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이 가장 많이 호소하는 증상이 바로 복통이다. 눈에 보이지 않고, 잘 설명하기 어려운 증상이기도 하고, 활성기가 아닌 관해기에도 복통은 나타날 수 있다. 복통은 모두에게 힘들고 고통스럽지만 크론병과 베체트장염 환자가 궤양성 대장염 환자보다 약간 더 복통을 많이 호소하는 경향이 있다. 우리가 통증을 1-10으로 간주할 때, 7이상의 복통을 호소하는 환자 비율도 약 4-50% 정도 차지한다.

복통의 가장 주된 원인은 염증성 장질환 자체 때문이다. 장 염증과 궤양으로 인해 심한 복통이 유발되기 때문에, 이런 경우에는 염증성 장질환 자체를 먼저 치료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관해기에 나타나는 복통이나 특정한 이유 없이 복통이 반복되는 경우에는 어떻게 관리 해야 할까? 

통증은 병 때문이 아니라 심리적 요인으로 인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스트레스, 우울, 분노, 불면 때문에 통증이 발생하는 것은 잘 알려져 있고, 염증성 장질환 외 다른 병이 원인이 되어 복통이 발생할 수도 있다 (: 과민성 장증후군, 세균성 장염, 신장결석, 담석, 허혈 등) 그렇다고 해서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은 진통제를 장기간 지속적으로 복용하기는 어렵다. 장기간 복용하는 NSAID 등의 진통제가 염증성 장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세 가지 다른 접근 방법을 제안한다.

1)
심리적인 문제 해결: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은 오랜 기간 반복되는 증상으로 심신이 지쳐있거나 통증에 매우 민감해져 있는 특징이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실제 복통이 있는 신체적, 질병 문제가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Somatic disorders). 이런 경우 심리상담, 명상, 스트레스 대처와 관련된 교육 듣기, 바이오피드백과 같은 중재가 통증 경감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2)
음식 조절: 염증성 장질환이 악화되지 않았고, 심리적 문제도 없는데 복통으로 힘들다면, 먹는 음식을 한 번쯤 돌아볼 필요가 있다. 다른 사람에겐 문제 없는 음식이라도 개인에 따라 다른 반응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은 일반인에 비해 알코올에 취약하고 장 증상이 더 쉽게 나타날 수 있다. (알코올 음료에 포함되어 있는 설탕 성분도 염증성 장질환에는 좋지 않고, 알코올 자체가 좋지 않다.)

3)
약물 조절: 일반적으로 단기간 복용하는 진통제는 문제 없이 사용 가능하다. 다만, 장기 복용하지 않도록 해야 하겠고, 통증이 크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과용량을 복용하지 않도록 해야 하겠다.


참고문헌 : Norton C et al. Aliment Pharmacol Ther. 2017 Jul;46(2):115-125.

2017/07/26 14:19 2017/07/26 14:19

카테고리

전체 (138)
프로필 (2)
언론보도 (29)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03)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