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심혈관질환까지 ‘합병증’

풍치는 치아 주위 조직이 바람이라도 든 것처럼 붓고 피가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정식 질환명은 치주염이다.
치주염은 치태(플라크)와 치석으로 발생한다. 치태는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모여 만들어진 세균성 부착층이고,
치석은 치태가 오래돼 칫솔질로도 없어지지 않을 정도로 딱딱하게 굳어버린 것이다. 이러한 치석이 잇몸에 쌓이면
염증이 생기면서 치주 질환으로 악화된다. 치주염의 초기 자각 증세는 딱딱한 과일 등을 먹을 때 나타나는 잇몸
출혈이다. 통증이 경미해 무심히 지나치는 경우가 많은데 잇몸에 출혈이 있다면 이미 치주 파괴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봐도 된다. 계속 방치하면 중증도의 치주 질환으로 발전하며 염증 반응에 의해 고름과 함께 심한 구취가
동반된다. 또 조직 파괴로 치아 사이에 틈이 생기며 치아 배열도 보기 흉하게 변해 대인관계에 장애를 유발한다.
특히 치주염은 단순한 치과 질환으로만 인식되는 것이 아니라 당뇨와 심혈관 질환, 류머티즘성 질환 등 다양한 전신
질환과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다는 연구결과가 잇달아 보고되고 있다.

당뇨를 예로 들어보자. 치아와 잇몸이 혈관과 맞닿아 있기 때문에 잇몸 틈바구니로 세균이 침투하면 곧바로 혈관을
따라 온몸으로 이동한다. 당뇨환자는 세균 저항력과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여서 이 같은 세균으로 인해 합병증에
노출되는 등 상태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최근에는 치료에 치아 줄기세포를 이용하려는 임상시험이 주목받고 있다.
염증 조직을 예전처럼 무조건 제거하지 않고 그 조직재생력을 이용한 최소 침습 치주 치료 기법 등이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한편 풍치로 잃은 치아 건강을 인공치아이식술(임플란트)로 되찾으면 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종종 있다.

그러나 임플란트는 자연 치아의 여러 기능을 100% 대신할 수 없다는 것이 전문의들의 견해다. 시술이 시작된 지
20여 년이 지난 지금 문제점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자연치아와 조화되지 못해 음식물이 많이 끼고, 그로 인해
치주 염증이 유발되고 심해지는 경우도 많다.

<도움말 = 김창성 연세대 치대 치주과 교수>

이경택 기자 ktlee@munhwa.com





원문보기
2012/08/30 16:25 2012/08/30 16:2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28 

카테고리

전체 (28)
프로필 (1)
언론보도 (9)
건강정보 (7)
베스트닥터QnA 동영상 (1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1)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