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바로 가기

연세대 김남규·전용관 교수 연구팀 발표…학술지 게재
전용관 교수 연구 모습
전용관 교수 연구 모습[연세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운동이 대장암 환자의 암 재발 억제에 미치는 효과를 구체적으로 규명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는 이 학교 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외과 김남규 교수와 스포츠응용산업학과 전용관 교수 공동 연구팀의 연구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수술과 항암 치료를 마친 신촌 세브란스병원의 2∼3기 대장암 환자 123명을 운동군 62명, 비운동군 61명으로 나눠 3년간 연구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운동군 환자의 혈중 인슐린이 유의미하게 감소했다. 또 체내 염증 반응을 유발하며 암 재발에 악영향을 미치는 '종양괴사인자 알파' 수치도 운동을 통해 감소했다.

신체활동과 운동이 대장암 환자의 암 재발을 40∼60%가량 억제한다고 알려져 왔으나 그 기전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지난 25일 저명 학술지 '대사'(Metabolism)에 게재됐다.

jk@yna.co.kr

2017/09/04 13:08 2017/09/04 13: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6 7  ... 350 

카테고리

전체 (350)
대장암 이야기 (136)
교수님들의 소식 (23)
대장암 센터 소식 (16)
무엇을 먹을까요 (55)
소화기관 질환 (16)
마음이 쉬어가는 곳 (26)
믿음의 말씀 (31)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