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천재희 교수 ::

일반적으로 여성들은 생리 주기의 호르몬 변화로 인하여 두통, 기분변화를 동반한 전반적인 생리통과 함께 변비나 설사, 복통과 같은 소화기계 문제를 경험하게 된다.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베체트 장염 등 염증성 장질환으로 진단 받고 치료 중인 많은 여성 환자들 역시 생리 주기에 따라 장 증상이 더 심해짐을 호소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생리 주기에 프로스타글란딘이라는 자궁근육을 수축시키는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장까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순히 생리통인지 염증성 장질환 증상이 변화하는 것인지를 잘 관찰하고 판단하여야 하는데, 생리때문이라 간과하고 쉽게 넘어가는 경우도 많다. 이에 세브란스병원 염증성 장질환 클리닉에 내원하는 여성 환자와 일반 여성의 생리주기와 장 증상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행하여 실제로 생리주기에 따라 염증성 장질환 증상이 달라지는지, 일반 여성들이 경험하는 장 문제와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았다.



생리 전 증후군(PMS), 소화기계 증상(: 설사, 변비, 오심, 복통 등), 비소화기계 증상(: 두통, 불안, 우울, 여드름, 부종, 빈뇨, 유방통 등)으로 구분하였을 때, PMS와 소화기계 증상이 일반여성에 비해 염증성 장질환 여성 환자에서 더 많이 나타났다. 특히 변비, 오심, 복통, 복부팽만(가스참), 뒤무직이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더 많이 호소 하였으며, 일반여성과 비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비소화기계 증상은 두 군간 차이가 없었다. 소화기계 증상을 구체적으로 알아보기 위해 생리 전, 생리 중, 생리 후로 구분하여 배변 횟수, 설사 횟수, 복통(0-3), 컨디션 (0-5)을 비교 하였을 때,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경우 복통이나 하루 동안의 설사 횟수, 배변 횟수가 생리 전과 생리 중에 더 많았고, 생리 후에는 다소 완화되는 특징이 있었다. 일반 여성과의 비교에서는 전반적으로 염증성 장질환 여성 환자에서 하루 동안의 배변 횟수와 설사 횟수, 복통이 유의하게 더 높거나 심했고, 컨디션은 일반여성이나 염증성 장질환 여성 환자가 비슷한 양상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는 생리주기에 따라 복통이나 복부 불편감이 더 심해지기는 하나, 혈변, 야간설사, 지사제 복용을 요하는 증상 등 염증성 장질환 악화를 나타내는 증상 변화에는 영향을 주지 않았다. 다만 일반인보다 소화기계와 관련된 증상이 생리 기간에 더 많이, 자주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원인은 프로스타글란딘을 포함한 성호르몬의 영향 때문이다. 생리통은 프로스타글란딘과 아라키돈산의 불균형 때문에 발생하는데, 이 때 프로스타글란딘은 자궁근육을 수축시켜 생리를 일으키는 동시에 대장 평활근도 수축시키기 때문에 복통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성호르몬은 세로토닌을 조절하는 역할도 하여 통증에 예민하게 반응하기도 한다. 에스트로겐과 세로토닌의 상호작용이 감정상태 조절과 장 증상을 비롯한 소화기계 증상의 변동을 일으키고 통증의 원인이 된다.

, 관해기에 있는 환자들의 경우 생리 기간에 복통도 심해지고 설사 횟수도 증가하더라도 염증성 장질환 재연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므로, 이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다.


Lim SM, Cheon JH, et al. The effect of the menstrual cycle on inflammatory bowel disease: a prospective study. Gut Liver. 2013 Jan;7(1):51-7.


2016/08/23 19:52 2016/08/23 19:52
매년 5 19일은 세계 염증성 장질환의 날입니다.

세계 각국 염증성 장질환 환우회 (Patient organization) 주도로 2011년 처음 시작된염증성 장질환의 날(World IBD day)”은 염증성 장질환 환우와 가족, 그리고 일반인들에게 질병에 대해 알리고 인식을 개선시키고자 마련되었으며, 다양한 캠페인과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6
World IBD events 주제는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삶의 질 증진이었습니다. “염증성 장질환의 날이 가지는 취지는 설사와 복통 때문에 자주 화장실을 드나들어야 하는 환우들이 학업이나 직장생활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문제에 관심을 가지는 것과, 희귀 난치 질환이라는 인식 때문에 진단받고 절망하는 환우와 가족을 대상으로 병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알리고 잘못된 인식을 바로 잡는 노력을 지속하기 위함입니다.

어떤 질병이나 마찬가지로, 병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공부해서 잘 아는 만큼 보이게 됩니다. 무기력이나 우울은 치료에 도움이 되지 않으니, 항상 긍정적인 마음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http://www.worldibdday.org


 

 

 


2016/06/21 09:04 2016/06/21 09:04

궤양성 대장염의 또 다른 합병증인 독성 거대 결장 (Toxic Megacolon)은 소화기관 중 결장과 직장 부분이 비정상적으로 팽창하게 되어 파열이나 천공까지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증상이다. 주로 염증성 장질환 중 궤양성 대장염의 합병증으로 나타나며, 그 외에도 위막성 대장염이나 CMV 감염 환자, 크론병 환자에서도 드물게 나타나기도 한다. 보통 CT MRI를 통해 결장이 직경 6 cm이상으로 팽창해있는 경우 진단하며, 궤양성 대장염 환자 전체의 약 1-10%, 크론병 환자의 0.2-2.3% 정도가 이 독성 거대결장으로 입원을 필요로 한다.

원인은 염증성 장질환이며, 장 내 심한 염증과 대장 조직이 약화되거나 손상되기 때문이다. 독성 거대 결장이 나타나기 전 먼저 혈성 설사와 열, 복통과 함께 경련의 증상을 보인다. 심한 경우 전신 독성(Systemic Toxicity) 반응이 동반된다. 진단은 영상학적 검사 (복부 CT )를 가장 먼저 고려해보아야 하고, 대장내시경을 통해서도 부가적으로 진단에 참고할 수 있지만, 약해진 대장 점막 등을 오히려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보류하여야 하고 주의가 필요하다.

치료 방법은 전신 증상을 호전시킨 후 호전이 없으면 수술을 시행하는 것이다. 먼저 금식으로 장을 쉬게 해주면서, 감압 시키고, 환자 컨디션 회복을 위해 수액을 공급한다. 혈압이 안정적이고 수술을 할 수 있는 컨디션이라면, 손상된 결장 부위를 절제하는 수술이 진행된다. 그 외에 약물치료로 스테로이드를 이용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이 상충되기도 하는데, 염증성 장질환 자체를 호전시킨다는 의미에서 스테로이드 치료도 함께 병행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일부 있다. 만약 긴급한 경우 수술이 늦어지게 되면, 독성 거대결장에서 장 천공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수술 결정이 매우 중요하다.

다른 염증성 장질환 합병증과 마찬가지로 독성거대결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으로 염증성 장질환 증상 자체를 잘 조절하면서 관해기를 길게 유지하는 것이다. , 식습관 조절, 적당한 운동, 꾸준한 약 복용 (혹은 주사 치료)를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

2016/06/15 16:36 2016/06/15 16:36

크론병과 베체트 장염에 비해 농양이나 누공과 같은 합병증은 적지만, 궤양성 대장염도 역시 유병기간이나 질병의 중증도에 따라 다양한 합병증의 위험을 가지고 있다. 대량 출혈, 심한 탈수, 관절이나 피부 침범, 골 감소, 드물게 간질환이 나타날 수 있는데, 그 중 특히 유의해야 할 것 두 가지는 대장암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과 독성거대결장 (Toxic Megacolon) 발생 가능성이다. 이 두 가지는

매우 드물게 나타날 수는 있어도 발생하게 되면 매우 치명적이기 때문에 반드시 주의가 필요하다.

궤양성 대장염은 다른 염증성 장질환과 마찬가지로 만성 질환이기 때문에, 증상을 조절해가며 약을 꾸준히 복용하고 치료를 평생 지속해야 한다. 한 가지, 치료 과정 중 걱정해야 하는 것은 대장암 발생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약 2.4배 더 높아진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에서 16년간 암환자 자료를 토대로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 일반인으로 구분하여 분석한 결과, 궤양성 대장염이 크론병이나 그 외 일반인보다 대장암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장을 침범한 크론병에서도 대장직장암 가능성이 일반인보다 높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서 악성 종양의 가능성이 높은 이유는 만성 염증과 면역 기전의 이상 등을 고려해볼 수 있다.

대장암 발병 위험인자로는 어린 나이에 발병한 경우와 유병기간이 긴 경우, 전대장염(pan-colitis), 원발 경과 담관염 (Primary sclerosing cholangitis)를 동반하는 경우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궤양성 대장염 환자들이 대장암 예방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대장암은 장 내 염증이 활동성인 상태로 오래 지속될수록 악성 종양으로 변화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기 때문에, 현재의 궤양성 대장염 치료약을 꾸준히 잘 복용하여 궤양성 대장염 자체의 증상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광범위 대장염환자와 좌측 대장염 환자들은 유병기간이 7년 이상 된 경우 대장암 감시(surveillance)를 위해 정기적으로 대장내시경을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

Garg SK, Loftus EV Jr. Curr Opin Gastroenterol. 2016 Jul;32(4):274-81.

Choi JK, et al. J Cancer. 2016 Mar 21;7(6):681-6.






2016/06/13 08:41 2016/06/13 08:41

카테고리

전체 (173)
프로필 (2)
언론보도 (35)
세브란스병원소식지 (5)
건강정보 (128)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