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명 중 한명꼴 치핵 환자…그 ‘은밀한 고통’ 해결법은

배변시간 길면 혈액순환 장애
부끄러움에 속앓이하다 악화
1~2도땐 수술없이 치료가능
꾸준한 좌욕·변비예방 우선

잡곡섞은 섬유질 음식 섭취
헐렁한 면 소재 옷 입어야

[헤럴드경제=심형준 기자]치핵은 우리나라 사람 두 명 중 한 명꼴로 앓고 있을 만큼 흔한 질환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치핵이 생기면 수치심에 병원조차 방문하지 못하고 혼자 속앓이를 하다 질환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 치핵은 한번 걸리면 상당한 불편을 겪게 되는 병이지만 관리만 잘하면 예방이나 증상 완화가 쉬운
질환에 속한다. 평소 섬유질이 적은 음식을 즐겨 먹고, 화장실에서 배변을 할 때 힘을 주는 등의 나쁜 습관은
치핵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니 주의해야 한다. 또 미지근한 물로 자주 좌욕을 해주면 혈액순환을 돕는다.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치핵과 항문질환을 예방하는 건강상식을 알아봤다.

▶치핵은 항문쿠션 조직에 이상이 생기는 병= 항문질환 가운데 항문 밖으로 근육이나 혈관 덩어리가 빠져
나오는 것을 치핵, 항문이 찢어져서 생긴 것을 치열이라고 한다. 또 항문 주위가 자꾸 곪아 구멍이 생기면서
고름이나 대변이 밖으로 새는 것은 치루라고 한다.
이런 여러 항문질환 중 치핵이 7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에 흔히 치질을 치핵이라고 한다.
치핵의 주된 증상은 극심한 통증을 보이거나, 변을 볼 때 통증 없이 빨간 피가 변기에 퍼지고, 항문에서 무엇인가 튀어나온 느낌이 들기도 한다. 치핵은 위치에 따라 내치핵(암치질)과 외치핵(수치질)으로 나뉜다.
내치핵은 대변을 볼 때 근육이나 혈관덩어리가 항문 밖으로 빠지는 것으로 손으로 밀어 넣으면 안으로 들어가기도 한다. 초기에는 아프지 않지만, 악화돼 조직이 찢어지면 통증과 출혈을 동반한다.
외치핵은 쉽게 눈으로 볼 수 있으며 대변을 볼 때 출혈이 생긴다.
치핵은 질환의 진행 정도에 따라 1도부터 4도 치핵까지 분류된다. 1도는 출혈은 있지만 치핵이 나오지 않는
상태를, 2도는 변을 볼 때 치핵이 나오지만 곧 저절로 다시 들어가는 상태를 말한다. 3도는 변을 볼 때 탈항이 되어 배변 후 시간이 지나서 들어가거나 밀어넣거나 누워야만 들어간다. 4도는 변을 볼 때 치핵이 나온 뒤 잘 들어가지 않거나 다시 나오는 것을 말한다.

허혁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는 “보통 1∼2도는 수술없이 치료만 하는 보존치료(온수좌욕, 식이요법,
치핵약)를 하고 3∼4도는 수술로 치료를 한다”고 말했다.
▶치핵은 백내장 다음으로 흔한 질환= 지난해 12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0 주요 수술 통계’에 따르면 2010년 우리나라에서 시행된 33종의 주요 수술 순위 가운데 치핵 수술(25만1828건)은 백내장 수술(39만8338건)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그만큼 치핵은 우리에게 흔한 질환이지만 수치심 때문에 주변에 알리기가 쉽지 않고 다른
병에 비해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을 겪는 질환이다. 치핵의 80%는 수술을 하지 않고도 치료가 가능하며 1~2도라면 병원에 가지 않고 자가 치료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치핵, 나쁜 자세 식습관이 만든다= 치핵은 대변을 볼 때 힘을 주고 오래 앉아 있거나 섬유질이 적은 음식을 섭취하는 등의 나쁜 습관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변기에 오래 앉아 있으면 항문이 밑으로 처지게 되면서 항문 혈액순환이 장애를 일으키고 혈액이 뭉치게 된다. 만일 변의(배변을 하고 싶은 느낌)를 느끼면 참지 말고 가급적 빨리 화장실에 가서 대변을 보는 것이 좋다. 대변은 5분 안에 완전히 보도록 노력한다.
배변을 할 때는 신문이나 책을 읽는 것은 배변시간을 길어지게 하는 원인이 되므로 피해야 한다.
배변 시간이 길어지면 치핵이 처지고 염증이 생기기 때문이다. 치핵 예방을 위해서는 헐렁한 면 소재의 옷을
입어 항문 주위의 공기 소통을 원활히 해주거나 항문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온수 좌욕은 항문을 청결히 유지하고 항문의 혈액순환을 촉진해 부기를 가라앉히고 긴장을 풀어 통증을
감소시킨다. 좌욕할 물의 온도는 미지근한 상태가 좋다. 치핵 예방을 위해서는 변비도 주의해야 한다.
변비 예방을 위해서는 규칙적으로 식사를 하고, 채소와 잡곡밥 등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이재범 대항병원 과장은 “치질은 증상에 따라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어느 정도 가지고 있는 질환”이라며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cerju@heraldm.com




2012/04/16 17:04 2012/04/16 17: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전체 (3)
프로필 (1)
언론보도 (1)
세브란스병원웹진 (1)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