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아주 독한 독감이 빠르게 번지고 있습니다. 학교들이 속속 개학하고 있어서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2009년형 신종플루 바이러스도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곽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소아청소년과 대기실입니다.

콧물과 기침, 고열 등 독감 증세를 호소하는 환자가 줄을 잇고 있습니다.

[김명순/독감환자 보호자 : 열이 있기에 해열제를 먹였는데 열이 안 떨어지더라고요. 애가 처져서 먹지를 못하기에 병원에 와서 검사했더니 독감이라고 그러더라고요.]

올 겨울 들어 감염환자가 가장 많은 독감 바이러스는 B형이었지만, 최근엔 2009년 신종플루 대유행을 일으켰던 A형 H1N1 바이러스 환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올해 1천 700만 명 이상이 독감 예방백신 접종을 완료했지만, 백신을 맞아도 열에 두세 명은 독감에 걸릴 수 있습니다.

독감은 일반 감기와 달라 치료제가 따로 있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뒤 이틀 안에 복용해야 효과가 있습니다.

[김동수/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일단 고열이 나면서 전신증상이 같이 동반된다 싶으면 일단은 독감을 의심하고 타미플루를 처방을 시작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개학과 설 연휴가 있는 이번 주는 독감 확산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전문가들은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에 각별히 주의하고 고열과 탈수 증세가 지속될 경우엔 병원을 찾아 수액 치료 등 전문적인 치료를 받으라고 조언합니다.    
2014/02/04 09:58 2014/02/04 09:5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 87 

카테고리

전체 (87)
김동수교수 프로필 (1)
언론보도 (81)
의료선교 (1)
체험수기 (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2)

공지사항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