, 일본 원폭 생존자 자손의 연구에서 유전 변이의 영향에 대한 증거는 나타나지 않았다. 방사선량 증가에 따른 백혈병 증가 추세도 발견되지 않고 있다.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 보고에 따르면, 온 몸에 1,000mSv처럼 아주 높은 선량이 피폭돼도 암 발생은 5% 정도 늘어났다. 하지만 50mSv 이하의 저선량 방사선에 노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이 그룹에서도 암이 크게 늘지 않았다. 이처럼 방사선이 위험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언론은 고용량 방사선 피폭 경우까지 보도하므로 이를 접한 일반인은 방사선에 대한 두려움도 컸을 것이다. 특히 방사선 치료를 받는 환자가 이런 기사를 접하고 느끼는 마음은 어땠을까? 남들이 조금이라도 받을까 봐 두려워하는 방사선을 매일매일 피폭(치료)받고 있으니 말이다.방사선은 1895년 뢴트겐이 X선을 발견한 이래 가장 먼저 사람에게 의료용으로 이용됐고, 산업 분야에서도 널리 쓰이고 있다. 방사선이 빠르고 정확한 질병의 진단과 고정밀의 암 치료에 이용돼 수많은 사람의 생명을 연장하고 있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방사선에는 위험과 이익이 모두 따르므로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방사선을 쓰려면 전문가 손에 맡겨야 한다.

최근 방사선은 진단뿐만 아니라 암 치료에도 크게 쓰이고 있다. 방사선을 고에너지로 쪼이면 암세포가 죽을 수 있다. 이를 이용해 방사선을 쪼여 암세포가 죽게 해 종양을 없애는 게 방사선치료다. 방사선치료는 수술, 항암치료와 함께 3대 암 치료법으로, 칼을 대지 않고 고통 없이 종양을 제어할 수 있다.

따라서 장기를 보존하면서 종양을 없앨 수 있어 방사선은 치료에 갈수록 많이 이용되고 있다. 예컨대 유방암 치료의 경우, 예전에는 유방을 모두 잘라내는 수술을 했지만, 요즘은 종양 부위만 절제한 뒤 방사선치료를 통해 유방을 보존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라이낙이나 토모테라피로 종양에만 방사선을 쪼이고 정상조직에는 방사선을 거의 쬐지 않도록 하는 세기조절 방사선치료법이 나왔다.

이번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방사선에 대한 관심이 고조됐지만, 방사선 치료를 받는 환자에게 도움이 되도록 관련 연구가 더 발전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2011/07/04 16:56 2011/07/04 16:56
                                                 기사 바로 가기

【 앵커멘트 】
원전 주변에서는 일반인이 1년간 쐬는 400배에 달하는 방산선양이 검출되는 등 일본을 긴장시키고 있는데요.
방사선 오염물질에 노출됐을 경우 그 정도별로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어떨까요.
박통일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현재 원전 주변에서 측정되는 방사선량은 4백 밀리시버트.

「일반인이 일상생활 속에서 1년에 쐬는 방사선량이 1천마이크로시버트 정도로 봤을 때 1년치의 4백 배에 달하는 양입니다.」

이 정도의 양이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의료계에서 건강에 위험을 줄 정도의 피폭량을 1천 밀리시버트 정도로 보고 있습니다.

「피폭량이 5백 밀리시버트가 넘어가면 백혈구의 수가 감소를 하고, 1천 밀리시버트에 달하면 화상과 구토 등 급성 방사선 장애가 나올 정도입니다. 」

노출 시간이 길어져 피폭량이 7천 밀리시버트가 넘을 경우, 방사선에 의한 사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당장 4백 밀리시버트 정도면 인체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이지만, 그 후유증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방사선 피폭 후 폐암이나 대장암 등 각종 질병에 쉽게 걸릴 수 있는 위험뿐 아니라 정신 질환 등의 심리적인 장애도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인터뷰 : 이익재 /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 "앞으로 암을 발생시킬 가능성이 있고요, 신경계통에 영향이 있어 인지기능의 손상이라든지 여러 가지 부작용이 한꺼번에 있으면서…."

방사성 물질 누출에 대한 우려가 일본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일본인들의 불안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 tong1@mbn.co.kr ]

매일경제2011년3월25일자 발췌
2011/04/05 17:54 2011/04/05 17:54
개요

토모(Tomo)라는 영어 접두어는 어떤 물체의 단층면을 뜻하는 것으로 토모테라피 기기가 갖고 있는 치료방식을 뜻합니다. 즉 진단영상기인 CT와 같이 360도 전 방향에서 다수의 단층으로 쪼개어 방사선을 조사(照射)합니다. 이런 이유로 일명‘단층조각(slice)치료’라고도 불리기도 합니다.
또 토모테라피의 이름은 ‘나선형 토모테라피’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이것은 방사선 발생장치가 360도 회전하면서 방사선의 세기와 모양, 크기가 연속적으로 컴퓨터에 의해 조절되며 동시에 환자의 고정용 침대가 천천히 이동하여 “나선형의 방사선 조사”가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임상적 응용

모든 암에 적용이 가능하며 기존 방사선치료기나 수술적 치료가 힘들었던 척추종양과 뇌종양, 두경부암, 전신 원발성암, 전이암, 재발된 종양 등에서 큰 치료성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또 종양이 신체 내 여러 곳에 흩어져 있거나 넓은 부위에 퍼져 있는 경우에는 여러 차례의 방사선조사야가 필요했던 기존 치료기에 비해 1회 조사만으로도 더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따라서 치료시간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치료과정

환자의 전신에 대한 평가와 방사선 치료설계를 위한 CT촬영을 제일 먼저 합니다. 이 치료설계 과정은 매우 중요한 단계로 임상경험이 풍부한 방사선종양학과 전문의와 의학물리학자에 의해 방사선 조사방향과 조사량을 계획한 후 이를 토모테라피 기기에 입력하게 됩니다. 그 단계별 치료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 치료 전 계획(planning)
    토모테라피 치료를 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CT로 환자의 3차원 영상을 얻어야 합니다. 그런 다음 특별한 소프트웨어를 이용해서 치료하고자 하는 병소의 종양과 주위의 정상 장기의 형태를 정밀하게 그려냅니다. 이때 종양의 크기, 퍼진 정도, 형태와 분화도 및 종양의 방사선에 대한 민감도 등을 모두 감안하여 방사선량, 치료기간 등이 결정되며, 여기에 환자의 건강상태 등도 고려되어야 합니다. 토모시스템의 컴퓨터는 의료진이 입력한 수치에 최대한 근접하도록 방사선의 형태와 위치 그리고 강도를 스스로 계산하여 제시합니다.
  • 환자위치잡기(positioning)
    매번 치료 때마다 발생할 수 있는 오차를 없애기 위해 치료가 시작되기 직전에 토모테라피에 내장된 CT로 얻은 이미지와 사전에 촬영한 CT의 두 이미지를 겹쳐 정확한 종양 위치를 확인합니다.
    이러한 단계를 통해 방사선 조사전 환자의 자세와 위치 그리고 종양의 위치와 형태의 변화 등은 없는지 바로 확인하여 오차를 최소화하는 것으로 이 기능을 영상유도방사선치료(IGRT: Image Guided Radiation Therapy)라 부릅니다.
  • 방사선조사
    방사선 발생장치가 360도 회전하면서 방사선의 세기와 모양, 크기가 연속적으로 컴퓨터에 의해 조절되며 동시에 환자의 고정용 침대가 천천히 이동하여 “나선형의 방사선 조사”가 이루어집니다. 이러한 나선형 방사선 조사는 여러 부위에서 퍼진 종양을 주변 정상조직에는 영향 없이 1회 조사만으로도 충분한 치료성과를 거둘 수 있게 하였습니다.
    또한 기본적으로 CT영상과 마찬가지로 잘라진 단면, 즉 각각의 슬라이스형의 공간에 방사선이 회전하면서 조사되기 때문에 가능한 주위 정상조직들이나 장기에는 피해가 가지 않고 암이 있는 부위에만 집중됩니다. 이를 세기조절방사선 치료 (IMRT: Intensity Modulated Radiation Therapy)라 부릅니다.
  • 치료 평가
    방사선 조사 중에 종양의 크기 변화를 별도의 검사 없이 내장된 CT기의 촬영된 영상으로 종양 크기와 형태의 변화를 바로 살필 수 있습니다.
특징과 장점

우선 방사선 조사방식에서 토모테라피는 그 방식의 특이성으로 기존 치료기와 몇 가지 차별성과 장점을 더 갖습니다.

  • 기존 방사선치료기의 성능을 하나에 담았습니다
    세기조절장치(IMRT), 영상 유도장치, 감마나이프 기능, 사이버 나이프 기능 등 기존 방사선치료기의 기능을 모두 갖고 있어 각 기기의 장점만을 취한 치료로 성과를 극대화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기존의 방사선 치료방법보다 정밀한 조사가 가능해 종양 부위에 ‘방사선에 예민한 조직이나 중요한 장기’가 인접해 있어도 이들 장기에 아무런 손상 없이 치료가 가능한 ‘역(Inverse) 프로그래밍’ 기능이 포함되어 치료 중 부작용을 현저히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 보면서 종양부위만 조사합니다
    기기에 내장된 Megavoltage CT 를 이용하여 치료 시마다 환자의 위치와 종양의 위치를 확인하고 방사선 조사를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CT의 기능에 방사선치료기능이 추가되어 CT영상으로 보이는 종양부위에만 집중조사하고 종양이외의 부위에는 방사선 조사량을 최소화하게 되었습니다. 또 기존 치료기는 치료 전후로 CT촬영을 별도로 하여 종양의 위치 및 치료 후 모습을 확인하는 별도의 과정을 거쳐야 했습니다.
    이를 위해 토모테라피는 방사선치료 전의 계획수립(planning)뿐만 아니라 표적에 대해서 항상 정밀한 방사선 조사를 하기 위한 CT영상유도장치 그리고 방사선조사가 하나의 시스템에서 통합 운영되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2010/11/19 08:41 2010/11/19 08:41

카테고리

전체 (355)
대장암 이야기 (144)
교수님들의 소식 (22)
대장암 센터 소식 (17)
무엇을 먹을까요 (52)
소화기관 질환 (14)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