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간호사가 알려주는 '짧은 진료 시간' 효율 높이는 법]

혈압·혈당 수치 기록해 가져가야
가족력·약물 복용 등 솔직히 공개
치료 기록 담은 소견서 챙기면 좋아

병원 외래 진료의 대명사인 '3분 진료'. 어떻게 하면 환자가 짧은 시간 동안에 효과적으로 자신의 상태를 의사에게 알리고 궁금한 것을 물어볼 수 있을까. 다양한 유형의 환자를 매일 만나는 대형병원 의사와 간호사 6명에게 3분 진료 시간을 환자가 효율적으로 쓸 수 있는 팁을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사만 보면 긴장해서 질문을 못 하고 나오는 환자가 많다. 질문이 많다면 적어서 의사에게 보여주자. 중요한 질문에 대한 답변을 얻을 수 있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메모해 가라
많은 환자들이 의사를 만나면 긴장·불안감 때문에 물어볼 내용을 잊어버린다. 시간도 부족하다. 가장 좋은 방법은 적어가는 것이다. 궁금한 점에 대해 메모지에 적어 의사에게 전달하면, 의사가 환자에게 중요한 정보라고 판단되는 것을 골라서 답변을 줄 수 있다. 별로 중요하지 않은 질문과 답변을 하느라 진료 시간을 허비하지 않는 장점도 있다.


▷숫자로 대답하라
의사에게 불편한 증상을 얘기 할 때는 아픈 곳을 손으로 짚어서 알려주는 것이 좋고, 언제부터 증상이 나타났는지 숫자로 명확히 말을 해야 한다. 예를 들면 "며칠 전부터 속이 안 좋아요"가 아니라 "3일 전부터 소화가 안되고 명치 부근이 뻐근해요"라고 말해야 의사는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다. 특히 감염 같은 급성 질환은 증상이 시작된 시기가 진단을 내리는 데 중요한 열쇠가 되므로 가급적 숫자로 알려줘야 한다.


▷통증 양상을 자세히 말해라
척추·관절 질환 등 기본적으로 통증이 주요 증상인 질환은 통증 양상, 통증 기간, 통증 유발 자세 등을 구체적으로 말해야 한다. 외상 경험이나 류마티스질환 등의 지병도 통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알려주면 의료진이 빠른 판단을 할 수 있다.


▷집에서 혈압·혈당 수치를 기록해 가져가라
고혈압·당뇨병 환자는 짧게는 2개월, 길게는 6개월에 한 번 병원에서 혈압이나 혈당을 재고 의사가 조절 여부를 파악해야 한다. 평소에 혈압, 혈당을 정기적으로 기록한 수첩을 가져가면 혈압과 혈당 조절 정도를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다. 병원에서 잰 혈압·혈당 수치와 가정에서 잰 수치, 환자의 생활습관 등을 고려해 약 용량을 정확하게 설정할 수 있다.


▷생활습관, 숨기지 말아라
환자가 흡연·음주 여부, 약물 복용, 민간 요법, 가족력 등에 대해 숨기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 이런 정보를 솔직히 알려줘야 검사와 치료 방향을 잘 결정할 수 있다. 특히 고혈압, 당뇨병, 간질환 등은 평소에 먹는 음식과 운동량, 음주 습관에 영향을 많이 받는 질병이기 때문에 소상히 알려야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치료 경력 알려라
만성 질환으로 병원에 주기적으로 다니는 환자가 중간에 어떤 약이나 주사를 투여했으면 치료에 변수가 생길 수 있어 이를 알려야 한다. 다른 병원에서 치료 받은 적이 있는 경우에도 어떤 치료를, 얼마 동안 했는지, 해당 치료로 증상 개선이 어느 정도 됐는지 알려야 의사가 다음 치료의 방향을 잡을 수 있다. 암의 경우 환자는 암 의심 단계인지, 조직검사를 통해 암 진단을 받은 단계인지, 암 재발 단계인지 의사에게 가장 먼저 알려야한다.


▷검사·진단·처방 기록을 갖고 가라
이전 검사 기록은 현재의 상태를 파악하는 데 중요한 정보가 된다. 진단을 받았다면 진단받은 날짜와 진단명을 알려야 의사가 다음 검사나 치료를 빨리 결정할 수 있다. 약 처방전이나 약 봉투를 가져가도 진단과 처방에 도움이 된다.


▷소견서를 챙겨 가라
다른 병원에서 두꺼운 진료 기록을 가져가면, 짧은 시간 외래에서 다 검토하기 쉽지 않으므로 치료 내용에 대한 의사 소견서를 받아가는 것이 좋다. 소견서에는 지금까지 받았던 치료와 그 반응 등에 대한 기록이 있어야 한다.


▷주치의의 권고를 잘 들어라
환자는치료에 대한 속단을 하면 짧은 진료 시간을 효율적으로 쓸 수 없고 치료 결과에도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의사가 '현재 수술이 어려우니 항암 약물치료부터 시작합시다'라고 말하면 환자는'항암치료는 힘드니까 하고 싶지 않습니다' '수술이 안 된다면 치료를 포기하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상황이 진료실에서 흔히 벌어진다. 대부분 주치의가 어떤 방법을 제시할 때는 이론적으로나 경험적으로 그 방법이 가장 좋은 경우이므로 가급적 이를 따라야 한다.


▷자신의 병에 대해 공부를 해라
자기가 앓는 질환에 대해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이 의사로부터 더 깊고 풍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진료 대기 시간에 병원에 비치돼 있는 질병 정보 안내서만 챙겨 봐도 도움이 된다.


출처 : 헬스조선 이금숙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1/23 11:08 2018/01/23 11:08

보호자 없어도 괜찮아요

가족이 입원하면 누군가 한 사람은 덩달아 병원에 붙어 있어야 하는 것이 상식이자 도리로 통용되는 우리네 정서. 하지만 이젠 입원문화에 대한 생각도 바뀌어야 할 때가 되었다. 연세암병원이 새롭게 선보인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미덥고 반갑기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은 종양내과 환자를 대상으로 입원환자 옆에 보호자가 붙어 있을 필요가 전혀 없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시작했다. 입원전담의가 상주하고 간호 전문 인력이 24시간 환자를 돌보면서 환자와 소통하는, 그야말로 안심할 수 있는 고품질 의료서비스다. 그러므로 보호자가 환자 옆을 지킬 필요가 전혀 없다.


의료 전문인력 강화로 환자들 만족도 높아
가장 주목을 끄는 점은 종양내과 전문의가 상주한다는 것. 일반적으로 환자는 의사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주치의가 회진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16병동에서는 허수진 교수가 상주하면서 환자를 살피며 주치의와 소통한다. 치료 계획과 경과 관찰은 물론이고 퇴원과 상담까지도 속도감 있게 진행된다.


항암제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주로 입원하는 16병동의 특성상 전문의의 상주 덕분에 간호인력 또한 의료진과 더욱 원활하게 소통하며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 간호사 32명, 간호조무사 4명, 간병지원인력 4명 등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환자를 전담하는데, 이는 한 병상 당 간호사 1명이 배치된 셈이다. 한마디로 의사와 간호사가 환자 옆에 딱 붙어 있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 당연히 환자의 만족도는 크게 높아졌다.


스마트 케어 시스템으로 원활한 의사소통
환자의 참여 또한 눈에  띈다. 침상마다 설치된 참여보드를 통해 환자는 통증 정도, 증상, 원하는 활동, 질문 사항 등을 직접적고, 의료진은 그날의 검사 내용과 처방약, 퇴원 일정 등 치료와 관련된 내용들을 기록한다. 주치의, 입원전담의, 간호사, 환자 모두가 공유하는 스마트 케어 시스템이라 쌍방향 의사소통이 바로 바로 이루어지므로 환자는 치료 과정에서 소외되지 않으며, 의료진은 환자 상태를 더욱 꼼꼼하고 정확하게 파악하는 장점이 있다.


환자는 입원부터 퇴원까지 치료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새로운 형태의 의료서비스를 받으면서, 동시에 스스로 할 수 있는 자가 간호활동 등을 배워 적극적으로 병실생활을 해내게 된다. 이는 퇴원 후 효과적인 자가 간호로 이어져 빠른 사회 복귀로 연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상에 설치된 스마트케어 시스템으로 환자는 TV와 교육 동영상 등을 바로 이용하고, 간단히 버튼을 눌러 간호사에게 용건을 전달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료진과 환자의 소통은 참여보드를 통해 수시로 이루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호자는 안 오셔도 됩니다. 입원전담의와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환자를 돌보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 저희가 해내고 있습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1/02 10:11 2017/11/02 10:11

카테고리

전체 (1372)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5)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