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체트 장염 환자는 장 증상보다 먼저 베체트병에 의한 구강 궤양이 지속되어 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고, 구강 궤양이 베체트병의 특징적인 증상 중의 하나이기 때문에 흔하게 호소하는 문제이다. 궤양성 대장염 환자는 드물지만 구강 병변이 나타날 수 있으며, 크론병은 입부터 항문까지 이르는 소화관에 염증이 나타나는 질환이기 때문에 궤양성 대장염보다 더 흔하게 구강궤양 문제를 경험하게 된다. 장 외에 나타나는 염증과 궤양은 염증성 장질환이 조금 더 심해지면서 함께 따라 나타나는 경향이 있지만, 때로는 영양 부족으로 인해 나타나거나 약물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크론병 환자는 약 20-50%, 궤양성 대장염 환자 약 8%, 베체트 장염 환자의 90% 이상이 구강 궤양 때문에 고생하게 되는데, 궤양이 깊고, 여러 개가 동시에 생기는 특징이 있다. 때로는 궤양 이외에도 입술이 붓거나, 입술이나 혀에 패인 자국 (열상, fissures)이 생기거나 잇몸이 빨갛게 붓는 치은염이 나타나기도 하고, 드물게 입 마름 증상도 있다. 궤양성 대장염 환자에서 증식성 화농성 구내염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고, 베체트 장염은 아프타성 궤양이 나타난다. 아프타 궤양은 동시에 여러 개가 생기고, 통증이 매우 심하다.

구강 문제 대부분은 질병 자체로 인한 것이지만, 앞서 설명했듯이 영양부족에 의한 것, 그리고 복용 중인 약물에 의한 부작용인 경우가 있다. 약물은 장기간 여러 임상시험이나 실제 치료 과정에서 나타나는 부작용들을 모두 조사하여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약물 복용에 의한 부작용은 몇 가지로 특정 지을 수 있다. 구강 궤양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생겼을 때 치료의 우선적인 목표는 통증을 줄이고, 2차 감염이 없도록 하며, 빨리 병변이 호전되게 하는 것이다.

치료는 원인을 먼저 파악한 후 그에 맞게 진행하게 되는데, 대부분의 경우에는염증성 장질환자체의 치료에 조금 더 집중하여 장 증상을 호전시켜 전반적인 컨디션과 증상을 호전시키는 것이 우선이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 보조적으로 5-ASA 가 들어 있는 구강 청결제로 염증을 호전시키거나, 통증 경감을 위한 약간의 국소 마취제 도포하거나,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성분의 연고를 바르거나 살균효과가 있는 구강청결제로 입을 자주 헹궈주는 방법이 있다. 심한 구강 아프타 궤양 치료 역시 전신 스테로이드나 면역조절제, 탈리도마이드와 같이 대부분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와 일치하기 때문에 구강 내 문제가 생긴 경우에는 소화기내과 주치의와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이 무엇인지, 그리고 염증성 장질환 중증도, 구강 문제의 중증도, 지속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치료 방법을 결정할 수 있다. 필요한 경우에는 치과 상담도 병행할 수 있겠다.

입은 음식을 먹게 되는 첫 통로이지만, 문제가 생겨서 오히려 더 음식을 섭취하기 어렵게 되면 전신 상태가 더 안 좋아 지는 악순환이 생길 수 있다. 평소 필수 영양소가 부족하지 않도록 골고루 섭취하고, 맵고 자극적인, 기름진 음식을 피해 장 증상이 더 심해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적당한 운동으로 전반적인 컨디션 조절이 중요하다고 판단된다.



                   



참고문헌 : Muhvić-Urek M, Tomac-Stojmenović M, Mijandrušić-Sinčić B. Oral pathology in inflammatory bowel disease. World J Gastroenterol. 2016 Jul 7;22(25):5655-67.


2016/09/10 20:24 2016/09/10 20:24

카테고리

전체 (158)
프로필 (2)
언론보도 (32)
세브란스병원소식지 (5)
건강정보 (118)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