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맥: 조기진단의 중요성

연세의대 박희남

 

언론에 종사하는 P씨가 부정맥 클리닉을 찾아왔다. 최근 과로하면 맥박이 철렁하며 건너 뛰는 증상 때문이었다. 문진 결과 빈도는 수일에 한번씩 있었고 경미한 흉통도 있어, 24시간 활동 심전도와 심장기능 검사를 진행하였다. 다행히 구조적 심장병은 없었고 심전도에서는 조기수축이라는 양성 부정맥만 발견되었다.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약물복용도 필요 없는 부정맥이었다. 휴식과 금주로 좋아진다는 확신을 주었다. 다행이라고 기뻐하며 돌아가는 P씨에게, 증상이 있을 때 빨리 와서 심장검진을 하신 것은 아주 잘 한 것이라는 인사를 건넸다.

 

매스미디어, 스마트 디바이스의 발달과 함께 부정맥이란 질환이 이젠 낯설지 않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확한 지식 없이, 막연한 염려에 사로 잡히거나 증상이 없다고 무시해 버리는 경우가 있다. 작년 메르스에서 경험했듯이 무지불확실성의 열매는 두려움이다. 부정맥이 바로 대표적인 불확실성의 질환이다. 다른 심장병과 달리 일반 심장 검사로 잡히지 않는 경우가 많다. 잠시 나타났다가 숨어버리는 도깨비 같은 병이기 때문이다. 부정맥이 고개를 쳐들었을 때 심전도로 잡아내야만 확진이 가능하고, 약을 먹어도 시술을 받아도 재발이 드물지 않은 병이다. 더욱 골치 아픈 점은 무증상으로 지내다가 갑자기 발병하여 돌연사나 뇌졸중 같은 치명적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노련한 부정맥 전문의는 환자의 증상이 중요한 단서이긴 하지만 이에 의존해서 의학적 판단을 내리지 않는다. 부정맥은 심전도로 증명하고 심전도로 치료 효과를 판단하는 병이기 때문이다. 그럼, 어떻게 잘 잡히지도 않는 도깨비 같은 부정맥으로부터 돌연사나 뇌졸중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막을 것인가? 정답은 심장검진을 통한 조기 진단이다. P씨에서 발견된 조기수축 같은 양성 부정맥도 협심증이나 심부전증과 같은 심장병에 동반되어 나타나면 돌연사로 이어질 수 있다. 반대로, 부정맥 환자의 증상이 심해도 구조적 심장병이 없다면 돌연사나 악성 부정맥의 위험은 희박해 진다. 이 때문에 부정맥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심장검진을 통해 구조적 심장병 유무를 확인하는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어떤 증상이 부정맥을 의심케 하는 증상일까? 대개 가슴이 뛰는 것이 부정맥 증상이라고 생각하는데,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 어지러움, 피로감, 맥이 건너뛰는 느낌, 기침, 흉통, 호흡곤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뇌졸중의 주요원인인 심방세동 같은 부정맥은 약 40% 환자에서 증상을 못 느낀다. 반면, 흉통, 호흡곤란, 실신과 같은 증상이 있었다면 구조적 심장병 유무에 대한 심장 검진이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또 이와 동반된 부정맥이 있었다면 매우 신중하게 다루어져야 한다. 더불어 돌연사의 가족력인 있는 경우에도 부정맥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심장 검진을 철저히 받는 것이 추천된다.

 

어떻게 하면 부정맥을 예방할 수 있을까? , 담배 끊고 평소 규칙적인 생활을 하자는 당연 상투적인 멘트는 반복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부정맥이 있는 분에게 있어 심장 자율신경의 활성은 매우 중요한 악화 인자이다. 따라서 자가 들어가는 일을 무조건 피하자: “과로, 과식, 과욕…”

2018/03/13 17:13 2018/03/13 17: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6 7 8  ... 18 

카테고리

전체 (18)
프로필 (1)
언론보도 (8)
세브란스병원소식지 (2)
질환정보 (7)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