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에서 항문에 이르기까지 소화관 어느 곳에나 염증, 궤양이 발생할 수 있는 크론병 중 일부는 누공성 크론병이라고 별도로 구분되기도 한다. 크론병 환자 약 3-50% 정도에서 항문 주변에 누공이 발생하는데, 누공은 원래 폐쇄되어 있는 신체 조직이 염증이나 외상으로 인해 비정상적인 통로가 만들어 지는 것이다. 누공성 크론병은 항문 주위에 농양이나 출혈이 반복되어 환자의 삶의 질을 크게 저하시키는데, 처음에는 치질이나 치루로 생각하여 크론병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누공성 크론병과 혼동하기 쉬운 몇 가지 항문질환을 알아보고, 누공성 크론병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자 한다.

치루는 외상, 치열, 결핵, 방선균증 등의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항문 주변에 농양이 발생하고 염증이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경우를 말하며, 피부 쪽으로 난 구멍을 통해 지속적으로 고름 등의 분비물이 묻어 나오게 된다.  

치열은 항문이 찢어져서 변을 볼 때 피가 나면서 통증이 동반되는 상태를 말한다. 배변 시에 날카롭고 찌르는 듯한 통증이 있고, 배변 후 휴지에 선홍빛 피가 묻는다.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베체트 장염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혈변은 장 점막 염증이 심해 장에서 출혈이 발생하는 반면, 치열은 물리적인 이유로 발생한 상처라고 할 수 있다. 

치핵은 배변 습관이나 기타 이유로 인해 항문 주위 조직 (항문관 주위 혈관, 결합조직이 모인 점막하 근육)이 덩어리를 이루다가 점차 내려오면서 항문이 빠지는 증상을 말한다. 임신이나 변비로 인해 발생하기도 한다.  


여러 항문질환들과 누공성 크론병 초기 증상은 유사하지만, 크론병은 염증이 장을 침범해 발생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염증성 장질환에 맞는 약물치료와 농양을 빼는 등 의료시술이 필요하다. 그리고 진료 시 설사나 혈변에 대해서만 말하고 구체적인 항문 증상에 대해 말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주치의에게 문제를 정확하게 이야기하여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든 염증성 장질환 환자 치료에는 소화기내과와 대장항문외과 의료진의 협력이 필요한데, 특히 누공성 크론병 환자에서는 치료 가이드라인에서 수술과 약물치료가 밀접히 연결되어 있어 그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

(
신문기사 참고 : http://www.yakup.com/news/index.html?mode=view&cat=12&nid=193490)

2017/03/11 09:37 2017/03/11 09:3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6 7 8 9 10 11 12 13 14  ... 131 

카테고리

전체 (131)
프로필 (2)
언론보도 (28)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97)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