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바로 가기                  
3명 중 1명은 암 걸린다…70%는 ‘완치’
[앵커]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이제는 만수무강보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는데요.

기대수명대로 산다면 우리 국민 3명 중 1명은 암에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의학 기술의 발달로 생존율도 빠르게 높아지고 있어서, 암 환자 10명 중 7명은 완치 판정을 받는다고 합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선일 할아버지는 3년 전 건강검진에서 위암 1기 진단을 받았습니다.

조기에 발견한 덕에 비교적 간단한 시술로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습니다.

[정선일/경남 사천시 : "다른 데는 아직 아픈 거 없어요. 언젠가 더 악화됐을 건데 나한테는 오히려 좋은 점이라고 생각하고 있죠. 일찍 발견한 게..."]

현재 우리 국민의 기대수명은 82살.

기대수명대로 산다면 세 명 중 한 명이 암에 걸립니다.

남자는 10명 중 4명, 여자는 10명 중 3명꼴입니다.

암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거나 받았던 사람은 174만 명이나 됩니다.

갑상선암 환자가 22%로 가장 많고, 위암과 대장암 환자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유방암은 검진법이 발전하고 젊은 환자도 늘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암 진단을 받은 뒤 치료받고 나을 확률도 높아졌습니다.

5년 이상 생존할 확률이 70%로, 10년 전보다 1.3배 더 높아진 겁니다.

특히, 위암과 전립선암 등은 생존율이 지난 10년간 10% 포인트 넘게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조기 발견이 어려운 폐암이나 췌장암 등은 생존율이 여전히 30% 미만입니다.

[조병철/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 : "조기검진법이 거의 없다는 거죠. 활성화되지 않았다는 거고, 기존의 치료법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표적치료제나 면역 항암제의 상용화가 급선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정부는 암의 조기 발견을 위한 검진사업을 강화하고 암 환자와 치료를 마친 환자, 가족을 돕는 지원 사업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2018/12/31 12:18 2018/12/31 12:18
기사 바로 가기

복막내 남아있는 미세한 암종 치료에 효과

백승혁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가 대장암 환자에게 '종양감축술 후 복강내 온열 항암화학요법(HIPEC)수술을 시행하고 있다.강남세브란스 암병원 대장암센터 백승혁 교수팀이 지난 21일 '종양감축술 후 복강내 온열 항암화학요법(HIPEC·하이펙)' 300례를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백승혁 교수는 미국 워싱턴 암 연구소에서 HIPEC 연수를 받은 후 2014년 7월 세브란스병원에서 처음 HIPEC을 시작했다. 이후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근무지를 옮겨 작년 3월 100례를 돌파한 후 1년 9개월여 만에 300례 수술을 달성했다.

HIPEC은 복막전이가 있는 대장암 4기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로 종양을 제거한 후 41~43도의 항암제를 복강 내로 순환시켜 복막 내 남아있는 암종을 치료한다. 기존의 전신 항암제가 복막에 흡수되기 어렵다는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눈에 보이는 크기의 암종은 수술로 제거하고, 이후 항암제를 복강 내에 투여해 남아있는 미세한 암종에 항암제가 직접 투과될 수 있도록 고안된 치료법이다. 또한 41~43도의 온도에서는 약물 흡수율이 올라가고 종양제거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HIPEC은 실온에서 치료보다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2013년 신의료기술로 허가돼 대장암, 위암, 난소암 등의 복막전이 치료에 사용되고 있지만 아직 널리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 수술 중에 항암요법이 시행되기 때문에 기존 전신항암화학요법에 비해 외과의사의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고, 더 많은 의료진이 참여해야 하는 부담 때문이다. 또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육안으로 보이는 암종을 수술로 모두 제거해야 하기 때문에 수술의 난이도가 높고 수술 후 관리도 중요하다.

백승혁 교수는 "100례 달성은 2년 넘게 걸렸지만 300례는 1년 9개월 정도로 강남세브란스를 찾는 환자가 점차 늘고 있다"라면서 "HIPEC은 대장암 외에도 복막가성점액종, 중피세포종 등의 치료에도 효과가 뛰어나기 때문에 더 많은 환자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2018/12/28 09:08 2018/12/28 09:08

카테고리

전체 (352)
대장암 이야기 (142)
교수님들의 소식 (22)
대장암 센터 소식 (17)
무엇을 먹을까요 (52)
소화기관 질환 (14)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