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치료약은 어느 정도의 부작용이 동반될 수 있다. 따라서 치료의 원칙은 약을 먹고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보다 치료의 효과가 더 클 때, 즉 약을 먹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이 약을 먹지 않았을 때 질병이 악화되어 나타날 수 있는 증상보다 감안할 수 있는 정도인지 고려하여 결정하게 된다. 하지만 모든 약은 개인마다 반응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고, 약을 복용할 때의 전신 상태, 다른 질병의 동반여부, 유전적 기질에 따라서도 모두 다르다. 부작용을 최대한 줄이고 약효를 발휘할 수 있는 방향으로 약제가 개발되고 있고, 어떠한 사람에서 어떠한 부작용이 잘 발생하는지에 대해서도 많은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어, 부작용을 잘 관리하면서 약을 잘 사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도 많이 발표되고 있다. 다음은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 주로 사용되는 약제와 발생 가능한 부작용을 정리한 것이다. 부작용이라고 해서 무조건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주치의와 상의하여 잘 관리하고 치료를 이어나가는 것이 더 중요할 것 같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본인에게 나타나는 증상이나 증상이 변화하는지를 관심 있게 지켜보는 것 역시 필요하겠다.

*
오심, 메스꺼움 등 위장장애, 두통, 약 발진과 같은 부작용은 공통될 수 있음.

1) 5-ASA/Sulfasalazine:
위장장애, 두통, 탈모, 발진이 나타난다. 1%이하에서 드물게 발열, 급성췌장염, 신장질환, 심장막염, 심장근육염이 발생할 수 있다. 신장 기능이 저하되어 있는 환자는 정기적인 신 기능 모니터링이 필요하며, 비교적 부작용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약제이다.

2)
스테로이드: 감염에 취약해지고, 식욕 증가, 신경과민, 불면증, 골다공증, 당뇨, 위장관 출혈, 불규칙한 월경 주기가 나타난다. 1%이하에서 드물게 신경통, 신경병증, 혈관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일반인에게도 많은 부작용이 알려져 있는 약이지만, 관해 유도에 효과적인 약제임. 따라서 단기 사용이 권고되며, 의존성과 불응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주치의의 처방에 따라 증량 또는 감량을 해야 하겠다.

3)
아자치오프린: 면역 기전을 억제시키는 약이기 때문에, 감염과 빈혈, 백혈구 감소증이 나타날 수 있다. 드물게 간염이나 저혈소판증이 나타난다. 백혈구 감소증에 대해서는 현재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데, 어느 정도 기간 동안 약을 복용하였어도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면, 비교적 관해 유지에 장기간 사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약이다. 그리고 어떠한 사정에 의해서 생물학적 제제를 중단해야 할 때, 중단 이후 관해를 유지하는데 가장 도움이 되는 약제이기도 하다.

4)
메토트렉세이트: 임신 시 태아 영향 때문에 남녀 모두 임신 3개월 이전에는 중단해야 한다. 메스꺼움과 구토, 위염, 위장관출혈, 메토트렉세이트 독성, 백혈구 감소증, 감염, 패혈증, 신부전 등이 흔하지 않지만 나타날 수 있고, 60세 이상 나이가 많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복용하는 경우에는 범혈구감소증이나 간독성 등을 주의해야 한다.  

5)
시클로스포린: 고혈압, 신독성, 신부전, 잇몸 증식증, 다모증이 나타날 수 있고, 매우 드물게 급성 췌장염이나 고칼륨혈증, 혈뇨가 발생할 수 있다. 수유 중인 여성 환자는 절대 금기 해야 하는 약제이다. 복용 중에는 혈압과 신기능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

6)
시프로프록사신, 메트로디나졸 등 항생제: 설사, 오심, 메스꺼움, 구역, 구토, 복부통증 등

7)
생물학적 제제 중 anti-TNF: 감염에 취약해지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B형 간염, 결핵, 인플루엔자 등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드물게 림프종 같은 악성 질환이 나타날 수 있는데 비율은 매우 적다. 부작용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염증성 장질환 환자 중 약 30% anti-TNF에 반응이 없고, 반응이 있더라도 그 중 약 30%는 점점 반응이 소실되는 경우가 있다. 그럴 경우 기전이 다른 생물학적 제제의 사용을 고려해 볼 수 있다. 결핵이나 간염을 예방하기 위해, 치료 시작 전 백신 접종이 필요한 경우도 있고, 결핵의 경우 잠복결핵을 먼저 치료 한 후 생물학적 제제 치료를 시작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2016/08/05 14:39 2016/08/05 14:39


스테로이드 호르몬은 성호르몬, 부신피질호르몬을 모두 포함하고,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서 말하는 스테로이드제 치료는 부신피질 호르몬제를 의미한다. 부신피질 호르몬이란 신장의 위쪽에 있는 내분비 기관인 부신이라는 곳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고, 당 대사, 수분 대사, 신경과 근육의 기능 조절, 위산 분비,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등 여러 가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약으로 만들어진 스테로이드제는 부신 피질에서 분비되는 17-OH 코르티코이드 화합물의 일종이다.

부신피질 호르몬제는 경구용, 주사용, 관장용이 있고, 활동성 염증이 심한 경우나 발병 초기에 항염증제와 함께 사용된다. 스테로이드제의 기전은 Lipocortin이라는 단백질을 생성하여 항염증작용을 나타내고, 인터루킨-1, -2를 억제하여 면역 기능을 강화하는 역할을 한다.  

스테로이드 치료는 증상이 호전되면 서서히 용량을 줄여 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주로 관해 유도요법에 사용하며 장기간 유지요법으로 사용은 부작용으로 인해 제한된다. 대표적인 스테로이드제인 프레드니솔론(prednisolone; : 소론도)은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베체트 장염을 포함하는 염증성 장질환 뿐 아니라 내분비 및 류마티스 질환, 피부질환, 안과질환, 루푸스 등 부종성 질환, 다발성 경화증 등의 치료에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치료방법
스테로이드제는 급성기 관해 효과는 매우 우수하여 두 질환 모두 약 80-90%의 초기 반응률을 보인다. 하지만 항문주위 병변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사용하지 않으며, 관해 유지 효과는 없고 부작용 발생 우려로 반드시 2-3개월 사용 후 중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적절 용량은 prednisolone 30-60 mg을 권장하고 있으며 1-2주 내에 반응이 있으면 일주일에 5-10 mg씩 감량한다. 만약 스테로이드를 끊지 못하거나 의존성,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반드시 면역조절제나 생물학적 제제 사용을 고려해야 한다.

부작용
일반적으로 스테로이드제 사용을 장기간 할 수 없는 이유는 부작용 때문이다. 속쓰림과 소화불량, 얼굴이 보름달 같이 둥글게 되는 Moon face, 여드름이나 몸에 털이 많이 자라게 되는 부작용이 대표적이다. 또한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게 되면 식욕이 좋아져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 흔하지는 않지만 위 또는 십이지장 궤양, 골다공증,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성격 변화 등을 일으키기도 하며, 3개월 이상 장기 사용하게 될 때는 골다공증 검사를 시행 해야 한다. 다른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인 면역조절제, 생물학적 제제 모두 비슷한 특징이 있는데, 면역 기전에 영향을 주는 치료제이기 때문에, 감염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 , 상처가 생길 경우 잘 낫지 않게 되며 감염에 대한 저항성이 떨어지므로 부신피질 호르몬제를 사용하고 있는 중에는 감염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부작용은 단기 사용시 문제가 없고 부신피질 호르몬제의 용량을 줄이면 덜해지고 약을 끊으면 없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운동선수의 스테로이드제 사용
국내 도핑방지위원회 홈페이지에서는 상시금지약물, 경기기간 중 금지약물, 특정 스포츠 금지약물을 확인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소론도(prednisolone)은 경기기간 중 금지되는 약물로, 운동선수의 경우 주치의와 상의하여 치료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만약 반드시 스테로이드제 치료가 필요하다면 치료목적 사용면책이라는 제도도 가능하다. (참고: 도핑방지위원회 (
www.kada-ad.or.kr))  

여러 가지 부작용에 대한 걱정 때문에 반드시 피해야 하는 약이 절대 아니며,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환자에게 사용 시 증상을 호전시켜줄 수 있는 장점도 있는 약이다. 따라서 스테로이드제의 사용은 적절한 적응증을 엄격하게 지켜 과량 또는 장기간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증상 변화를 꾸준히 모니터링하며 적절한 시기에 감량하는 속도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2016/01/15 17:05 2016/01/15 17:05

카테고리

전체 (127)
프로필 (2)
언론보도 (28)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93)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