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사람들이 요담에게 그 일을 알리매 요담이 그리심 산 꼭대기로 가서 서서 그의 목소리를 높여 그들에게 외쳐 이르되 세겜 사람들아 내 말을 들으라 그리하여야 하나님이 너희의 말을 들으시리라 8 하루는 나무들이 나가서 기름을 부어 자신들 위에 왕으로 삼으려 하여 감람나무에게 이르되 너는 우리 위에 왕이 되라 하매 9 감람나무가 그들에게 이르되 내게 있는 나의 기름은 하나님과 사람을 영화롭게 하나니 내가 어찌 그것을 버리고 가서 나무들 위에 우쭐대리요 한지라 10 나무들이 또 무화과나무에게 이르되 너는 와서 우리 위에 왕이 되라 하매 11 무화과나무가 그들에게 이르되 나의 단 것과 나의 아름다운 열매를 내가 어찌 버리고 가서 나무들 위에 우쭐대리요 한지라 12 나무들이 또 포도나무에게 이르되 너는 와서 우리 위에 왕이 되라 하매 13 포도나무가 그들에게 이르되 하나님과 사람을 기쁘게 하는 내 포도주를 내가 어찌 버리고 가서 나무들 위에 우쭐대리요 한지라 14 이에 모든 나무가 가시나무에게 이르되 너는 와서 우리 위에 왕이 되라 하매 15 가시나무가 나무들에게 이르되 만일 너희가 참으로 내게 기름을 부어 너희 위에 왕으로 삼겠거든 와서 내 그늘에 피하라 그리하지 아니하면 불이 가시나무에서 나와서 레바논의 백향목을 사를 것이니라 하였느니라 16 이제 너희가 아비멜렉을 세워 왕으로 삼았으니 너희가 행한 것이 과연 진실하고 의로우냐 이것이 여룹바알과 그의 집을 선대함이냐 이것이 그의 손이 행한 대로 그에게 보답함이냐 17 우리 아버지가 전에 죽음을 무릅쓰고 너희를 위하여 싸워 미디안의 손에서 너희를 건져냈거늘 18 너희가 오늘 일어나 우리 아버지의 집을 쳐서 그의 아들 칠십 명을 한 바위 위에서 죽이고 그의 여종의 아들 아비멜렉이 너희 형제가 된다고 그를 세워 세겜 사람들 위에 왕으로 삼았도다 19 만일 너희가 오늘 여룹바알과 그의 집을 대접한 것이 진실하고 의로운 일이면 너희가 아비멜렉으로 말미암아 기뻐할 것이요 아비멜렉도 너희로 말미암아 기뻐하려니와 20 그렇지 아니하면 아비멜렉에게서 불이 나와서 세겜 사람들과 밀로의 집을 사를 것이요 세겜 사람들과 밀로의 집에서도 불이 나와 아비멜렉을 사를 것이니라 하고 21 요담이 그의 형제 아비멜렉 앞에서 도망하여 피해서 브엘로 가서 거기에 거주하니라

 

기드온이 죽고 그의 아들들이 사사직을 이어받기 위한 쟁탈전에서 아비멜렉이 이복형제들을 다 죽입니다. 그러나 요담이 그 살육의 현장에서 살아나와 아비멜렉이 왕이 되도록 도와준 세겜 사람들에게 그리심 산 꼭대기에서 외치는 우화 이야기입니다. 어느 숲속에 나무들이 왕을 세우기 위해서 감람나무를 찾아가 왕이 되어 달라 했더니 싫다고 했다. 무화과나무, 포도나무에게 찾아가 왕이 되어 달라 했으나 모두 싫다고 했다. 그래서 가시나무가 왕이 되었는데 바로 너희들이 세운 아비멜렉이다, 이겁니다. 이 우화를 통해 요담이 하고자 하는 말은 이것이 인간들의 군상이다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감람나무와 같은 사람, 무화과나무와 같은 사람, 포도나무와 같은 사람이 있고, 또 가시나무와 같은 사람도 있다 하는 것입니다.

 

그래 지난주에는 감람나무와 같은 인간 군상을 보았습니다. 감람나무(올리브나무)는 그 열매에서 나오는 기름으로 하나님의 임재를 증거하고 기도하는 상징으로 사용하는 등불의 기름으로 사용되었고, 상처를 소독하는 기능으로 사용되었고, 다른 사람의 아름다움을 위한 기능으로 사용되었다. , 자신의 몸을 통해 하나님의 임재를 드러내는 하는 사람, 상처를 깨끗하게 하고 정화시켜 나가는 사람, 그리고 다른 사람의 선하고 아름다움을 선전하는 감람나무와 같은 사람이 있다는 것입니다. 나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나를 자랑하지 아니하고 내 영광을 구하지 아니하고 조용히 녹아지는 그런 감람나무의 기름과 같은 사람이 되자고 말씀드렸습니다.

 

오늘은 어느 숲속 이야기그 두 번째로서 무화과나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감람나무에게서 거절을 당한 나무들이 이제 무화과나무에게로 갔습니다. 10, 11절입니다. “나무들이 또 무화과나무에게 이르되 너는 와서 우리의 왕이 되라 하매 무화과나무가 그들에게 이르되 나의 단것, 나의 아름다운 실과를 내가 어찌 버리고 가서 나무들 위에 요동하리요.” 하며 나무들의 왕이 되기를 거절했다는 이야기입니다.

 

무화과나무는 두 가지의 특징이 있어요. 하나는 넓은 그늘을 제공하는 나무예요. 이스라엘은 무지하게 더운 나라예요. 밤에는 0도까지 내려가지만 낮에는 무지하게 무덥습니다. 그런데 변변한 그늘이 없어요. 이스라엘에는 큰 그늘이 될 만한 나무가 없어요. 그런데 무화과나무만이 잎사귀가 넓어서 그늘을 만들어요. 이게 땅에 심겨져서 큰 나무가 되면 여러 사람이 쉴만한 그늘이 된다고요. 더구나 이 나무는 가지가 하늘을 향해 쭉 뻗어 올라가는 나무가 아니에요. 옆으로 삐쭉삐쭉 비틀면서 뻗어나가요. 그러니 다른 나무들에 비해서 그늘이 충분해진단 말입니다. 햇볕에 지친 사람들에게, 인생에 지친 사람들에게, 삶에 지친 사람들에게 그늘이 되어 쉼을 주고 새 힘과 용기를 북돋워 주는 그런 나무예요. 나도 뜨거워요. 나도 힘들고 나도 고통스럽지만 내가 만든 그늘 속에서 당신들이 쉼을 얻을 수 있다면 그것으로 만족한다, 이것이 무화과나무의 존재목적이에요. 여러분 주변에 그런 생각나는 분이 계시나요? 내가 외로울 때 내 옆에 있어줄 수 있는 그런 사람, 내가 힘들고 고통스러울 때 만나고 싶은 사람, 속의 것을 다 털어 놓고 싶은 사람, 기도를 부탁하고 싶은 사람, 그런 분이 주변에 계시나요? 그 사람이 무화과나무 같은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이 있다면, 그런 무화과나무 같은 사람이 당신 주변에 있다면 바로 당신도 무화과나무와 같은 사람입니다. 그런데 없다면, 죄송하지만 당신도 아닙니다.

 

또 하나 무화과나무는 씨앗이 아주 많은 나무입니다. 그래 씨앗 하나가 땅에 떨어지면 수 십 수백의 무화과나무가 자랍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에는 무화과나무가 무지하게 많습니다. 먹을 것이 변변치 않았던 그 때, 무화과나무의 열매는 가난하고 배고픈 사람들의 양식이었습니다.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결정적으로 먹을 것을 제공해주는 식량의 역할을 했다고요. 예수님도 전도여행을 하시다가 배가 고파서 무화과나무를 찾으셨잖아요. 많은 사람들의 양식이었다고요. 열매와 열매속의 그 많은 씨앗들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을 살리는 거예요.

영국에 (WEC)’이라는 선교단체가 있습니다. 이 선교회 건물의 지하실에는 선교지로 떠난 선교사님들의 짐들이 잘 정리되어 있답니다. 선교사님들이 선교지로 떠날 때, 살던 모든 것들은 여기 내려놓고 오직 성경 찬송가 하나만 가지고 아무도 반겨주는 사람이 없는 그곳으로 떠난 겁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그 짐들 위에 불이 켜진 곳이 있고 꺼진 곳이 있더랍니다. 그리고 불이 꺼진 짐들 위에는 먼지가 수북이 쌓여 있더랍니다. 그래서 여기는 왜 불이 꺼져있느냐고 물었더니 그 설명이 이랬답니다. “, 그것은 소식이 끊어진 선교사님들의 것입니다. 우리 선교회에서는 소식이 끊어진지 5년이 되면 죽은 줄 알고 장례식을 치러드리는데, 여기 불이 꺼져 있는 분들은 연락이 두절 된지 3년은 지났는데 아직 5년이 되지 않은 분들입니다. 우리 규정 때문에 아직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래 어디로, 어느 나라로 간 분들이냐고 다시 물으니 중동으로 들어간 분들이 제일 많고요 다음 아프리카, 그리고 남미 등지랍니다. 그런데 이 말을 전해주시는 선교사님의 말씀 중에 더욱 가슴을 아프게 한 것은 그 먼지 쌓인 물건들 중에는 세발자전거가 눈에 띄더랍니다. 그 세발자전거 위에 먼지가 수북이 쌓여 있더랍니다. 아버지 엄마는 주님의 사명을 알고나 죽어갔겠지만 저 세발자전거를 타고 놀았던 세 살, 네 살 박이 아이들은 어떻게 죽어갔을까. 돌에 맞아 죽었을까. 독사에 물려 죽었을까. 말라리아에 걸려 죽었을까.

 

여러분, 이게 남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우리의 역사를 봐도 이런 많은 씨앗들의 열매들을 볼 수 있어요. 서울 마포구에 양화진이라는 곳이 있습니다. 우리 역사에 치욕적인 장소이며 동시에 가장 거룩한 장소이기도 합니다. 구한말 시대에 병인박해(丙寅迫害)’의 장소로 절두산(사람의 목을 자르는 곳)’ 이라는 이름이었고, 1986서울 외국인 묘지공원으로 개명된 곳입니다. 이곳에는 우리나라에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밀알이 된 많은 선교사들의 묘가 있습니다. 그 중 캐나다 사람 윌리엄 제임스 홀(Hall, William James, 1860-1894)은 부인과, 아들과 딸, 며느리와 손자, 이렇게 3대가 누워있습니다. 제임스 홀은 평양에서 많은 환자들을 돌보며 선교활동을 하던 중에 발진티푸스에 걸렸습니다. 부인과 두 살 된 아들, 임신7개월 중에 있는 뱃속 아이를 두고 34세의 나이로 죽습니다. 그 부인 로제타 홀은 죽은 남편의 시신을 마포 양화진에 묻습니다. 그는 미국으로 건너가 배속의 아이를 낳고, 남편이 다녔던 캐나다 교회에 방문을 하게 되었는데, 거기서 큰 충격을 받습니다. 제임스 홀이 죽은 것을 알면서도 그 교회에서는 제임스 홀의 선교사업이 계속 이어지기를 기도하며 제임스 홀의 이름으로 한국에 선교 후원금을 계속 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에 감동을 받은 로제타 홀은 어린 아들과 딸을 데리고 다시 평양으로 돌아와 남편의 선교사업을 계속하게 됩니다. 그러던 중 딸이 3살 때 한국 풍토병으로 죽습니다. 로제타는 죽은 아이를 소달구지에 태워 평양에서 마포 양화진까지 끌고 옵니다. 남편의 무덤 옆에 묻습니다. 통곡을 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기도했답니다. “하나님, 내 사랑하는 두 사람을 여기에 묻었으니 나도 이 땅에 묻히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남편의 일을 합니다. 평양에 남편을 기념하는 큰 병원을 세웠는데 그 병원이 기홀 병원입니다. 그리고 여러 사람들과 함께 동대문에 병원을 세웁니다. 그 병원이 지금 목동으로 옮겨진 이화여대병원의 전신이 됩니다. 그 병원에서 의사 겸 약제사로 활약하다가 1951년 죽어서 그 남편의 옆에 묻힙니다.

한편, 아버지 제임스 홀이 죽었을 때 2살이었던 그 아들 셔우드 홀(Hall, Sherwood, 1893-1991)은 의사가 되어서 우리나라 최초로 해주에 결핵환자들을 위한 병원을 개설합니다. 그리고 영농기술을 배포하기도 합니다. 이 셔우드 홀에 의해서 우리나라에 크리스마스 씰이 소개되기도 합니다. 그는 일제의 탄압으로 스파이 누명을 쓰고 한국을 떠났다가 선교사역에서 은퇴한 후 고향에서 세상을 떠났고, 그의 시신은 유언대로 1991919일에 그 부모와 여동생이 묻힌 양화진에 같이 안장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아들은 한국에 태어난 그 날 죽습니다. 그래서 양화진에는 홀 가문 3대가 안장되어 있습니다. 여러분, 양화진에는 죽어서도 말 하는 사람들’ 555(20048월 현재 발굴현황)이 누워있습니다. ‘죽어서도 말하는 사람들,’ 이 무화과나무들이 있어서 오늘 우리는 이렇게 복음과 구원의 역사로 이 세상을 살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여러분, 무화과나무에는 또 다른, 아주 신비스러운 비밀 하나가 있습니다. 무화과는 꽃이 없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무화과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사실은 꽃이 있습니다. 있는데, 숨겨져 있습니다. 열매 속에 꽃이 숨겨져 있는 아주 특이한 나무입니다. 그러니까 꽃이 없어서 무화과가 아니라, 꽃이 안보여서 무화과입니다. 열매 속에 숨어있으니까. 숨어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니까. 영광은 하늘의 것이니까. 오늘 우리가 함께 부른 찬송가 323장의 마지막 부분이 그 간증입니다. “이름 없이 빛도 없이 감사하며 섬기리다. 이름 없이 빛도 없이 감사하며 섬기리다.” 자신을 드러내지 않습니다. 영광을 드러내지 않습니다. 그저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킬 뿐입니다.

 

여러분, 무화과나무는, 그늘을 만드는 잎이 꽃이요, 사람을 이롭게 하는 그 열매가 꽃이요, 널리 씨앗을 퍼트리는 그것이 무화과나무의 본질입니다. 그렇게 살기를 몸부림치는 우리가 되기를 주님의 소망합니다. 아멘.

2015/05/13 14:02 2015/05/13 14:02

카테고리

전체 (359)
대장암 이야기 (141)
교수님들의 소식 (24)
대장암 센터 소식 (18)
무엇을 먹을까요 (55)
소화기관 질환 (16)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