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 Wave 2

평생 관리해야 하는 관상동맥 질환의 모든 것
100세 장수 시대로 가는 길목, 가장 큰 걸림돌은 심장 건강이다. 나이가 들면서 심장의 노화로 심근경색이나 협심증, 부정맥 등이 나타나 생명을 위협한다. 심장 질환은 증상에 따라 빠르고 정확한 대처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치료 후에도 꾸준한 재활과 일상생활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의영(심장내과 교수)


주위에서 흔히 듣는 심장병 관련 단어가 바로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이다. 협심증(狹心症)이란 ‘좁을 狹’이라는 글자를 쓰듯이, 심장이 좁아져서 나오는 증세. 여기서 말하는 ‘심장’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관상동맥으로, 동맥경화증(동맥 내막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혈관이 좁아지는 질환) 등으로 혈관이 좁아져서 나타나는 가슴의 통증을 말한다. 관상동맥이 좁아지다 혈전이 생겨 완전히 혈류가 막히게 되면 발생하는 게 심근경색증(心筋梗塞症)이다. 즉 심장근육이 혈류가 가지 못해 썩어서 죽게 된다는 뜻이다. 환자 입장에서 어려운 것은, 협심증의 증세가 일반적으로 알려진 좌측 가슴이 조이는 듯한 형태로만 나타나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소화가 안 되는 것 같이 명치 부위가 아프기도 하고, 숨이 차는 듯한 형태로 나타나기도 한다. 하지만 협심증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은 걷기, 뛰기, 무거운 것 들기 등 운동을 할 때나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생기는 경우가 많고 1~2분 이내에 통증이 강하게 발생했다 바로 사라지므로, 안정 시 혹은 자기 전에 1시간 이상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에는 협심증일 가능성이 작다. 반면  
심근경색증은 통증의 강도가 매우 심하고, 통증이 수분 이상 지속되므로 (보통은 1시간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환자가 빨리 병원을 가야겠다고 느낄 수 있다. 이때 중요한 것은 1시간 이상 증상이 지속되면 심근괴사가 발생해 통증이 없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통증이 소실됐을 때에도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심근경색증이 나타나면 심한 부정맥이 발생해 30초 이내에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진단을 받으면 항협심증약을 복용하거나 관동맥 조영술 후 풍선 확장술 혹은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한다. 급성 심근경색증은 시간이 생명이므로 빠른 시간 안에 관동맥 조영술 후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의료시스템의 발달로 많은 심근경색증 환자가 응급실 내원 후 1시간 이내에 시술을 받을 수 있다. 또 의료기술의 발달로 과거에는 스텐트 시술이 다리의 대퇴동맥을 통해 이루어졌지만, 최근에는 손목의 작은 동맥을 통해서도 이루어져 비교적 간단하게 시술할 수 있다. 협심증 치료 역시 하루 입원으로 시술 후 퇴원이 가능해졌다. 더불어 스텐트 및 항혈소판제의 발달로 시술 후 재협착 확률도 매우 낮아졌으며, 시술과 관련된 합병증도 거의 없는 수준으로 발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1] 관상동맥의 풍선 확장술 및 스텐트 삽입술
그러나 관상동맥질환의 약물치료 및 스텐트 시술은 병을 완치시키는 치료는 아니다. 무엇보다 시술 후에도 꾸준한 약물 복용과 금연 및 운동, 식이조절을 통해 죽상동맥경화증 진행과혈전 발생을막는 것이 더 중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2] 심부전증 환자의 이식형 제세동기

과거에는 관상동맥 협착으로 발생하는 심근경색증으로 급사하거나 조기에 사망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의료진의 노력과 의료기술의 발달로 관상동맥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많이 줄어들었다. 오히려 질환을 겪은 후 생존한 환자가 시간이 지나 심부전증으로 발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결과적으로 예방 및조기 치료로인해 관상동맥 질환의 발생은 감소하고, 기존에 치료받은 환자가 관리 소홀 등의 이유로 악화되어심부전증에 걸리는 경우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추세다. 심부전증은이전보다조금만 운동해도 숨이 더 차거나, 기력이 빠지거나, 몸이 붓는 등의 증세로 나타난다. 이경우 기존의 투약요법으로는 증세가 조절되지 않으니 반드시 주치의와 상의해 심초음파 검사 등을 시행해야 한다. 심부전증으로 진단되면 심부전 전문의에게 투약받아야하며, 심장 기능이 심하게 저하된 경우 급사를 막기 위해 이식형 제세동기를 삽입한다. 이식형 제세동기는 부정맥으로 인한 급사 시 소생할 수 있는 예방치료 요법이다. 하지만 이식형 제세동기 치료는 심부전증으로 인한 증세를 좋아지게 하는 것은 아니므로 이식 후에도 싱겁게 먹는 식습관과 적절한 재활치료 및 약물치료가 증세를 완화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된다. 심장 재활치료의 핵심은 유산소 운동치료이며, 이를 통해 심부전증으로 인한 호흡곤란의 감소, 운동 능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3] 인공심장(좌심실 보조장치)을 이식한 환자

심부전증 환자의 재활치료는 정확한 심장 기능을 파악한 후 본인에게 맞는 운동 처방을 받아 시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잘못된 운동은 오히려 급사나 합병증의 위험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이다. 그러나 재활 및 약물치료에도 증세가 심해져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졌다면 심장이식 및 인공심장 치료로 새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다.
협심증에서부터 말기 심부전증까지 대부분 심장병은 단기적인 안목이 아닌 장기적인 계획을 통해 평생 관리해야 한다. 정확한 진단과 전문 의료진과의 상담, 재활 운동 및 식습관 관리까지 환자와 가족이 함께 합심하여 꾸준한 생활습관 관리가 이루어진다면 건강한 내일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2018/03/12 11:43 2018/03/12 11: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5 6 7 8 9 10 11 12 13  ... 811 

카테고리

전체 (811)
강남세브란스병원 (36)
Prologue (25)
발행인의 편지 (3)
Severance Way (4)
Development (1)
Pioneer (1)
Endeavour (1)
Vision (1)
체크업 클리닉 (4)
키워드 건강학 (8)
건강한 밥상 (8)
Synergy mate (4)
Best Researcher (8)
Doctor say (3)
Between (4)
DONORS (3)
아름다운 손 (1)
FOCUS (13)
news (36)
한 컷 단상 (2)
Only 1 (1)
Forward (1)
Credibility (1)
Strong (1)
Excellence (1)
Bonus Book (2)
Book & Talk (1)
Miracle (1)
Sharing (1)
Bliss (1)
Incredible (1)
Heart (1)
Around (1)
Together (1)
Beyond (1)
Interview (1)
Letter (1)
Advice (4)
Q&A (1)
Action (2)
Collaboration (4)
People (8)
New Wave (16)
Why (3)
Story (6)
Fact (1)
Scene (4)
지난호 보기 (559)
Reportage (1)
FAQ (1)
Face (3)
Question (1)
Innovation (2)
Conversation (3)
History (1)
Factor (2)
Zoom (1)
WITH GS (0)

Archive

공지사항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