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면역항암제가 폐암 항암치료 패러다임 변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암환자의 신체 면역체계를 이용해 치료하는 제3세대 면역항암제가 폐암 항암치료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것으로 전망됐다.


조병철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종양내과 교수는 25일 “폐암치료는 10년 주기로 패러다임이 빠르게 변화고 있다”며 “최근에는 억제돼 있던 환자의 면역세포를 활성화해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항암제가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3세대 항암제로 불리는 면역항암제는 1세대 ‘화학항암치료제’의 부작용과 2세대 ‘표적항암제’의 내성 문제를 개선했다.


조 교수는 “면역항암제는 장기간 효과지속·장기생존가능·폭 넓은 항암효과·낮은 부작용이 특징”이라면서 “방광암·유방암·위암처럼 기존 치료로 충분하지 않은 환자에게 효과가 우수하고, 폐암이나 두경부암·식도암 등 예후가 나쁜 환자에게도 치료효과가 탁월하다는 점에서 매력적인 치료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교수는 “면역항암제는 인체 면역 시스템을 이용해 정확하게 암세포만 공격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적고, 인체 면역 시스템의 기억 능력과 적응력을 이용해서 기존의 1세대·2세대 항암제에서 보여 주지 못한 지속 가능한 항암 효과를 보여 준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특히 항암제 투여를 중단해도 우리 몸의 면역 체계는 기억능력이 있어 암세포 공격을 계속하기 때문에 약효가 오래 간다”면서 “향후 구체적으로 어떤 암에서 특별한 효과가 있는지 연구해 볼 필요가 있고, 기존 치료법과 동시 적용할 때 적절한 치료 순서 방법을 정하는 것도 남은 과제”라고 말했다. 


한편 연세암병원에서는 펨브롤리주맙과 니볼루맙을 비롯해 ‘MEDI-4736’과 ‘MPDL3280A’에 대한 다양한 임상 연구를 진행했고, 펨브롤리주맙 및 ‘MEDI-4736’에 대한 추가 연구도 진행 중이다.

 

아시아투데이 김시영기자 kimsy@asiatoday.co.kr

2016/03/07 11:21 2016/03/07 11:21

카테고리

전체 (32)
프로필 (1)
언론보도 (16)
임상연구 (6)
건강지료 -질병 (9)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