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질환으로 인해 장 절제 수술을 하는 과정에서 장루가 필요하게 되는 경우가 있지만, 식사, 운동, 외출에 있어서 몇 가지 사항만 주의 한다면 일반인과 다르지 않게 생활 할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장루전담간호사가 환자에게 맞는 교육을 시행하고, 상담이 가능하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 본인에게 맞는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염증성 장질환은 10-30대에 주로 발병하기 때문에 한창 사회생활을 해야 하는 젊은 나이의 환자들이 많다. 일상생활도 문제이지만 여행을 가야 하는 경우 장루로 인해 많은 걱정을 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여행 혹은 출장 등 오래 집을 떠나야 하는 경우에는 장루관리에 필요한 제품들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피부보호판, 주머니 (Pouch), 장루파우더, 장루연고, 그리고 물티슈나 비닐주머니를 충분히 챙기는 것이 중요하겠다. 여행을 가게 되는 경우 평소 자주 먹는 음식과 다른 음식을 먹게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평소보다 장루 주머니를 더 자주 교환하게 될 필요가 있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비행기를 타고 외국에 가야 하는 경우가 있다면, 장루 관련 물품들을 수화물로 운반하지 않고, 항상 휴대할 수 있도록 가벼운 가방에 넣어 이동하는 것이 만일 수화물이 분실되었을 경우를 대비할 수 있는 방법이다.

식사는 장루 수술 직후가 아니라면 크게 제한을 두지 않아도 괜찮기 때문에, 여행 혹은 출장에 가서도 특별히 문제가 없다면 천천히 음식을 맛있게 먹으면 된다. 다만, 평소에 스스로 가스를 만들거나 냄새, 설사 또는 변비를 유발시켰던 음식을 기억하고 있다면 여행 중에는 피하는 것이 좋겠다. 변 배설이 두려워 음식을 먹지 않으면, 가스가 찰 수 있으므로 여행 중이라도 규칙적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2016/07/27 17:23 2016/07/27 17:23

카테고리

전체 (136)
프로필 (2)
언론보도 (28)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01)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