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론병 환우 분들이 외래에서 면역조절제가 필요하다고 얘기하면, 약에 대한 두려움도 있고 내가 염증이 그렇게 심한가 하는 우려하는 경우를 진료실에서 종종 경험한다. 어떤 경우에 면역조절제 사용이 필요한지 살펴 보겠다.

면역 조절제는 메살라진(펜타사, 아사콜 등)이 효과가 만족스럽지 못할 때 사용한다. 다만 약제 효과가 2-3개월을 기다려야 볼 수 있기 때문에 급성 증상 조절은 보통 스테로이드로 하게 된다. 하지만 스테로이드는 급성기 증상 조절 효과는 좋지만 장기 사용시 부작용 우려가 있고 장기간 사용해도 그 효과가 유지되지 못한다.

따라서 면역조절제는 장기적인 염증조절이 필요한데, 메살라진은 효과가 없고 스테로이드를 사용해도 효과가 없거나 의존성이 있을 때 더해서 사용하게 된다. 면역조절제는 목표를 체중의 2배나 2.5배 사이에서 사용하게 된다. 예를 들면 체중이 50kg대인 경우 100-125 mg을 사용하는 것이 목표이다. 보통 아자티오프린 1알이 50 mg이니 2-2.5알 사용하면 된다. 만약 또 다른 면역조절제인 6-MP(퓨리네톤)을 사용한다면 체중당 1-1.5 mg을 사용한다. 퓨리네톤은 아자티오프린 복용 후 위장 장애가 있으면 바꾸어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사람마다 효과나 부작용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반 알 또는 한 알에서 시작하여 혈액 검사를 통해 조금씩 증량하여 효과나 부작용이 없는 상태에서 쓸 수 있는 만큼 최대로 쓰면 된다.

그럼 어떤 환우들이 면역조절제를 조기에 사용하게 될까? 세브란스 병원 박예현, 천재희 교수의 최근 논문을 보면 진단 시 나이가 어릴수록, 소장 침범이 있고(특히 상부 소장), 증상이 처음에 심하게 나타난 경우, 항문 누공이 처음부터 동반된 경우에 수술하게 될 확률이 높게 나왔다 (Park Y, Cheon JH et al IBD 2017).

따라서 이런 환우의 경우는 조기에 면역조절제가 필요하게 될 확률이 높으며, 면역조절제가 수술하게 될 확률을 줄이며 예후를 좋게 할 수 있다. 결론적으로 면역조절제를 너무 두려워하지 말고 주치의와 상의 하에 잘 사용한다면 증상 조절이 잘 되고, 예후를 좋게 하고, 수술률을 낮출 수 있다.

2017/12/24 12:06 2017/12/24 12: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7 8 9 10 11 12 13 14 15  ... 155 

카테고리

전체 (155)
프로필 (2)
언론보도 (32)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117)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