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그리고 베체트 장염을 포함한 염증성 장질환과 류마티스 관절염, 루푸스와 같은 자가면역질환은 계절에 따라 증상이 심해지고 호전되는 특징을 보여 계절과 증상과의 관계에 대한 많은 연구가 수행되어 왔다. 다만 연구결과가 일관되지는 않는데, 여러 연구에서 궤양성 대장염이 봄과 가을에 주로 재발한다고 발표하기도 하였고, 가을과 겨울에 잘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난 연구들도 있다.

크론병의 경우 가을과 겨울에 높은 비율로 재발 환자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연구 되었고, 한국에서 수행된 연구에서는 외국 연구들과는 다르게 봄에 잘 나빠지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베체트 장염의 경우에는 유일하게 세브란스병원에서 연구된 것이 있는데 보통의 궤양성 대장염과 마찬가지로 봄과 가을에 재발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절이 염증성 장질환 증상 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환경적 요인’ 때문이다. 예를 들면 감염성 미생물이 계절에 따라 변하는 것을 포함하여, 신체 호르몬의 변화, 햇빛의 영향, 면역학적인 변화가 계절에 따라 동반되기 때문이다. 보통 염증성 장질환 재발 (악화)를 가장 잘 예측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는 바이러스 감염성 장염이다. , 늦은 여름이나 초가을에 음식을 잘못 먹거나 기타 다른 이유로 장 바이러스 (enterovirus)에 감염되어 장염으로 인한 구토, 설사 등을 앓는 것이 IBD 재발의 계기가 될 수 있고, 장내 감염이 IBD 재발의 시기와 겹쳐져 나타난 것일 수도 있다.

두 번째로는 급성 호흡기 감염을 앓은 이후 자주 재발을 경험하게 되는데, 폐렴 미코플라즈마, 폐렴 연쇄상구균, 클라미디아 시타시, 큐열균이 주로 감염성 질환의 악화와 연관있는 박테리아이고, 봄에 주로 유행한다. 특히 한국은 봄에 여러 호흡기계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이유로 봄과 가을에 염증성 장질환이 악화되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봄과 가을에는 아침 저녁으로 기온차가 심하기 때문에, 이러한 날씨에는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영향을 받게 되고, 면역력이 저하되어 증상이 안 좋아지기 쉽다.
 
그러나 염증성 장질환 재발 원인을 찾는다면 계절과 더불어 약 복용, 흡연, 음주 등 생활습관, 음식 조절과 같이 매우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단순히 계절에 따른 하나의 결론을 내기는 쉽지 않다. 다만 그 경향성을 본다면 계절 변화에 따라서도 질병의 중증도가 약간은 변화 할 수 있다는 점에 해석의 의미가 있겠다.

참고문헌 : Lee JH, Cheon JH et al. Dig Dis Sci (2015) 60:3373-3378

 


 

 

2016/08/23 19:56 2016/08/23 19:56

카테고리

전체 (163)
프로필 (2)
언론보도 (34)
세브란스병원소식지 (5)
건강정보 (121)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