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브라함이 나이가 많아 늙었고 여호와께서 그에게 범사에 복을 주셨더라 2 아브라함이 자기 집 모든 소유를 맡은 늙은 종에게 이르되 청하건대 내 허벅지 밑에 네 손을 넣으라 3 내가 너에게 하늘의 하나님, 땅의 하나님이신 여호와를 가리켜 맹세하게 하노니 너는 내가 거주하는 이 지방 가나안 족속의 딸 중에서 내 아들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지 말고 4 내 고향 내 족속에게로 가서 내 아들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5 종이 이르되 여자가 나를 따라 이 땅으로 오려고 하지 아니하거든 내가 주인의 아들을 주인이 나오신 땅으로 인도하여 돌아가리이까 6 아브라함이 그에게 이르되 내 아들을 그리로 데리고 돌아가지 아니하도록 하라 7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나를 내 아버지의 집과 내 고향 땅에서 떠나게 하시고 내게 말씀하시며 내게 맹세하여 이르시기를 이 땅을 네 씨에게 주리라 하셨으니 그가 그 사자를 너보다 앞서 보내실지라 네가 거기서 내 아들을 위하여 아내를 택할지니라 8 만일 여자가 너를 따라 오려고 하지 아니하면 나의 이 맹세가 너와 상관이 없나니 오직 내 아들을 데리고 그리로 가지 말지니라 9 그 종이 이에 그의 주인 아브라함의 허벅지 아래에 손을 넣고 이 일에 대하여 그에게 맹세하였더라 10 이에 종이 그 주인의 낙타 중 열 필을 끌고 떠났는데 곧 그의 주인의 모든 좋은 것을 가지고 떠나 메소보다미아로 가서 나홀의 성에 이르러 11 그 낙타를 성 밖 우물 곁에 꿇렸으니 저녁 때라 여인들이 물을 길으러 나올 때였더라 12 그가 이르되 우리 주인 아브라함의 하나님 여호와여 원하건대 오늘 나에게 순조롭게 만나게 하사 내 주인 아브라함에게 은혜를 베푸시옵소서 13 성 중 사람의 딸들이 물 길으러 나오겠사오니 내가 우물 곁에 서 있다가 14 한 소녀에게 이르기를 청하건대 너는 물동이를 기울여 나로 마시게 하라 하리니 그의 대답이 마시라 내가 당신의 낙타에게도 마시게 하리라 하면 그는 주께서 주의 종 이삭을 위하여 정하신 자라 이로 말미암아 주께서 내 주인에게 은혜 베푸심을 내가 알겠나이다.





한 때 유행어가 되었던 말이 있습니다. ‘나 믿어주세요하는 말입니다. 그랬더니 믿어도 되나요?’하고 반문하는 말도 유행을 했었습니다. ‘나 좀 믿어 달라.’ 참 비참하게 들려집니다. 믿어줘야 믿는 것이지 믿어달란다고 믿게 되는 것이 아니지 않습니까. 우리는 믿게 하기 위해서 돈과 시간과 정력을 낭비합니다. 그렇게 한다고 믿어지는 것이 아닌데 말입니다.

 

여러분, 분명한 것은 믿으면 행복합니다. 전적으로 믿으면 전적으로 행복합니다. 믿을 수 있을 때, 믿어줄 때에, 내가 저를 믿고 저가 나를 믿어줄 때에, 거기에 행복이 있는 것입니다.

 

아브라함과 그의 종, 이 두 사람의 신뢰와 믿음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아브라함은 그 종을 믿었습니다. 어느 정도로 믿었느냐하면 자기 며느리 얻는 일을 그 종에게 맡깁니다. “네가 가서 처녀 한 명을 데려오너라.” 하는 겁니다. 내가 점찍어 둔 여자가 있으니 그를 데려오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네가 가서 골라 오너라.’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막중한 일을 종에 맡기면서 한 가지의 조건도 없습니다. 외모, 나이, 가문, 학벌 등의 조건에 대해서 한 마디도 없습니다. 오직 이 늙은 종에게 전적으로 맡기고, 백 퍼센트 위탁합니다. 그야말로 백지수표를 쓴 것입니다. 자기 가문의 운명을 맡깁니다. 그의 진실과 그의 판단력과 그의 지혜와 그의 능력을 전적으로 믿었습니다. 나아가 그가 최선을 다할 것도 믿었습니다. 8절 말씀입니다. “만일 여자가 너를 좇아오지 아니하면 나의 이 맹세가 너와 상관이 없나니자유하게 했습니다. 당신이 최선을 다할 것을 내가 알기 때문에 네가 최선을 다한 다음에 얻어진 결과에 대해서는 내가 가부를 말하지 않겠다. 네 자유다. 잘되건 못되건, 실패를 하건 성공을 하건, 그 결과에 대해서는 네게 책임이 없다.’ 라고 하는 것입니다. 여러분, 이것이 믿음입니다. 맡길 때는 마음대로 하라고 맡겨놓고 일이 잘못되면 네 책임이다.’ 라고 한다면, 이거 믿지도 못하고 믿을 수도 없는 사람입니다. 아브라함은 완전히 맡겼습니다. 놀라운 믿음을 보고 있습니다.

 

한편, 종의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보십시다. 아브라함의 모든 소유를 맡았습니다. 그리고 내 마음대로 정합니다. 비록 신분은 종이지만 그의 위치, 그의 인권, 그의 영광은 자유인의 그것입니다. 모든 것을 관리했고 가장 귀한 일까지 위임받았습니다.

 

여러분, 나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합니까? 나를 인정해주고 나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입니까? 신임을 받는다는 것, 말할 수 없는 영광입니다. 이것처럼 기분 좋은 일이 어디 있습니까? 이 종은 주인으로부터 전적으로 신임을 받고 있습니다.

저는 이따금 우리 한국 여성들은 참 행복한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세상에서 남편이 자기 아내에게 돈을 맡기는 나라는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요즘은 온라인이 생겨서 몽땅 아내의 통장으로 입금되고 남편은 돈 구경도 못합니다. 심지어는 내가 나는 못 믿어도 저 사람(아내)은 믿어요.”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아내를 완전히 믿는 것이지요. 이러니 이 땅의 아내들은 얼마나 행복한 사람들이냐고요. 그렇지 않습니까? 누군가가 날 믿어준다는 것처럼 신나고 좋은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의심한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그것처럼 기분 나쁜 일은 또 없습니다. 오해받고 의심받는 것처럼 고통스러운 일이 없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신임을 받는다, 신뢰를 받는다는 것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님을 잘 알고 있습니다. 긴 시간과 함께 많은 경험 속에서 축적되고 성장하는 것입니다. 그는 늙은 종입니다. 오래 동안을 두고두고 보아왔을 것입니다. 아브라함도 그렇고 그 종도 그렇습니다. 오랜 세월 동안에 많은 사건을 겪으면서, 그가 처한 것을 보면서, 서로 간에 이만한 믿음과 신뢰가 싹텄을 것입니다.

아마도 이 종은 주인 아브라함이 무엇을 생각하는지, 무엇을 하고자 하는 것인지, 소위 이심전심의 사이가 되었을 것입니다. 여기에 신뢰와 믿음이 쌓이는 것입니다. 여러분 기억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얼마 전 광고에 이런 문구가 있었습니다. “최씨 고집 알아주어야 합니다. 외길 30, 믿음이 갑니다.”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 믿어달란다고 해서 믿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맹세로도, 혈서로도 안 되는 것이 믿음입니다. 긴 시간을 두고 성실과 충성의 씨앗을 통해서 신임이라는 꽃을 피우고, 그리고 믿음이라는 열매를 얻는 것입니다. 하루아침에 믿을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란 말입니다.

믿을 수 없다고 하지도 말고, 믿어 달라고 부탁하지도 맙시다. 조용히, 말없이 성실을 심어서 신뢰의 꽃을 피우고 믿음의 열매를 얻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과연 이것뿐이었을까? 며느리를 구하는 일에, 자기 집 가문을 이을 며느리를 구하는 일을 아무 조건 없이 이 종에게 맡길 수 있었던 이유가 정말, 그 종의 성실과 충성과 인간됨, 그것 뿐이었을까에 대해서 많이 궁금했습니다. 인간을, 그렇게 백 퍼센트 믿을 수 있을까? 그리고 낙타 열 마리에 온갖 좋은 선물을 가득 실어서 같이 보내는데 말입니다. 그래서 본문 말씀을 읽고 또 읽었습니다. 아니, 아브라함에 대한 이야기를 다시 읽기 시작했습니다.

새롭게 와 닿은 말씀이 있었습니다. 새롭게 해석되어진 말씀이 있었습니다. 7절 말씀입니다. “‘내가 이 땅을 너의 씨에게 주겠다.’ 하셨다. 그러니 주께서 천사를 너의 앞에 보내셔서, 거기에서 내 아들의 아내 될 사람을 데려올 수 있도록 도와주실 것이다.” 합니다. 이게 무슨 말씀인지 아시겠습니까? ‘하나님이 나를 인도하셨으니 내 아들도 인도하실 것이다. 100살 때 얻은 아들이다. 아내 사라가 이미 경수가 끊어진지 오래 되었을 때 하나님의 직접적인 역사로 얻은 아들이다. 하나님께서 주신 아들이니 그 아들의 길을 인도하여 주시지 않겠느냐. 내 아들의 길을 인도하여 주시는 하나님께서 어찌 너를 인도하여 주시지 않겠느냐. 하나님께서 그의 사자를 너보다 먼저 보내셨을 것이다.’ 하나님을 전적으로 믿는 신앙 안에서 하는 이야기입니다.

그렇습니다. 아브라함은 지금 하나님을 믿는 신앙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뜻 안에서 사람을 믿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고, 그 뜻을 믿고, 그 섭리와 역사를 믿기에 사람을 믿을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믿기에 앞으로 되어 질 일들에 대해서도 담대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신앙 안에서 되어지는 일들입니다.

 

그렇습니다, 여러분. 사람이 사람을 어떻게 완전하게 믿을 수 있겠습니까? 내가 나를 믿지 못하는데 어찌 다른 사람을 믿을 수 있겠습니까? 이제 내가 저 사람을 믿는 것은 하나님을 믿는 믿음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믿고, 하나님의 섭리를 믿는 믿음으로 사람을 믿을 수 있습니다. 나와 당신의 관계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믿는, 하나님의 뜻과 섭리와 경륜을 믿는 그 신앙 안에서 이루진 신뢰와 믿음의 관계입니다. 이것이 아브라함과 늙은 종의 믿음입니다. 종의 기도를 보시겠습니까?

12절입니다. “우리 주인 아브라함의 하나님 여호와여 원하건대 오늘 나에게 순조롭게 만나게 하사 내 주인 아브라함에게 은혜를 베푸시옵소서.” 보십시오. 종은 지금 자기가 가는 길을 알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자기 주인 아브라함의 인생을 인도하여 주시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내가 가는 이 길 또한 주인의 인생 속에 중요한 일임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도하는 것입니다. 주인의 길을 인도하여 주신 하나님께서 나의 길을 인도하여 주실 것이라는 믿음의 기도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믿는 자와 믿을 수 있는 자! 이 모두는 하나님의 은혜 안에 있음을 고백할 때 이루어지는 관계입니다. 하나님을 믿고, 그분의 뜻을 믿고, 그분의 섭리를 믿을 때, 그 뜻과 섭리 안에서 그를 믿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아멘








2015/03/18 10:26 2015/03/18 10:26

카테고리

전체 (353)
대장암 이야기 (138)
교수님들의 소식 (24)
대장암 센터 소식 (16)
무엇을 먹을까요 (55)
소화기관 질환 (16)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