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질환 약물치료에 보조적인 방법으로 고려해볼 수 있는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제제는 최근 장질환 뿐 아니라 피부질환이나 내분비계 질환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연구가 다양하게 진행 중이다. 물론 이는 보조적인 역할이기 때문에 일부 도움이 될 수 있고 환자마다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으며, 아직은 연구가 더 이루어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 오늘은 비슷하지만 다른 미생물을 이용한 보조제에 대해 정리해보고자 한다.

1)
유산균 Probiotics

Probiotics는 Pro (=영어 For) Biotics (=영어 life, 생명)의 합성어로, WHO에서는 적절한 양을 투여 하였을 때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살아 있는 미생물 이라고 정의 하고 있다. “Live microorganisms which when administered in adequate amounts confer a health benefit on the host”

이 유산균은 위산과 담즙으로부터 살아남아야 하고, 장 내에서 일시적으로 거주지를 형성하고 살아 있는다. 유산균의 작용 기전은 우리 몸에 좋은 미생물을 함유하여 장 내에서 미생물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여 염증과 면역 반응을 조절 한다. 그 외에도 장 벽을 튼튼하게 하여 박테리아가 장 벽을 넘어가지 않도록 막는 역할도 한다.


2)
프리바이오틱스 (Prebiotics)

장 내에 좋은 미생물들이 다양하게 잘 살 수 있도록 미생물이 먹을 수 있는 영양분을 공급해 주는 방법이 프리바이오틱스 제제이다. 주로 상부 위장관에서 소화, 흡수되지 않는 비소화성이어야 하고, 장내 미생물 중 비피도박테리아와 같이 우리 몸에 좋은 유산균을 선택적으로 잘 활성화 시키는 역할을 한다. 대표적으로는 올리고당이나 자일리톨, Inulin, 락티톨(lactitol), 락톨로오스(lactulose) 등이다.

3) Symbiotics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를 더한 형태로 미생물과 미생물 먹이를 한 번에 투여하는 것이다. 다만, 아직까지 개발과 연구가 많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2017/03/31 16:44 2017/03/31 16:4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6 7  ... 127 

카테고리

전체 (127)
프로필 (2)
언론보도 (28)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정보 (93)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