궤양성 대장염의 또 다른 합병증인 독성 거대 결장 (Toxic Megacolon)은 소화기관 중 결장과 직장 부분이 비정상적으로 팽창하게 되어 파열이나 천공까지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증상이다. 주로 염증성 장질환 중 궤양성 대장염의 합병증으로 나타나며, 그 외에도 위막성 대장염이나 CMV 감염 환자, 크론병 환자에서도 드물게 나타나기도 한다. 보통 CT MRI를 통해 결장이 직경 6 cm이상으로 팽창해있는 경우 진단하며, 궤양성 대장염 환자 전체의 약 1-10%, 크론병 환자의 0.2-2.3% 정도가 이 독성 거대결장으로 입원을 필요로 한다.

원인은 염증성 장질환이며, 장 내 심한 염증과 대장 조직이 약화되거나 손상되기 때문이다. 독성 거대 결장이 나타나기 전 먼저 혈성 설사와 열, 복통과 함께 경련의 증상을 보인다. 심한 경우 전신 독성(Systemic Toxicity) 반응이 동반된다. 진단은 영상학적 검사 (복부 CT )를 가장 먼저 고려해보아야 하고, 대장내시경을 통해서도 부가적으로 진단에 참고할 수 있지만, 약해진 대장 점막 등을 오히려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보류하여야 하고 주의가 필요하다.

치료 방법은 전신 증상을 호전시킨 후 호전이 없으면 수술을 시행하는 것이다. 먼저 금식으로 장을 쉬게 해주면서, 감압 시키고, 환자 컨디션 회복을 위해 수액을 공급한다. 혈압이 안정적이고 수술을 할 수 있는 컨디션이라면, 손상된 결장 부위를 절제하는 수술이 진행된다. 그 외에 약물치료로 스테로이드를 이용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이 상충되기도 하는데, 염증성 장질환 자체를 호전시킨다는 의미에서 스테로이드 치료도 함께 병행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일부 있다. 만약 긴급한 경우 수술이 늦어지게 되면, 독성 거대결장에서 장 천공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수술 결정이 매우 중요하다.

다른 염증성 장질환 합병증과 마찬가지로 독성거대결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으로 염증성 장질환 증상 자체를 잘 조절하면서 관해기를 길게 유지하는 것이다. , 식습관 조절, 적당한 운동, 꾸준한 약 복용 (혹은 주사 치료)를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

2016/06/15 16:36 2016/06/15 16:36

카테고리

전체 (149)
프로필 (2)
언론보도 (31)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12)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