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염증성 장질환과 비슷하지만 다른 질병 – Microscopic Colitis (현미경 장염, 미세장염)]

현미경 장염 또는 미세 장염이라고 불리는 Microscopic Colitis는 염증성 장질환과 심한 과민성 장증후군 증상과 비슷하게 심한 수양성 설사 (Watery Diarrhea)가 주 증상입니다. 현미경 장염은 대장 내시경을 하였을 때 염증이나 궤양이 관찰되지 않지만, 조직검사를 하였을 때 병변이 확인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염증성 장질환과 비교하였을 때의 차이점은, 궤양성 대장염이 혈성 설사 (bloody diarrhea)인 반면, 현미경 장염은 혈변이 아닌 수양성 설사이고, 염증성 장질환이 비교적 어린 나이인 10-20대에 호발하는 것에 비해 약 5-60대에 주로 많이 나타납니다. 그 외에는 복통, 복부 불편감, 피로, 체중 감소 등이 있습니다.

1
년에 인구 10,000명 당 2-3명이 현미경 장염으로 진단 받고, 병이 보이는 특징에 따라 Lymphocytic colitis Collagenous colitis로 구분하기도 하는데, Lymphocytic colitis는 장 점막을 관찰하였을 때 림프구 (백혈구)가 많이 관찰되고, Collagenous colitis는 콜라겐이라고 불리는 단백질이 더 많이 관찰되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현미경 장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는데, 주로, 통증 완화를 위해 복용하는 NSAIDs 진통제, 아스피린, 란소프라졸이나 오메프라졸과 같은 역류성 식도염 치료를 위한 PPI 제제, 당뇨병 치료 시 복용하는 Acarbose, 일부 스타틴 제제, 항우울제인 Sertraline 복용이 현미경 장염을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약제 복용이 현미경 장염의 1:1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기 보다는 그 외에도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약제 복용에 대해서는 반드시 주치의와 상의하여 중단 및 지속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2016/06/20 08:49 2016/06/20 08:49

카테고리

전체 (142)
프로필 (2)
언론보도 (3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06)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