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피임약은 1960년대에 개발된 이후 부작용을 줄이고 효과는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해 왔는데, 과거에는 에스트로겐이 다량 함유된 형태가 많았고, 현재는 에스트로겐 함량을 낮추거나, 에스트로겐과 합성 프로게스테론의 복합제가 개발되어 사용 중이다. 그런데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경우 이러한 경구 피임약 복용 시 몇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과거 1970년대 에스트로겐을 이용한 경구 피임약이 크론병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되기도 하였고, 최근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의 복합제제인 경구 피임약을 3년 이상 복용하는 경우 크론병 관련 수술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기도 하였다 (Khalili H et al. Gastroenterology 2016).

아직 왜 크론병을 악화시키는지는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적정한 호르몬 수치보다 에스트로겐이 더 높아졌을 때 장 투과성에 영향을 주고 (intestinal permeability) 면역 기능과 장내 미생물 군집에 변화를 일으켜 증상을 악화시킬 것으로 추측된다.

스웨덴 국가 레지스트리에 등록된 16-51세 여성 크론병 환자 4,036명을 대상으로 추적 관찰한 이 연구에서는 경구피임약을 복용하게 되면 수술의 위험이 1.14배에서 1.30배 높아진다는 결과가 관찰되었다. (과거 사용자 : 1.14, 현재 사용자 : 1.30)

하지만 1) 프로게스틴만 함유된 경구 피임약이나 2) 프로게스틴 포함된 자궁 내 장치를 사용하는 경우, 그리고 3) 3년 미만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수술 위험도 증가와 관련이 없었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피임약 복용에 주의를 해야 하는 이유는 우선 질병이 가장 호발하는 연령이 20-30대로 가임기에 해당하기 때문이고, 호르몬을 이용한 피임법을 사용하고 있는 염증성 장질환 여성 환자가 88%에 달하기 때문에, 예상되는 위험이나 부작용에 대해서는 항상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 에스트로겐 함유 경구 피임약은 혈전증을 제외하고는 특별히 부작용이 없는 안전한 약이지만, 크론병과 같은 만성 질환 환자들의 경우 약의 장단점을 잘 고려하여 본인에게 잘 맞는 피임 방법을 선택하여야 한다. 이번 연구에서 에스트로겐 함유 경구 피임약을 장기간 복용하는 경우 크론병을 악화시킬 수 있음이 확인되었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프로게스틴 함유 경구 피임약이나, 자궁 내 장치를 선택하는 것이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질환 여성 환자에게 권고된다. 특히 프로게스틴 함유 자궁내 장치는 100%에 가까운 피임 효과를 가지면서, 여성의 생리주기에 따라 함께 변하는 소화기계 증상 (복통 등)을 개선시키는 효과도 있다고 알려져 있어 피임 효과 외 장 증상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참고문헌 : 1) Khalili H, et al. Association Between Long-Term Oral Contraceptive Use and Risk of Crohn's Disease Complications in a Nationwide Study.Gastroenterology. 2016 Feb 23  2) Long MD, Hutfless S. Shifting Away From Estrogen-containing Oral Contraceptives in Crohn's Disease. Gastroenterology. 2016 Apr 29.



2016/05/14 15:13 2016/05/14 15:13

카테고리

전체 (144)
프로필 (2)
언론보도 (3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08)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