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 협착증이란?

척추관 협착증은 대부분 나이가 들어가면서 퇴행성 변화로 골극이 자라고 척추관절이 비대해 지며
척추관내에 존재하는 황색인대가 두꺼워짐으로서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이 압박되고 신경에 혈액공급이
적게 되어 하지에 통증 및 저림증상이 유발되는 퇴행성 척추 질환입니다.

협착부위는 척추관의 중심이 전체적으로 좁아지는 중심성 협착증 외에
양측 신경근이 나오는 부위에 협착이 발생하는 추간공 협착증도 흔하며
이 경우에는 특히, 추간공협착증의 경우 다리로 가는 신경근이 압박되어
심한 다리통증이나 저림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척추관 협착증이 심한 경우는 대, 소변 장애까지 발생할 수 있으며 주로 발병하는 부위는
제 4-5 요추간이고 그 다음으로 제 3-4 요추간과 제 5요추-천추간에도 흔히 발병합니다.
드물게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아 척추관 협착증이 청장년기에 발병하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의 척추관 협착증은 퇴행성 척추관 협착증으로 증상은 50-60대에 시작되며
여자가 남자보다 증상이 있는 경우가 약간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척추관 협착증에 의한 증상은 신경압박과 이에 따른 염증성 반응으로 발생하는 데
허리통증보다는 주로 다리저림 증상이 심하며 특징적으로 증상이 악화될수록 걸음걸이가 점차로 힘들어져
걸을 수 있는 거리가 점점 줄어들어 결국에는 1분도 걷기 힘들 정도로 증상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있는 환자의 경우 적절한 치료가 늦어지면 점차로 신경이 손상되어 나중에는 치료를 하더라도
회복이 힘들어 지며 운동량이 감소됨에 따라 2차적으로 근력약화와 같은 합병증도 발생합니다.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마비 증상이 있거나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을 하기 힘들거나
보행기능 장애 등이 있는 경우입니다. 수술의 목적은 신경기능을 향상시키고 통증을 감소시키며
신경학적 결손의 진행을 막는 것입니다.

수술은 신경을 누르고 있는 구조를 제거함으로 눌려있는 신경을 풀어주는 것이며,
이때 신경을 충분히 풀어주기 위해 후방 구조의 많은 제거가 필요한 경우나
디스크가 탈출되어 신경이 압박된 경우 많은 디스크를 제거해야하는 경우에는
나사못을 이용한 고정과 자기 뼈나 인공뼈를 이용한 골유합 시술을 함께 시행하게 됩니다.

특히, 척추관 협착증 환자는 대부분 고령이기 때문에 고혈압, 당뇨, 뇌혈관 및 심혈관 질환 등으로
전신마취 및 척추수술에 따른 합병증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습니다.
일부 환자의 경우는 이와 같은 위험성으로 수술자체를 시행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수술을 시행 받은 환자 중에서 일부는 수술 부위에 유착이 발생하여 재협착되는 경우가 있으며
이 경우는 다시 수술을 하더라도 치료예후가 좋지 못하므로 수술은 신중히 선택해야 하며,
약물치료와 물리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를 함께 하여야 합니다.

척추관협착증은 퇴행성 병변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어느 정도는 누구나 발생하는 현상으로
증상이 심한 경우는 수술적 치료를 통하여 신경통로를 넓혀주어야 하나
통증이 심하지 않은 경우는 보존적 치료로도 상당부분 호전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교수 구성욱

구성욱 교수는
미국 에모리의대 척추센터 교환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정회원
CSRS, 세계경추연구회 정회원
NASS, 북미척추외과학회 정회원
주요 관심분야는
척추 신경외과학,
경추부 척추질환, 목디스크 질환,
척추 및 척수 종양,
요추부 퇴행성 척추질환,
척추 및 척수손상,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
현미경 척추수술 등이다.

2014/04/02 12:14 2014/04/02 12:14

카테고리

전체 (242)
질환정보센터 (8)
새소식 (141)
고객경험 (14)
기관소개 (1)
알림 (69)
건강검진 FAQ (6)

공지사항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