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질환은 아직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재까지는 유전요인과 면역기전, 환경요인, 장내 미생물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내 미생물은 염증성 장질환 뿐만 아니라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나 C.Difficile 감염 장염, 그리고 넓게는 당뇨나 천식과의 연관성도 제시되고 있다. , 장에 상재하고 있는 미생물 (, 박테리아) 의 다양성이 깨졌거나, 좋은 균은 없고 나쁜 균이 더 많은 상태에서 질병이 잘 발생한다는 것이다.동시에 항생제는 몸 속에 있는 나쁜 균을 죽이지만 동시에 좋은 균까지 모두 죽이기 때문에, 장내 미생물 군집의 균형에 안 좋은 영향을 준다는 사실 역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항생제 복용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에서 치료를 위해 복용 하는 것은 위험과 이익을 따져 보았을 때 선택이 불가피하다.

기존에 일부 연구에서 생후 1년 이내 항생제를 복용한 경험이 있다면 조금 더 염증성 장질환을 진단 받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가 있기도 하고 (Shaw S, et al. Am J Gastroenterol. 2010;105), 소아청소년 시기에 항생제를 자주 복용하는 것이 염증성 장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Ungaro R, et al. Am J Gastroenterol. 2014;109).

그렇다면 산모가 임신 중에 복용한 항생제가 태어난 아이의 염증성 장질환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을까? 최근 1984년부터 2010년까지 캐나다에서 염증성 장질환으로 진단받은 여성과 그렇지 않은 대조군을 비교한 연구 결과가 발표 되었는데, 연구자들은 태아의 장 내 미생물 군집 형성에 산모의 영향을 많이 받을 것이라는 가설로 연구를 진행했지만 결과적으로는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임신 중이나 전후에 감염 발생으로 항생제를 복용하게 되더라도, 그것이 태어날 아이의 크론병이나 궤양성 대장염, 베체트 장염 발생으로 바로 이어지지 않고, 태아일 때보다 신생아와 영유아 시기에 건강한 장 내 미생물군을 형성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결론이다.

마지막으로 모든 질병이 그렇듯 병은 딱 한 가지의 원인으로 인해 발생하기는 어렵다. 더구나 누구의 실수나 잘못으로 인해 발생하지 않으며, 잘 관리되고 치료 될 거라는 마음을 가지고 환자의 증상과 생활습관을 잘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할 것이라 생각된다.


참고문헌 : Bernstein CN, et al. Inflamm Bowel Dis 2017Feb10

2017/02/22 11:37 2017/02/22 11:37

Recommendation 10: In CD patients with intestinal strictures or stenosis in combination with obstructive symptoms, a diet with adapted texture, or distal (post-stenosis) enteral nutrition can be recommended. [Grade of recommendation GPP - Strong consensus (95% agreement)]

장 협착이나 장관이 좁아져 있는 크론병 환자 중 오심, 구토 등 증상이 함께 동반된 환자의 경우에는 협착 부위를 지나 영양분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하는 장관영양을 하거나 adapted texture 식이가 권고된다.”

일부 협착이 있는 환자의 경우에 금식을 통해 장을 쉬게 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보통 협착은 염증이 심해서 염증이 장을 막는 경우이거나 장 조직이 섬유화되어 길이 좁아지는 경우가 있다. 약물치료와 내시경적 시술 등이 치료에 우선이 되어야 하고, 영양 측면은 협착으로 인한 영양불량 상태가 되지 않도록 개선된 질감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되고, 경우에 따라 협착된 부위를 지나서 영양분이 투여될 수 있도록 하는 장관영양을 시행해볼 수도 있다. “개선된 질감의 식사 (adapted texture diet)”는 목 넘김이 쉽게 부드럽고 잘게 다져진 음식이나 퓨레 형식의 음식 (minced, pureed), 믹서기에 갈아 만든 음식을 의미한다.


Recommendation 19:In CD patients every effort should be made to avoid dehydration to minimize the risk of thromboembolism. Grade of recommendation GPP e Strong consensus (100% agreement)

크론병 환자의 경우 혈전증 발생을 막기 위해 탈수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혈전증은 혈전(혈관 속에서 피가 굳어진 덩어리)에 의해 발생되는 질환을 말하고,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정맥 혈전증 발생의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정맥 혈전증은 이코노미 증후군이라고도 불리우며 좁은 공간에서 오랜기간 움직이지 않고 있을 때에도 발생할 수 있고, 임산부에게도 잘 발생한다. 정확한 기전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체내 염증 반응이 지혈 밸런스에 영향을 주어 응고가 잘되게 활성화 시키는 경향이 있다고 일부 실험에서 밝힌 바 있다. 크론병 환자를 포함한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은 수분이 부족해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고, 틈틈이 스트레칭 등 신체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출처 : Forbes A, et al. Clin Nutr. 2016 Dec 31. pii: S0261-5614(16)31368-1

2017/02/09 10:21 2017/02/09 10:21

유럽 임상영양학대사학회(ESPEN; European Society for Clinical Nutrition and Metabolism)에서는 질병과 관련한 임상영양 분야의 학술지를 발간하면서, 임상영양 가이드라인을 질환별로 발표한다. 예를 들면, 심장질환 환자에 대한 영양 가이드라인, 암 환자에 대한 영양 가이드라인 등이다.

2017
년 임상영양학회지에 염증성 장질환에 대한 ESPEN 임상영양 가이드라인이 발표되었고, 영양사, 간호사, 염증성 장질환 전문의를 위한 내용으로 그 중 환자들이 알아두면 좋을 만한 내용만을 간추려 보고자 한다.


염증성 장질환은 소화기계에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다른 소화기계 질환과 마찬가지로 영양불량, 영양불균형을 초래하기 쉽다. 비슷한 정도이긴 하나 비교하자면 대장에 국한되는 궤양성 대장염보다 소화기계 어디나 발생할 수 있는 크론병이 조금 더 빈번하고, 베체트 장염의 경우도 질병 중증도가 심한 환자들이 많아 영양불량이 문제가 된다. 그리고 성인 환자보다 소아 환자에서 영양 문제가 더 심하다.

염증성 장질환에서 영양 문제는 1) 영양분 흡수가 잘 안되거나 설사가 심한 경우, 2) 식욕이 감퇴하고, 증상이 나빠지는 것을 우려해 잘 먹지 않은 경우, 3) 염증이 심할 때 많은 영양분과 에너지가 소모되고, 염증이 있는 부위에서 영양분이 빠져나가기 때문이다. 2017년에 발표된 ESPEN 임상영양 가이드라인은 총 40개의 권고사항이 있고, 어떤 종류의 연구가 과학적으로 뒷받침 되는지와 델파이기법을 활용하여 전문가들이 얼마나 동의하는지 여부가 함께 기재되어 있다.


Recommendation 1: A diet rich in fruit and vegetables, rich in n-3 fatty acids, and low in n-6 fatty acids is associated with a decreased risk of developing Crohn's disease or ulcerative colitis and is therefore recommended. [Grade of recommendation 0 - Strong consensus (90% agreement)]
과일과 채소가 많은 식단, 그 중 n-3지방산 함유가 높고, n-6 지방산 함유가 낮은 식단이 염증성 장질환에 대한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염증성 장질환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로 서구화된 식단을 꼽을 수 있는데, 우리가 섭취하는 음식이 장 내 미생물 군집의 균형을 깨뜨리고 장 투과성을 높이거나 점막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음식과 관련한 연구들은 대부분 후향적 연구 (기존의 자료를 분석하는 연구)이기 때문에 신뢰도나 타당도가 비교적 낮아, 확실한 답이라고 하기에는 어렵다. 그 외에도 육류, 총 지방, 오메가-6 지방산, PUFA(다가불포화지방산)을 많이 복용하게 되면 궤양성 대장염 발병의 위험이 높아진다고 하고, 포화지방, 육류, 오메가-6 지방산, PUFA를 많이 복용하게 되면 크론병 발병의 위험이 높아진다고 한다. 하지만 최근 오메가-3 지방산을 이용한 임상연구 결과는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 도움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왔다.

Recommendation 2: Breastfeeding can be recommended, because it is the optimal food for infants and it reduces the risk of IBD. Grade of recommendation B e Strong consensus (93% agreement)
모유 수유는 신생아에게 최적의 영양분을 제공하고, 염증성 장질환 발생의 위험을 낮춘다.”이에 대해서는 모유 수유군, 시리얼 군, 우유에 설탕을 추가한 군에서 염증성 장질환과 관련하여 특별한 차이가 없다고 발표한 연구가 있고, 모유수유를 하지 않았을 때 궤양성 대장염은 OR 1.5, 크론병은 OR 1.9로 염증성 장질환 발생의 위험도가 더 높아진다고 발표한 연구도 있어, 상반된 연구결과가 존재한다.

그런데 2004-2009년까지 발표된 모유수유 관련한 논문을 모두 분석한 Systemic review 에서 모유수유에 우호적인 결과로 분석되어 대체적으로는 모유수유를 하는 것이 앞으로 아이가 염증성 장질환으로 진단 받지 않게 하는 데 조금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

Recommendation 5A: Protein requirement are increased in active IBD, and intake should be increased (to 1.2~1.5 g/kg/d in adults) relative to that recommended in the general population. [Grade of recommendation GPP e Strong consensus (96% agreement)]
염증성 장질환 활성기에 단백질 요구량이 증가하고, 일반 성인에 비해 조금 더 많은 단백질을 섭취해야 한다. (성인 기준 하루에 1kg 1.2~1.5g 섭취 권고)

Recommendation 8: There is no “IBD diet” that can be generally recommended to promote remission in IBD patients with active disease. Grade of recommendation GPP - Strong consensus (96% agreement)
"염증성 장질환 관해기를 유도할 수 있는 하나의 염증성 장질환 식단은 없다.”글루텐프리 식단, FODMAP 식단 등 몇 가지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에게 제안되는 식단이 있고 일부 도움이 된다. 그런데 음식은 약물 치료처럼 관해기를 유도할 수 있거나 질병에 결정적으로 도움이 되는 기전을 밝히기 어려운 특징이 있고, 아직까지 염증성 장질환 환자 누구에게나 적합한 하나의 식단을 권고하기에는 이르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 Forbes A, et al. Clin Nutr. 2016 Dec 31. pii: S0261-5614(16)31368-1.

2017/02/03 13:55 2017/02/03 13:55

카테고리

전체 (134)
프로필 (2)
언론보도 (28)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00)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