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아차 하는 사이 삐끗!
단골 부상,발목염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목을 삐끗하는 건 순간이지만, 그 발목을 원상태로 되돌리는 데는 수개월이 걸린다.너무 흔해서 대충 치료하고 재발을 반복하는 발목염좌, 바른 치료법을 알아보자.
글 최우진 교수(정형외과) | 포토그래퍼 정민우 | 스타일링 문지윤

 발목염좌는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접질렸을 때 발목관절을 지탱하는 인대들이 손상을 입어 발생한다. 발목염좌의 약 90%는 발바닥이 안쪽으로 뒤틀리는 손상 시 발목의 바깥쪽 부분에서 일어난다. 손상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인대가 느슨한 위치에서 아물거나 발목관절의 불안정성이 남을 수 있는데, 그 결과염좌가 자주 반복될 수 있다. 또한 반복적으로 손상을 받으면 발목관절의 연골도 손상될 수 있다.

 발목염좌는 전형적으로 통증, 압통, 종창과 부종을 보이며 이로인해 급성기에는 체중을 싣고 서기가 힘들다. 심하면 다치는 순간 인대가 끊어지는 파열음을 들을 수도 있다. 그러나 증상의 심한 정도가 반드시 손상 정도와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심한 손상으로 발목관절 주변 인대가 파열되거나 관절의 탈구가 동반된 경우 관절의 불안정성이 동반될 수 있으나, 다친 직후에는 통증으로 인한 근육 경직으로 확인이 어려울 수 있다. 대개는 환자가 손상 당시 발이 꺾인 모양을 기억하므로 이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칠 당시 발목의 모양과 방향에 따라 다친 부위를 예측하고,손상된 인대 부위를 따라 나타나는 압통과 부종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1도 염좌는 ‘RICE 치료법’,
2도 이상 염좌는 석고 고정과 보조기
발목염좌는 다친 정도에 따라 일반적으로 3단계로 구분한다. 1도 염좌는 인대 섬유의 파열 없이 섬유 주위 조직만 손상된 상태이고, 2도 염좌는 인대의 부분 파열이 일어난 상태, 3도 염좌는 인대의 완전 파열로 연결 상태가 끊어진 것이다. 이때 X선 촬영 결과는 정상인 경우가 많지만, 그럼에도 검사를 하는 경우는 주로 동반된 골절이나 골연골 병변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MRI검사로는 인대의 파열 여부를 비교적 정확히 파악할 수 있으나 급성 염좌에 있어서는 치료 방침 결정에 필수적인 것은 아니라서 흔히 시행되진 않는다. 단, MRI 검사는 인대 파열을 진단하기 위한목적보다는 동반된 비골건 손상이나 골연골 병변과 같이 X선 촬영 사진에서 확인하기 어려운 손상을 찾기 위해 실시된다.

 휴식(Rest), 냉찜질(Ice), 압박(Compression), 높이기(Elevation)의 영문 첫 글자를 모아 칭한 ‘RICE 치료법’은 손상 직후 통증과 종창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적이다. 즉 발목에 충분한 휴식을 주고, 얼음 등을 이용한 냉찜질을 한 번에 20-30분간 하루 3-4회 시행하고, 붕대 등으로 적절히 압박하며, 다친 후 48시간 정도는 가능한 한 발목을 심장보다 높이 유지하여 붓기를 가라앉히는 것이다. 1도 염좌는 보통 이 치료 방법으로 충분할 때가 많다. 다친 후 초기(2주 정도)에는 단기간 목발을 사용하여 완전한 체중 부하를 막는 것이 빠른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통증과 부종이 심한 경우나 치료 과정에 협조가 어려운 환자에게는 석고 고정이 특히 효과적이다. 석고 고정은 2도 이상의 염좌에서 주로 시행한다. 과거에는 3-4주 정도 고정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최근에는 통증 없이 걸을 수 있는 정도가 되면 보다 일찍석고를 제거하고 재활 치료를 시작하는 게 좋다는 의견이 많다.

 예외적으로 심한 불안정성이 동반된 염좌의 경우에는 약 6주 이상의 석고 고정을 추천한다. 2주 정도 석고 고정 후에는 보조기 치료가 필요한데 개인이 독자적으로 착용할 수 있고, 테이핑에 따르는 피부 부작용이 없으며, 반복 사용이 가능하여 경제적이라는 점에서 보조기가 테이핑보다 널리 사용된다. 보조기는 양쪽에 딱딱한 버팀대가 있는 보조기(air cast)가 주로 쓰인다.

족배굴곡운동 시행하고
발바닥이나 안쪽으로 움직이는 운동은 금해야
발목염좌 후 기능 회복은 3가지 단계를 거쳐 이루어진다. 1단계는 급성기에 대한 치료로 앞서 언급한 ‘RICE 치료법’이 이용된다. 2단계는 발목관절의 운동 범위, 근력 및 유연성을 회복하는 기간으로 손상 후 1-2주경에 이루어지게 된다. 관절 운동은 발목을 발등 쪽으로 움직이는 운동(족배굴곡운동)만을 시행하고, 발바닥쪽으로 움직이거나 안쪽으로 움직이는 운동은 금한다. 3단계는 손상 후 수주에서 수개월 사이에 이루어지는 치료로서, 서서히 다치기 이전의 운동 수준으로 돌아가는 단계다. 눈 감고 가만히 서있기, 한 발로 서기, 기울어진 판 위에 서기 등을 시행한다. 이때 갑작스럽게 발목이 접질려 다시 인대가 파열되지 않도록 주의해야하며, 필요하면 보조기를 착용한 상태에서 운동하는 것이 좋다.

 발목염좌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발목 주변 근력을 균형적으로 유지하고, 유연성을 갖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운동 전충분한 준비 운동으로 근육의 긴장을 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고르지 못한 표면을 걷거나 뛸 때 특히 주의를 기울이고, 피로한 상황에서는 운동 강도를 줄여야 한다. 또한 상황에 맞는 적절한 신발을 착용하여 발목을 보호해주어야 한다. 예방 조치에도불구하고 일단 발목염좌가 발생했을 때는 보존적 치료를 통하여호전을 기대할 수 있으므로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정확한 손상 정도를 파악하고 치료 방침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목염좌 손상 직후에는 ‘RICE 치료법’이 효과적이다. 발목을 쉬게 하고 Rest ,냉찜질 Ice 을 시행하고, 붕대 등으로 적절히 압박 Compression 하며, 다친 후 발목을 심장보다 높이 유지하여 Elevation 붓기를 가라앉히는 치료법이다.


2012/01/18 11:30 2012/01/18 11:30
싱그러운 봄빛을 닮은 세브란스의 새 얼굴들

3월부터 세브란스의 한 가족이 되어 힘차게 출발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새봄, 그들의 다부진 각오가 담긴 희망의 봄 노래를 들어봅니다.

에디터 이나경 | 포토그래퍼 최재인, 김지훈 | 스타일링 최새롬



병원의 사명을 되새기며 현장에서 실천하겠습니다
_ 최우진 신임 교수(정형외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나는 누구인가요?
 정형외과학교실 임상교수 최우진입니다. 전공은 ‘족부 및 족관절’이며, 무지외반증,발목관절의 관절염, 당뇨병성 족부 질환 등을 치료하게 됩니다.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세브란스병원에서 인턴과 전공의 수련을 마쳤고, 미국 볼티모어 Union Memorial Hospital에서 연수 후 다른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3월부터 세브란스병원에서 일하게 되었습니다.

2. 세브란스에 첫 출근 하신 날, 기억하시죠?
 의과대학부터 임상강사까지, 12년을 함께했던 세브란스병원에 다시 돌아온다는 사실만으로도 굉장히 설레었습니다. 떠나 있던 3년이란 시간을 잘 극복할 수 있을지 걱정도 됐지만, 첫 출근 하던 날 병원 입구에 들어서니 세브란스에서만 느낄 수 있는 편안함이 저를 맞아주더군요. 마치 잠깐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온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3.1년 전의 나와 오늘의 나는 어떻게 다른가요?
 1년 전엔 배우는 입장에서 직접 환자를 보는 입장이 되었지만 무언가 부족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고, 선택의 기로에 놓였을 때 모든 것을 혼자 해결해야 하는 상황에 답답해하고 있었습니다. 세브란스인이 된 지금, 모교라는 사실만으로도 편안하고 든든합니다. 햇살 부서지는 넓은 바다로 나아가는 기분이 이런 게 아닐까 싶네요.

4.세브란스병원의 한 식구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가장 해보고 싶은 일은요?
 사고와 재해 때마다 힘든 사람들 곁에 세브란스병원이 함께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랑스러웠습니다. 앞으로는 저도 그 자리에 함께하고 싶습니다. 맡은 자리에서 진료와 연구에 최선을 다하면서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힘을 보태고 싶습니다.

2012/01/18 10:36 2012/01/18 10:36

카테고리

전체 (15)
프로필 (1)
언론보도 (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베스트닥터QnA 동영상 (11)

공지사항

달력

«   201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