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치료약은 어느 정도의 부작용이 동반될 수 있다. 따라서 치료의 원칙은 약을 먹고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보다 치료의 효과가 더 클 때, 즉 약을 먹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이 약을 먹지 않았을 때 질병이 악화되어 나타날 수 있는 증상보다 감안할 수 있는 정도인지 고려하여 결정하게 된다. 하지만 모든 약은 개인마다 반응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고, 약을 복용할 때의 전신 상태, 다른 질병의 동반여부, 유전적 기질에 따라서도 모두 다르다. 부작용을 최대한 줄이고 약효를 발휘할 수 있는 방향으로 약제가 개발되고 있고, 어떠한 사람에서 어떠한 부작용이 잘 발생하는지에 대해서도 많은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어, 부작용을 잘 관리하면서 약을 잘 사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도 많이 발표되고 있다. 다음은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 주로 사용되는 약제와 발생 가능한 부작용을 정리한 것이다. 부작용이라고 해서 무조건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주치의와 상의하여 잘 관리하고 치료를 이어나가는 것이 더 중요할 것 같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본인에게 나타나는 증상이나 증상이 변화하는지를 관심 있게 지켜보는 것 역시 필요하겠다.

*
오심, 메스꺼움 등 위장장애, 두통, 약 발진과 같은 부작용은 공통될 수 있음.

1) 5-ASA/Sulfasalazine:
위장장애, 두통, 탈모, 발진이 나타난다. 1%이하에서 드물게 발열, 급성췌장염, 신장질환, 심장막염, 심장근육염이 발생할 수 있다. 신장 기능이 저하되어 있는 환자는 정기적인 신 기능 모니터링이 필요하며, 비교적 부작용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약제이다.

2)
스테로이드: 감염에 취약해지고, 식욕 증가, 신경과민, 불면증, 골다공증, 당뇨, 위장관 출혈, 불규칙한 월경 주기가 나타난다. 1%이하에서 드물게 신경통, 신경병증, 혈관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일반인에게도 많은 부작용이 알려져 있는 약이지만, 관해 유도에 효과적인 약제임. 따라서 단기 사용이 권고되며, 의존성과 불응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주치의의 처방에 따라 증량 또는 감량을 해야 하겠다.

3)
아자치오프린: 면역 기전을 억제시키는 약이기 때문에, 감염과 빈혈, 백혈구 감소증이 나타날 수 있다. 드물게 간염이나 저혈소판증이 나타난다. 백혈구 감소증에 대해서는 현재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데, 어느 정도 기간 동안 약을 복용하였어도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면, 비교적 관해 유지에 장기간 사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약이다. 그리고 어떠한 사정에 의해서 생물학적 제제를 중단해야 할 때, 중단 이후 관해를 유지하는데 가장 도움이 되는 약제이기도 하다.

4)
메토트렉세이트: 임신 시 태아 영향 때문에 남녀 모두 임신 3개월 이전에는 중단해야 한다. 메스꺼움과 구토, 위염, 위장관출혈, 메토트렉세이트 독성, 백혈구 감소증, 감염, 패혈증, 신부전 등이 흔하지 않지만 나타날 수 있고, 60세 이상 나이가 많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복용하는 경우에는 범혈구감소증이나 간독성 등을 주의해야 한다.  

5)
시클로스포린: 고혈압, 신독성, 신부전, 잇몸 증식증, 다모증이 나타날 수 있고, 매우 드물게 급성 췌장염이나 고칼륨혈증, 혈뇨가 발생할 수 있다. 수유 중인 여성 환자는 절대 금기 해야 하는 약제이다. 복용 중에는 혈압과 신기능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

6)
시프로프록사신, 메트로디나졸 등 항생제: 설사, 오심, 메스꺼움, 구역, 구토, 복부통증 등

7)
생물학적 제제 중 anti-TNF: 감염에 취약해지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B형 간염, 결핵, 인플루엔자 등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드물게 림프종 같은 악성 질환이 나타날 수 있는데 비율은 매우 적다. 부작용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염증성 장질환 환자 중 약 30% anti-TNF에 반응이 없고, 반응이 있더라도 그 중 약 30%는 점점 반응이 소실되는 경우가 있다. 그럴 경우 기전이 다른 생물학적 제제의 사용을 고려해 볼 수 있다. 결핵이나 간염을 예방하기 위해, 치료 시작 전 백신 접종이 필요한 경우도 있고, 결핵의 경우 잠복결핵을 먼저 치료 한 후 생물학적 제제 치료를 시작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2016/08/05 14:39 2016/08/05 14:39

[ER 헬스톡톡] 잦은 설사, 복통 '과민성 대장 증후군' 대장암과 연관 있나요?
출처 (원문확인) :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88546


잊을만하면 나타나는 장트러블 '과민성 대장 증후군'편. 잦은 설사와 배변장애 복부 팽만감, 불쾌한 소화기 증상이 반복되는 경험이 자주 반복된다면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특별한 기질이나 기능의 문제로 발병되는 것이 아니라 스트레스나 환경변화 등으로 발생됩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앓는 흔한 질환이기도 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수는 2008년 149만명에서 2015년 기준 154만 7761만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증상도 다양하고 원인도 다양하다 보니 위염이나 장염과 증상이 햇갈릴때가 많습니다. 또 복통과 배변장애를 주로 겪다보면 궤양성 대장염과 대장암도 걱정됩니다. 소화기내과 전문의 2명을 통해 과민성대장증후군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봤습니다.


 [소화기내과]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

  
▲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란? "장에 이상이 없는데도 복통이나 복부 불편감을 동반하며 설사나 변비가 나타나는 기능성 위장관 질환을 말합니다. 설사와 변비 중 한 가지만 나타날 수도 있고, 복합적으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우리나라 인구의 약 10% 정도가 이 질환을 가지고 있고,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흔하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
원인은 무엇인가요? "명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 우선 장 근육이 지나치게 수축하거나 혹은 장 운동기능이 약해져 있거나, 내장 감각 과민성에 의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질환은 '병'이 아니라 증상을 종합해 '증후군' 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그 외 스트레스, 자율신경계 이상, 장내 미생물 이상 등도 원으로 추측 됩니다."


·
병원에 가면 어떤 치료와 검사를 받게 되나요? "검사는 대장 내시경, 혈액검사, 대변 검사 등을 시행합니다. 이를 통해 염증성 장질환이나 감염성 장염 여부를 판단합니다. 대부분의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들은 이런 검사에서 기질적 변화 없이 모두 정상 소견을 보입니다."
"치료는 약물요법, 식이요법, 운동요법을 병행할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악화시키는 원인이기 때문에 스트레스 조절이 중요합니다. 그외 대증요법은 증상을 조저라기 위한 약물로 진경제나 지사제, 변비완화제 등을 사용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항우울제를 처방해 정신적, 심리적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
계속 관리해야 하는 병인가요? 완치의 개념이 없나요?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주지만 악성종양과 같이 나쁜예후를 가지거나 특별히 암과 같은 나쁜 질환으로 발전하진 않습니다. 따라서 생활습관 개선, 심리적 안정, 스트레스 해소 등을 통해 전반적 건강 습관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것 등이 치료의 목표가 됩니다. 완치하기 보다 불편한 증상이 있을 때  마다 전문의 도움을 받아 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
'대장암'이나 '궤양성대장염'으로 발전하나요? "먼저 '궤양성대장염'은 만성 재발성 염증성 장질환 입니다. 궤양성대장염은 면역학적요인, 유전적 요인, 환경적 요인, 미생물 요인이 복합적으로 나타납니다. 과민성대장증후군과 증상은 유사할 수 있으나 원인이나 치료법은 전혀 다릅니다. 가장 뚜렷한 차이는 장내 염증과 궤양, 출혈 및 체중 감소 동반 여부 입니다. 때로 증상만으로 구분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내시경, 혈액, 대변 등 몇가지 검사를 통해 염증을 포함한 기질적 변화가 있는지 확인해 봐야 합니다."

"또 과민성대장증후군은 대장암과 같은 암이나 악성 종양으로 발전하지 않는 질환입니다. 혹여 증상이 있다면 대장내시경을 시행하면 100% 구별 할 수 있습니다."


 [TIP BOX] '과민성대장증후군'에 관련한 사소한 궁금증

Q.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은 과민성대장증후군에 얼마나 효과적인가요? "해당 질환 원인 중 하나로 장 내 미생물의 이상과 불균형이 있습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점막의 면역을 활성화 하고 증상을 조절하는 역할을해 효능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더 연구가 더이루어져야 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와 정상인을 비교했을 때 어떤 미생물이 많이 관찰되고, 어떤 미생물이 적게 관찰되는지 확인하고 그것을 보완할 수 있는 유산균 제제 개발과 임상연구가 더 필요합니다."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

  
 

Q. 과음한 다음날 꼭 설사를 합니다. 과민성대장증후군 때문인가요? "술은 장에서 설사 유도 및 장 세척제 역할을 해 장 운동을 변화시킵니다. 따라서 스트레스와 함께 해당 질환의 주요 요인으로 간주 됩니다. 또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건강을 위해 금주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 

Q.방귀와 과민성대장증후군이 연관있나요? "방귀는 음식을 섭취하면서 함께 공기를 삼키게 되어 장 내 가스를 만들어 발생하거나, 위에서 분비된 위산과 십이지장에서 분비되는 중탄산염 반응, 산소와 질소가 장으로 유입되면서, 또 음식이 발효되면서 만들어집니다. 따라서 질병과 방귀의 관련성은 아직 입증되지 않았으며 과민성대장증후군에 따른 증상과는 조금 관련이 있습니다."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 

2016/05/10 15:26 2016/05/10 15:26

카테고리

전체 (171)
프로필 (2)
언론보도 (35)
세브란스병원소식지 (5)
건강정보 (128)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