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에서 15년 만에 콜레라 환자가 발생하면서 감염병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국민 상당수가 생선회 등 해산물을 기피하는 것은 물론이고, 설사나 배앓이를 하면 콜레라균 감염부터 의심하는 상황이 됐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초가을에는 콜레라보다 전염력과 생존력이 강한 바이러스성 장염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한다. 올해는 폭염 이후 날씨가 급격히 선선해지는 등 이상(異常) 기온 현상으로 많은 사람들의 면역력이 떨어져 있고, 기온이 낮아지면서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증식해 바이러스성 장염에 걸릴 위험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바이러스성 장염 환자는 증가 추세로, 매년 50만명 이상이 병원을 찾는다. 특히 지난 2014년에 484855명이던 환자수가, 2015년에는 564517명으로 16.4% 증가했다. 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최혁순 교수는 "바이러스성 장염을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들은 기온이 떨어지면 활성화되고, 전염력이 강해지는 특징이 있다" "가을이 되고 날이 선선해지면 사람들이 음식이 덜 상한다고 생각하면서 개인 위생에 느슨해지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9~10월 증가하는 바이러스성 장염

장염은 병원균에 감염돼 소장·대장에 염증이 생기는 상태를 말한다. 장염은 세균에 감염돼 나타나는 세균성 장염과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장염으로 나뉜다. 노로바이러스·로타바이러스·장아데노바이러스 등에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장염은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9~10월에 증가해 이듬해 1~2월 초까지 많다가 날씨가 따뜻해지는 3월 중순부터 줄어든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추위에 강하기 때문에 가을·겨울에 번식하기 쉽다"고 말했다. 세균성 장염은 주로 대장균, 살모넬라균, 포도상구균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여름철 높은 기온과 습도로 인해 세균의 증식이 활발해지면서 발생한다. 콜레라는 대표적인 세균성 장염이다.



◇ 바이러스 묻은 해산물·식기 통해 감염

바이러스성 장염은 사람의 대변·구토물에서 나온 바이러스가 바닷물·토양에 있다가 식재료를 오염시키거나, 감염된 사람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해 전염된다. 특히 노로바이러스는 해산물에 잘 증식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로타바이러스는 기저귀를 간 침대나 아이들 장난감 등이 주요 감염 전파 경로이다. 바이러스성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대부분 생존력과 전파력이 강하다. 이는 감기 바이러스와 비슷한 측면이 커서'()에 발생하는 감기'라고 불린다. 그래서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 걸리기 쉽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는 "세균성 장염은 장에만 생겨서 설사만 일으키지만, 바이러스성 장염은 장뿐만 아니라 다른 장기에도 쉽게 달라붙어 염증 반응을 일으켜 오한·발열·구토 같은 증상이 나타나 감기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이 상태에서 항생제 성분이 든 감기약이나 소염진통제를 먹으면 오히려 장에 사는 좋은 균이 죽으면서, 장염이 악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초기엔 감기 증상, 심해지면 日10회 설사

바이러스성 장염은 감염 후 1~2일 차에는 입술이 마르고 기운이 없는 등 몸살 감기 증상이 특징이다. 설사가 시작된 후에도 발열과 복통, 구토 증상이 동반된다. 하루 10회 내외의 설사 횟수를 보인다. 설사 형태에 별다른 특징은 없다. 그러나 세균성 장염은 주로 설사에 혈액이 묻어 나온다. 콜레라는 쌀뜨물 같은 흰색 설사를 한다. 바이러스성 장염을 예방하는 첫 번째 수칙은 개인 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다. 특히 손 씻기가 중요하고 음식은 익혀 먹는다. 임의로 지사제를 먹지 않아야 한다. 장내 바이러스가 배출되지 않기 때문이다. 탈수되지 않도록 끓인 물로 수분 보충을 해야 한다.


☞ 바이러스성 장염

바이러스성 장염은 노로, 로타, 장아데노, 사포, 아스트로바이러스 등 5가지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장 질환이다. 호흡기로 들어와 두통·발열 증상을 일으킨 후에 장으로 내려와서 설사 증상을 유발한다.

헬스조선 이보람 기자

원문출처: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9/06/2016090602089.html 

2016/09/09 19:18 2016/09/09 19:18

[헤럴드 경제] 설사, 복통 1-2개월 계속 땐 크론병 의심을
2016-08-29 11:18 이태형 기자

크론병은 소화관 어느 부위에서든지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입니다. 대장과 소장이 만나는 회맹부에 가장 흔하며, 그 다음으로 소장과 대장 등에 주로 발생합니다. 항문주위 누공도 생길 수 있습니다.크론병 환자들이 호소하는 증상은 복통, 설사, 체중 감소입니다.

특히 10~20대 젊은층에서 1~2개월 이상 설사와 복통이 계속되면 크론병일 가능성을 고려해봐야 합니다.크론병은 완치가 어려운 만성 질환일 뿐, 적절한 약물치료로 관해(증상이 없는 상태)를 유도하면 큰 문제 없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장 폐쇄ㆍ협착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크론병은 적절한 약물치료를 받으면 대부분은 진단 1년 이내에 관해기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현재 많이 사용되는 크론병의 치료제로는 항염증제, 부신피질 호르몬제, 면역조절제, 생물학적 제제 등이 있습니다.증상이 가라앉았다고 해도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합니다. 특히 흡연은 크론병에 악영향을 미치므로 환자들은 반드시 금연해야 합니다.

<
도움말: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
원문출처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60829000508

2016/09/03 10:02 2016/09/03 10:02


장에 염증이 생겨 복통과 혈변이 나타나는 장염은 여러 가지 원인으로 나타날 수 있는데, 그 중 음식을 먹은 후 발생하는 감염성 장염, 항생제 복용 후 나타나는 장염( : C.Difficile 장염), 소염 진통제 복용 후 나타나는 장염 등이 있습니다.

소염 진통제 복용으로 인해 유발된 장염 (NSAIDs induced colitis)은 새롭게 진단된 장염 중 약 10-12%를 차지하며, 특히 노인 연령이나 NSAID를 장기간 복용한 사람들에게서 많이 나타나게 됩니다. 소염진통제 특히, NSAIDs로 불리우는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제”는 염증을 일으키는 prostaglandin의 생성을 억제하여 염증과 통증을 치료하게 되는데, 소화기계 부작용이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약입니다.

특히 대장과 바깥쪽 소장 (distal small bowel)이 이러한 약물에 취약합니다. 주요 증상은 복통, 설사, 체중감소, 철 결핍성 빈혈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검사에서는 대변 잠혈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납니다. 내시경 소견으로는 특이적이지는 않지만, 장 점막에 충혈, 다양한 크기의 궤양, 미란이 관찰 될 수 있습니다. NSAIDs에 의한 장염은 소염진통제를 중단함으로써 회복될 수 있습니다

★ 대표적인 NSAIDs는 아스피린, 세레콕시브, 나프록센, 이부프로펜, 트리마돌 등이 포함됩니다.




2016/06/23 07:51 2016/06/23 07:51

카테고리

전체 (149)
프로필 (2)
언론보도 (31)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12)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