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기관 중 위와 대장 사이에 위치한 소장은 약 6-7m 정도 길이의 매우 긴 소화기관이며, 십이지장-공장-회장으로 구분할 수 있다. 소장은 음식물 소화 흡수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소장은 CT, MRI, 소장조영술 등 영상검사를 통해 병변 유무와 위치 확인이 가능하고, 그 외에 소장내시경이나 캡슐 내시경 등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지만 대장이나 위에 비해서 내시경 등 시술을 통한 물리적인 접근이 비교적 어렵다. 궤양성 대장염은 말 그대로 대장에 국한되어 병변이 나타나는 병이지만, 크론병과 베체트 장염은 소화관 어디에나 발현할 수 있기 때문에 소장에 병변을 가진 환자들도 많이 있다. 염증성 장질환 이외 다른 소장 질환은 소장 종양, 다른 원인으로 인한 출혈, 유착, 장폐쇄 등이다.

크론병 환자와 베체트 장염 환자 중 염증이나 섬유화로 인해 장폐쇄가 질병 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데, 그 중에서는 수술적 절제가 필요한 경우도 있고, 일부 환자 중에는 소장협착이 다시 재발하여 짧은 시간 내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2017 Curr gastroenterol Report에 발표된 최근 논문에 따르면, 미국 인구가 약 3억명 중 1년에 약 35만명에서 소장 폐쇄가 발생한다고 한다. 그 중 장유착 (65%), 탈장 (10%), 악성종양 (5%), 크론병 (5%), 기타 (15%) 정도로 분포되어 있다.

염증성 장질환 소장 폐쇄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복통, 오심, 구토, 복부 팽만, 변비 (매우 심한 변비) 이고, 드물게는 탈수 증상이나 패혈증(빈맥, 발열, 점막 건조, 기립성 저혈압), 장음 감소 등이 나타난다. 소장 병변, 특히 장폐쇄를 일차적으로 가장 잘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복부 CT 이다. 염증성 장질환은 아니지만 소장 폐쇄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즉 감별 진단 해야 하는 것은 수술 후 폐쇄증, 마약성 장 증후군, 장간막 허혈이 있고, 또한 가성 장폐쇄(pseudo-obstruction) 이라는 실제 병은 없는데 가짜 폐쇄로 증상만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실제 영상 검사에는 아무 것도 확인되지 않는다).

치료 방법은 환자마다 증상마다 질병마다 다르다. 항생제 투여, 염증성 장질환 자체에 대한 치료, 풍선 확장술, 수술, 금식 등이다.


참고문헌 : Rami Reddy SR, Cappell MS. Curr Gastroenterol Rep. 2017 Jun;19(6):28.

2017/05/20 12:18 2017/05/20 12: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136 

카테고리

전체 (136)
프로필 (2)
언론보도 (28)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01)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