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PECIAL THEME 희망의 재발견 '대장직장암'

- 대장직장암의 원인과 발병추이

대장직장암의 5%는 명확히 유전에 의해 발병한다고 밝혀져 있으며, 전체 대장암의 약 15~20%는 유전적 소인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에 저섬유소 식이, 고지방, 정제된 음식(설탕, 디카페인 커피 등) 등 식이 요인, 가족적 성향과 관련이 있고, 만성궤양성 대장염, 크론병이 있으면 더욱 대장암 발병의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대장암의 위험요인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01. 50세 이상의 연령

대장암은 연령에 비례하여 발생하는 경향이 있어 50세 이상의 연령에서 흔하게 발생하는 양상을 보이는데, 대장암 발생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02. 식이요인

식이요인은 오랫동안 대장암 발병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환경적 요인으로 알려져 왔다.
동물성지방 또는 포화지방 식이를 할 경우 대장암의 위험도가 증가하며, 붉은 고기의 섭취가 대장암 발생 위험을 높이고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 그 외에 저섬유소 식이, 가공 정제된 저잔여 식이(low residue diet :섬유소가 적어 빨리 소화되고 흡수되어 장에는 별로 남지 않는 음식물), 알코올 등이 대장암의 발병 위험을 높이며, 일부 연구에서는 육류를 굽고 튀기거나 바비큐를 할 경우 대장암 발생 위험이 상승한다고 보고하고 있다.


03. 염증성 장 질환

염증성 장 질환은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으로 분류될 수 있는데 이 질환이 있을 경우 대장암 발병 위험은 4배에서 20배로 증가할 수 있다.

04. 유전성 소인

대장암의 발병 위험을 높이는 가족 내 유전 질환으로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첫째, 가족성 용종증으로 이 질환은 수백 개 또는 수천 개의 선종이 대장벽에 생기게 되며 성인이 되면 거의 100% 암으로 발전한다. 둘째, 최근에 그 원인 유전자들이 밝혀진 유전성 비용종증 대장암으로 비교적 이른 나이에 발병하고 가족성 용종증보다 흔하다.

05. 선종성용종(adenomatous polyp)

용종(polyp)이란 장 점막의 일부가 주위 점막 표면보다 돌출하여 마치 혹처럼 형성된 병변을 말한다. 용종 중 조직학적으로 선종성용종‘( 선종’이라고도 함)이라 불리는 용종이 악성종양, 즉 대장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선종성용종은 크기가 클수록(표면 직경1.0cm 이상), 고등급 이형성증을 보일수록, 그리고 융모(villous)같은 특징을 보일수록 발암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06. 난소암, 자궁내막암 또는 유방암병력



 

07. 대장직장암의 가족력
 
대장직장암 환자의 5~15%가 가족력을 갖고 있다. 부모, 형제, 자녀 중에 대장직장암 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발생률이 2~3배 증가하게 된다. 일부의 대장암 환자는 유전자의 변성으로 인하여 자손에게 유전되는 경우도 있다.
유전적 요인에 의하여 발생하는 대장암은 출생 시부터 결함이 있는 유전자를 갖고 태어나기 때문에 젊은 나이에 나타나고 대장 이외의 장기에도 암이나 다른 이상 소견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다.


08. 육체적 활동수준

최근 대장암 발생률이 높은 서구 국가를 중심으로 수행된 연구들에 따르면 노동량이 많은 직업군에서 결장암의 발생 위험이 감소됨을 보인다. 신체 활동이나 운동은 장의 연동 운동을 촉진시켜 대변의 장내통과 시간이 짧아지게 되며 이로써 대변 내 발암 물질과 장 점막이 접촉할 시간이 줄어들게 되어 발암 과정이 억제된다.


대장암은 전체 암의 9.4%를 차지하며, 남성에게는 네 번째, 여성에서는 세 번째로 흔한 암이다. 상대적으로 예후가 좋아 2002년 약 53만 명이 사망했으며 유병률은 유방암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지역별 차이가 크며 선진국에서 흔한 암종으로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에서 크게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대장암 연령표준화 발생률은 인구 십만 명당 남자 29.9명, 여자 18.1명으로 연평균 남자 6,264건, 여자 4,914건이 발생하고 있다. 남자의 경우 위암, 폐암, 간암에 이어 4위, 여자의 경우 위암, 유방암에 이어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식습관의 변화, 서구화된 생활습관 등으로 인하여 발생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대장암 발생과 사망은 모두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는데, 연령별 대장암 발생률과 사망률을 살펴보면 연령증가와 함께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며 사망률도 발생률과 비슷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 한편 대장암 환자의 진단 후 1년 상대 생존율 평균은 남자 80.2%, 여자 80.5%, 5년 생존율은 남자 59.8%, 여자 57.2%로 성별 차이는 없었다.

위암, 간암 및 자궁경부암 등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암들이 감소 추세에 있음을 감안한다면 대장암은 앞으로 우리나라 사람에서 발생하는 암의 주종을 이룰 가능성이 높다.





글 | 김지현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그림 | 이은호
2014/03/14 14:53 2014/03/14 14:53

우리 몸의 제왕, 대장과 항문, 그리고 과민성 장 증후군

 

                                            강남 세브란스병원 내과 효진

 

옛날 옛날, 아주 먼 옛날에 우리 몸의 장기들이 모여서 몸의 왕(king)을 뽑는 회의를 했다.  뇌는 자신이 생각하고 판단하니까 왕이 되어야겠다, 눈은 자신이 사물을 보고 판단하니까, 허파는 숨을 쉬어야하니, 심장은 자신이 생명에 가장 중요한 장기니까 하면서 여러 장기들이 서로 왕이 되겠다고 아우성이었다. 그때 항문이 자기가 왕이 되면 안되냐며 끼어 들었고, 다른 모든 장기들이 지저분하고 보잘것없는 것이 무슨 왕이 되겠다고 하냐며 핀잔을 주었다. 자존심 상한 항문은 그날 이후 말문을 닫아버렸고, 며칠이 지나면서 변을 못보게 되자 머리가 어지럽고, 시야가 흐려지고, 숨이 차고, 가슴이 뛰어서 모든 장기들이 항문에게 그만 화 풀고 왕이 되라고 했다고 한다. 그 이후 항문은 장기의 왕이라 불리웠고, 대장-항문학은 의학의 제왕(king of medicine)이라고 부른다(?).

 

52세 중년 남성 김모씨는 평소 건강하다고 자신하였는데, 금년들어 주식/펀드 투자에서 크게 손해를 본 후 심한 복통에 시달리고 변비와 설사가 반복되자, 혹시 대장암이 아닌가 걱정을 하며 필자의 외래 진찰실을 방문하였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배가 아프거나 불쾌한 증상이 배변을 하면 호전되고, 복부 팽만감이 있으며, 대변 형태가 묽게 풀어져 나오거나 딱딱해진다. , 변을 봐도 시원하지 않고 또 보고 싶고, 식사 후에 바로 화장실에 가야한다든지, 변비 설사가 반복되기도 한다. 김 모씨는 증상과 검사를 통하여 과민성 장 증후군으로 진단되었고, 장을 이완시키는 약과 소량의 안정제로 호전이 되었다.

 

32세 여성 백 모씨는 복통과 물변을 호소하며 내원하였다. 1년전 급성 장염에 걸린 이후, 지속적으로 복통과 물변, 방귀가 많아지며 배가 빵빵해졌다고 한다. 급성 감염후에도 과민성 장증후군이 생길 수 있고, 그 원인 중에는 소장에 세균이 과다하게 증식하는 경우가 있다. , 소장내에 세균이 많이 증식하면 세균이 가스를 많이 만들게 되어 배가 빵빵해지고 방귀가 많아지는 증상이 생기게 된다. 이럴 때는 호흡을 통해 나가는 가스를 측정하는 호기 검사를 해서 장내 가스가 비정상적으로 많은지 여부를 알아 볼 수 있고, 소장 세균이 과다하게 증식되었다고 진단되면, 항생제를 처방하게 된다. 백 모씨는 호기 검사에서 비정상적으로 가스가 많이 나와서 항생제를 처방하였고, 이 후 증상이 소실되었다.

 

따라서, 과민성 장 증후군의 치료는 환자의 증상에 따라, 혹은 병인에 따라 다양한 약물을 투여하는 방법으로 이루어진다. 물론 스트레스가 지속되거나, 음주, 과식, 과다한 지방 섭취등의 좋지 않은 식생활 습관이 개선되지 않으면 약물 치료만으로는 증세가 호전되지 않는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생명을 위협하진 않지만, 개인적인 삶의 질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특히 체중감소, 검은 변, 혈변, 빈혈, 발열등의 경고 증상이 있거나, 대장암의 가족력이 있다든지, 50이상인 경우에는 대장암이나 염증성 장질환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즉각 전문의와 상담해서 대장내시경등을 포함한 검사를 통해 원인 질환이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대장-항문은 우리 몸의 제왕이라고 부르듯(?) 우리 몸에서 가장 중요한 장기중의 하나이다. 과민성 장 증후군 같은 장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규칙적인 생활과 올바른 식생활 습관으로 왕을 대하듯  평소 관리를 잘 해야 하며, 대장암 조기 진단을 위하여 50세 이상에서는 증상이 없더라도 대장내시경검사를 포함한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

2014/02/06 16:52 2014/02/06 16: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영훈 교수는 400예에 이르는 내시경적 점막하박리 절개술(ESD)시술 경험을 축적하고 있고, 최근 수년간 이루어진 여러 ESD 공개 시연회에 술자로 초청되어 큰 호평을 받고 있으며, ESD 시술 분야
의 차세대 발전을 이끌고 있는 기대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4/01/27 10:45 2014/01/27 10:45
내시경하는 날이면 여러개의 대장 용종을 발견하고 절제를 합니다.

환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질문들은?

대장 용종이란?

용종 (polyp)이란 장 점막의 일부가 주위 점막 표면보다 돌출하여 마치 혹처럼 형성된 병변을 말한다. 용종 중 조직학적으로 선종성 용종 (adenocarcinoma polyp)이라 불리는 것은 악성종양, 즉 대장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용종이다. 일반적으로 선종성용종은 5-10년 이상의 경과 후 악성화 될 수 있는 것으로 아려져 있으며, 크기가 클수록 (표면직경 1.0cm이상), 고등급 이형성증을 보일수록, 그리고 융모 (villous)같은 특징을 보일수록 발암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선종성 용종은 조직학적 진단이고, 내시경상으로는 암으로 진행하지 않는 과형성용종 들과 확실하게 감별할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조직학적 진단 및 암예방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내시경 검사 중 발견된 모든 용종은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장 용종은 대장내시경검사를 하는 동안 올가미를 이용한 내시경적 용종 절제술을 이용해 간편하고 쉽게 통증 없이 제거할 수 있다. 용종 절제술 후 제거 부위의 상처가 완전히 치유되는 데는 일반적으로 1-2주정도가 소요된다. 따라서 용종 절제술 직후와 상처가 치유되는 기간동안의 식사관리나 주의사항 들을 잘 숙지하는 것은 용종절제술 후 발샌할 수 잇는 출혈, 천공, 복통 및 복부 불편감등을 예방하는데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다. 또한 용종을 제거한 환자는 추후 용종이 재발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장기적인 측면에서 용종을 예방하시 위한 식이 요법 또한 중요하다.
2013/07/08 13:26 2013/07/08 13:26

대장용종 (colon polyp)

질환개요

대장의 점막 등의 면에 줄기를 가지고 돌출되어 구, 타원, 난원형을 띤 점막 병변의 총칭. 용종(茸腫)이라고도 합니다. 폴립의 어원은 다족(多足)이라는 뜻의 그리스어입니다. 대장 외에도 여러곳에서 이러한 모양의 병변이 생길 수 있는데, 위, 자궁, 방광이나 비강 등에서 관찰될 수 있습니다. 염증성과 종양성이 있으며, 나중 것은 선종성(腺腫性), 섬유종성, 지방종성으로 나뉩니다. 또 어렸을 때부터 다발성 선종성 폴립이 전체 장에서 나타나는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에서는 유전성으로 악성인 것이 포함되어 40대에 거의 대부분 대장암을 진단 받게 되므로, 가족들은 미리 검진을 하여 이러한 질환이 있을 경우 청년기부터 전대장 절제술을 예방적으로 시행하고 정기적으로 검진 받을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치료경과 및 예후

내시경적으로 제거하는 방법으로 내시경적 용종 절제술과 내시경적 점막절제술이 있습니다. 내시경적 용종 절제술은 고주파 전류와 올가미를 이용해서 절제하고 내시경적 점막 절제술은 점막하 생리식염수를 주사하여 점막하조직과 병변을 분리시킨 후 고주파 전류와 올가미를 이용해서 절제합니다. 그리고, 조직검사를 시행하여 악성 유무를 확인합니다.

내시경적 용종 절제술
융기형 폴립의 진행


출처 : 강남세브란스병원
2010/11/29 17:05 2010/11/29 17:05

카테고리

전체 (355)
대장암 이야기 (140)
교수님들의 소식 (24)
대장암 센터 소식 (16)
무엇을 먹을까요 (55)
소화기관 질환 (16)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