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염증성 장질환과 비슷하지만 다른 질병 – Microscopic Colitis (현미경 장염, 미세장염)]

현미경 장염 또는 미세 장염이라고 불리는 Microscopic Colitis는 염증성 장질환과 심한 과민성 장증후군 증상과 비슷하게 심한 수양성 설사 (Watery Diarrhea)가 주 증상입니다. 현미경 장염은 대장 내시경을 하였을 때 염증이나 궤양이 관찰되지 않지만, 조직검사를 하였을 때 병변이 확인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염증성 장질환과 비교하였을 때의 차이점은, 궤양성 대장염이 혈성 설사 (bloody diarrhea)인 반면, 현미경 장염은 혈변이 아닌 수양성 설사이고, 염증성 장질환이 비교적 어린 나이인 10-20대에 호발하는 것에 비해 약 5-60대에 주로 많이 나타납니다. 그 외에는 복통, 복부 불편감, 피로, 체중 감소 등이 있습니다.

1
년에 인구 10,000명 당 2-3명이 현미경 장염으로 진단 받고, 병이 보이는 특징에 따라 Lymphocytic colitis Collagenous colitis로 구분하기도 하는데, Lymphocytic colitis는 장 점막을 관찰하였을 때 림프구 (백혈구)가 많이 관찰되고, Collagenous colitis는 콜라겐이라고 불리는 단백질이 더 많이 관찰되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현미경 장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는데, 주로, 통증 완화를 위해 복용하는 NSAIDs 진통제, 아스피린, 란소프라졸이나 오메프라졸과 같은 역류성 식도염 치료를 위한 PPI 제제, 당뇨병 치료 시 복용하는 Acarbose, 일부 스타틴 제제, 항우울제인 Sertraline 복용이 현미경 장염을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약제 복용이 현미경 장염의 1:1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기 보다는 그 외에도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약제 복용에 대해서는 반드시 주치의와 상의하여 중단 및 지속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2016/06/20 08:49 2016/06/20 08:49

궤양성 대장염의 또 다른 합병증인 독성 거대 결장 (Toxic Megacolon)은 소화기관 중 결장과 직장 부분이 비정상적으로 팽창하게 되어 파열이나 천공까지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증상이다. 주로 염증성 장질환 중 궤양성 대장염의 합병증으로 나타나며, 그 외에도 위막성 대장염이나 CMV 감염 환자, 크론병 환자에서도 드물게 나타나기도 한다. 보통 CT MRI를 통해 결장이 직경 6 cm이상으로 팽창해있는 경우 진단하며, 궤양성 대장염 환자 전체의 약 1-10%, 크론병 환자의 0.2-2.3% 정도가 이 독성 거대결장으로 입원을 필요로 한다.

원인은 염증성 장질환이며, 장 내 심한 염증과 대장 조직이 약화되거나 손상되기 때문이다. 독성 거대 결장이 나타나기 전 먼저 혈성 설사와 열, 복통과 함께 경련의 증상을 보인다. 심한 경우 전신 독성(Systemic Toxicity) 반응이 동반된다. 진단은 영상학적 검사 (복부 CT )를 가장 먼저 고려해보아야 하고, 대장내시경을 통해서도 부가적으로 진단에 참고할 수 있지만, 약해진 대장 점막 등을 오히려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보류하여야 하고 주의가 필요하다.

치료 방법은 전신 증상을 호전시킨 후 호전이 없으면 수술을 시행하는 것이다. 먼저 금식으로 장을 쉬게 해주면서, 감압 시키고, 환자 컨디션 회복을 위해 수액을 공급한다. 혈압이 안정적이고 수술을 할 수 있는 컨디션이라면, 손상된 결장 부위를 절제하는 수술이 진행된다. 그 외에 약물치료로 스테로이드를 이용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이 상충되기도 하는데, 염증성 장질환 자체를 호전시킨다는 의미에서 스테로이드 치료도 함께 병행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일부 있다. 만약 긴급한 경우 수술이 늦어지게 되면, 독성 거대결장에서 장 천공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수술 결정이 매우 중요하다.

다른 염증성 장질환 합병증과 마찬가지로 독성거대결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으로 염증성 장질환 증상 자체를 잘 조절하면서 관해기를 길게 유지하는 것이다. , 식습관 조절, 적당한 운동, 꾸준한 약 복용 (혹은 주사 치료)를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

2016/06/15 16:36 2016/06/15 16:36

궤양성 대장염은 대장 점막에 만성적으로 염증과 궤양이 생기는 질환으로, 크론병과 함께 염증성 장질환으로 분류된다. 증상은 복통과 설사, 혈변, 잔변감, 뒤무직 (배변 후에 남는 불쾌한 통증), 대변 절박증 등이 특징이며, 그 중 혈변이 가장 특징적이다. 다른 감염성 장염, 크론병과 구별하여 진단하기 위해 대장 내시경을 비롯한 혈액검사, 혈청학적 검사(ANCA, ASCA) 등 여러 검사 결과를 시행하고 이를 종합하여 진단하게 된다.

염증이나 궤양이 띄엄 띄엄 나타나는 크론병과 달리 궤양성 대장염은 병변이 연속해서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고, 크론병이 입에서부터 항문에 이르는 소화기계 어느 곳이든 나타날 수 있는 반면, 궤양성 대장염은 주로 직장과 대장을 침범하는 것이 특징이다.

궤양성 대장염 중 약 30%는 직장염(proctitis)으로 직장 항문으로부터 15 cm에 이르는 부위에 염증이 나타나고, 그 외에 하행결장에 염증이 주로 나타나는 좌측 대장염, 대장 전체에 병변이 나타나는 광범위 대장염으로 구분할 수 있다.




치료는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이 크게 다르지 않다. 항염증제 (설파살라진, 메살라민), 스테로이드 제제, 면역 조절제 (아자치오프린 등) TNF-α라는 면역 기전을 억제하는 생물학적 제제 주사치료가 가능하다. 최근 새로운 항 TNF 치료제인 골리무맙이 궤양성 대장염 치료에 식약처 허가를 받기도 하였다 (인간 단클론항체로 이루어져 있으며, 한 달에 1회 주사치료). 전신 스테로이드 제제 (주사, 경구약)는 급성 중등증-중증의 궤양성 대장염 환자 치료에 효과적이지만, 장기간 사용하면 여러 가지 부작용 우려가 있고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되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서양과 동양의 궤양성 대장염 환자의 차이를 알아보면, 동양에서의 진단 연령이 서양에 비해 조금 더 높은 경향을 보인다. 서양의 경우 궤양성 대장염의 평균 진단 연령이 30-40세인 반면, 동양에서의 평균 진단 연령은 35-44세이다. 여기에는 진단 자체가 늦게 이루어지는 경우와 유전적 영향으로 인해 발현이 늦을 수 있다는 두 가지 가설이 있다. 크론병과 비교하였을 때에도 궤양성 대장염은 조금 더 늦은 나이에도 진단 될 수 있다.

신체 여러 부위에 나타나는 장외 증상은 동양인 환자에서는 관절 침범 (2.0-19.5%), 눈 침범 (0-4.2%), 피부 침범 (0-4.2%) 순으로 많이 나타나고, 서양에서는 눈 침범 (홍채염, 포도막염), 원발성 경화성 담관염이 주로 많이 발생한다는 특징이 있다.

궤양성 대장염 환자들은 크론병과 베체트 장염과 마찬가지로, 만성 질환을 잘 관리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현재 받고 있는 약물치료를 꾸준히 잘 시행하고, 음식관리와 식습관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흡연과 음주는 염증성 장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금연과 절주, 가능하다면 금주가 반드시 필요하겠다. 그리고 결장과 직장을 모두 침범한 광범위 대장염 의 경우, 유병 기간이 10년 이상 경과한 경우에는 대장암 발생 위험이 약간 높아지기 때문에, 정기적인 대장 내시경 검사가 필요하다. 

2016/05/05 09:38 2016/05/05 09:38

카테고리

전체 (135)
프로필 (2)
언론보도 (28)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01)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