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통을 비롯한 여러 통증들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이 가장 흔하게 호소하는 어려움이며,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주요 요인이 된다. 하지만 통증은 질병의 중증도를 나타내거나, 협착, 농양 등 질병의 합병증 발생을 말해주는 우리 몸의 신호이기도 하여, 통증이 내는 소리에 귀 기울일 필요가 있다.

특히 임상적, 내시경적으로 관해기로 확인 되어도 환자 중 20%-30% 는 지속적으로 통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통증 관리는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 매우 중요한 과정이다. 이에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베체트 장염 환자의 통증은 무엇 때문에 발생하는지 발생 기전을 알아보고, 종류에 따른 특징을 알아보고자 한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서 통증을 유발하는 원인은 주로 장 내 염증이 심해지는 경우이고, 염증성 장질환으로 인한 장 염증과 함께 과민성 장증후군, 감염성 장염으로 인해서도 통증이 유발될 수 있으며, 염증이 심해져 농양이나 누공을 형성하게 되는 경우 역시 통증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크론병과 베체트 장염 환자에서 장외 증상 (장을 제외한 관절이나 피부 등에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증상)이 생길 때, 관절통과 같이 염증이 침범한 신체 부위에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염증과 관련이 없으나 나타날 수 있는 통증은 장 협착, 장 폐쇄 등을 생각해볼 수 있다.  

통증 기전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통증은 우리 뇌의 외상수용기 (통각수용기)에서 자극을 감지하면서 시작된다. 이 외상수용기는 화학적 변화, 온도 변화, 기계적 변화를 감지 할 수 있는데, 외상수용기가 어떠한 변화를 감지하게 되면 신경계를 통해 척수 후각으로 전달되고, 이차 신경세포 (Second order neurons)를 따라 뇌로 전달된다. 이 과정에서 뇌는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통증전달물질을 차단하는 기전의 진통제를 복용하면 통증을 경감시킬 수 있다.

통증의 종류 

복통이 발생하는 기전에 따라 내장 통증 (Visceral pain)과 몸통증 (Somatic pain)으로 나눌 수 있는데, 주로 내장 통증은 소화관에 기인하고 둔한 통증이 간헐적으로 나타나는 특징이 있으며, 몸통증은 관절이나 복막에서 오는 통증인데 주로 찌르는 듯한 통증이다.

통증이 발생할 때에는 통증을 적절히 조절하면서, 추가 검사를 시행하여 통증의 원인을 밝히고 원인에 맞는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의사와 환자 간 중요한 것은 통증의 지속 정도와 강도에 대해 정확히 이야기하여, 본인에게 맞는 치료가 적절한 시기에 진행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2016/07/05 07:59 2016/07/05 07:59
대변이식술 (Fecal Microbiota Transplant)은 약으로 잘 조절되지 않는 클로스트리디움 디피실 장염, 과민성 대장 증후군, 그리고 염증성 장질환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베체트 장염) 환자를 대상으로 시도해 볼 수 있는 새로운 치료 방법이다.

최근 건강인에서는 장내 미생물들의 균형이 잘 이루어져 정상적인 장 기능을 수행하고 있음에 비하여, 크론병이나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질환 환자와 클로스트리디움 디피실 장염과 같은 장 질환 환자에서는 이 균형이 파괴되는, 즉 Dysbiosis라는 현상이 일어나면서 정상적인 면역 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균에 비해 염증성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세균들이 장내에 정착하거나, 전체 미생물 군집의 숫자가 감소하는 특징이 관찰되고 있다.

대변 이식술은 1958년에 처음 위막성 장염에 시도 되었다가, 최근 다시 관심을 받기 시작한 시술 방법으로, 건강한 공여자의 대변에서 추출한 장내 미생물을 면역력이 저하되었거나 병원성 균주에 저항을 보이는 환자에게 이식하여 환자의 장내 미생물을 건강하게 바꾸는 방식이다. 주로 장내 미생물 불균형으로부터 초래된 장 질환의 치료에 시행된다. 로스트리디움 디피실 장염에는 비교적 연구가 많이 이루어졌고, 궤양성 대장염과 과민성 장증후군 환자에서도 일부 연구가 수행되었다. 아직까지 대변 이식술에 대해 정해진 방법은 없고 환자의 기호와 주치의와의 상의에 따라 여러 가지 방법이 가능하다.

1) 공여자 선정 : 질병이 없는 건강한 가족 중 공여자를 선정한다. 이식술 중 예상하지 못한 병원균의 이식으로 인한 잠재적 위험을 배제할 수 없으므로, 질병 과거력, 가족력, 수혈 경험 등의 문진을 수행하고, 혈액검사를 통해 A, B, C형 간염 바이러스, 아메바 바이러스, 분선충 등 감염성 질환 유무를 확인한다. (T-lymphocytic virus, Hepatitis A, B, C virus, cytomegalovirus, Epstein-Barr virus, lues, Strongyloides, Amoebiasis 등)

2) 대변 이식술 준비 : 공여자의 대변 200-300g을 500ml 멸균된 생리식염수에 용해시켜 준비하며, 원심분리기와 같은 장비를 통해 미생물을 분리해 낸다. 1-8주까지 -80도에 냉동 보관한 후 사용할 수도 있다.

3) 이식 경로 : 2번을 통해 만들어진 건강인의 장내 미생물 용액은 위, 대장내시경을 통해 주입하는 방법, 관장을 통해 주입하는 방법, 비위관 혹은 비-공장 튜브를 통해 주입하는 방법 중 환자에게 적합한 방식을 통해 이식을 시행한다.


여러 논문에서 다양한 대변이식술을 소개하고 있으며, 어떤 경우 환자는 이식 전 경구 항생제를 통해 장내 균을 없애거나 장 정결제를 이용하여 장을 정결하여 준비하는 것을 권고하기도 하고, 한 번의 이식술을 시행 받는 것을 권고하는 연구가 있는가 하면, 관장을 통해 이식하는 방법을 5일간 반복하는 연구도 있다. 대변이식술이 장 질환 증상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가능성이 있지만, 아직까지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한 무작위 배정 임상연구는 적기 때문에, 방법이 표준화 되지 않았고, 더 연구가 진행 되어야 하는 부분이 있다. 앞으로 장내 미생물 군집에 대한 연구가 거듭될수록 질병과 미생물과의 관계, 그리고 미생물을 통한 치료 방법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6/03/28 11:13 2016/03/28 11:13

카테고리

전체 (144)
프로필 (2)
언론보도 (3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08)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