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히스타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2/03 항암치료와 골수기능저하 (7) 수혈

수혈은 골수 억제 환자들에게 모자란 피를 직접 투여하는 방법입니다.
수혈에는 여러 종류가 있지만 암환자분들이 가장 많이 투여 받으시는 수혈 제제는 농축적혈구와 혈소판제제입니다.

농축적혈구
헌혈한 사람으로부터 모아진 피에서 혈장과 혈소판을 제거하여 만든 제제이고,
보통 농축 적혈구는 헤모글로빈 수치가 7이하일 때 2팩을 수혈하게 됩니다.

혈소판제제
성분헌혈을 통해 혈소판만 채혈하거나 일반적으로 헌혈받은 혈액에서
혈소판 성분을 분리해내서 만듭니다.
일반적으로 혈소판 수치가 20,000 이하일 때 혈소판 6팩을 수혈 하게 되지만
적혈구나 혈소판 수혈의 기준은 환자마다, 주치의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수혈의 과정 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수혈 전 피검사를 시행하여 혈액형을 확인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환자가 본인의 혈액형을 정확히 알고 있더라도 혈액형 검사는 자주 시행 하는데요
정확한 혈액형 검사와 더불어 항체검사도 함께 시행하기 때문에 반드시 필요한 과정입니다.


 


2. 수혈을 위해 혈관을 확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수액을 맞을 때 보다 수혈시에는 굵은 혈관을 확보하게 되는데요
혈구들이 좁은 바늘을 통과하면서 파괴되는것을 막기 위해
굵은 바늘을 꽂는 것이니 환자분들께서 다소 통증이 있으시더라도
이점을 이해하셔야겠습니다 ^^

그리고 수혈시에는 일반 수액 투여시보다 혈관통 을 더 자주 호소하시는데요
혈관으로 점성이 높은 수액이나 영양제, 혈액제제를 투여할 때
통증을 느낄 수 있고, 혈관이 약할경우 통증은 더 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혈관통증이 심할경우에는 바늘이 혈관밖으로 나와있는 경우도 있으니
확인을 위해 반드시 간호사에게 알려주세요 !




3. 수혈부작용 예방을 위해 항히스타민제 를 맞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혈 후 두드러기가 나거나 열감이 나타나는 반응을 수혈 전 항히스타민제 투여로
어느정도는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수혈 시 반복적으로 부작용이 나타난다면 반드시 의료진에게 알려주시고
이럴 경우 항히스타민제 외에 추가적인 약물투여를 하기도 합니다.

4. 혈압과 체온을 측정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혈시에는 부작용을 관찰하기위해 혈압과 체온을 자주 측정하게 됩니다.



5. 수혈을 받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환자분들 중에는 수혈 도중 열감이 느껴지거나 실제로 열이 오르거나 피부가 가렵거나 붉어지는 등의 부작용을 경험하신 분들이 계실텐데요,
전체 수혈환자의 약 1%정도에서 나타나는 반응입니다.

수혈도중 오한이 느껴지고 열이 날 경우 해열제 를 복용하면 증상은 금방 호전됩니다.
두드러기와 같은 알레르기 반응은 항히스타민제제 투여를 통해 호전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호흡곤란, 흉통, 복통, 저혈압과 같은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날때에는 수혈을 즉각 중단하고 집중관찰을 해야합니다. 이런 경우는 아나필락틱 쇼크 라고 말하며 수혈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부작용 중의 하나입니다.

면역이 저하된 암환자의 경우 이런 증상이 일반인보다 더 잘 나타날 수 있는데요,
그래서 면역력이 저하되어 있는 암환자나 수혈의 부작용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환자의 경우
백혈구를 필터 를 이용하거나 방사선을 조사 하여 혈액 내에 림프구를 불활성화 시킨 혈액 제제를 수혈받게 되면 부작용이 덜 나타날 수 있습니다.


수혈의 또 한가지 걱정.
수혈 후 감염된다는 말을 한번쯤은 들어보셨죠 ?

혈액관리본부에서는 헌혈받은 모든 혈액에 대해 혈액형검사, B/C형 간염바이러스 검사, 매독항체검사, 간기능검사 등 여러 가지 혈액검사를 시행하여 안전한 혈액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에이즈 검사는 시행하지 않고 있는데요,
기존의 에이즈 검사가 오류가 많고 잠복기상태에 있는 에이즈를 잘 구별해 낼 수 없었기 때문에 이런 단점을 보완하는 핵산증폭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검사로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검사법으로도 질병감염을 100% 막을 수는 없다고 합니다.


물론 수혈의 부작용이 있지만,
모든 약물 복용이나 치료가 그렇듯이 수혈이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시행하고,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 미리 약물을 투여하며, 의료진이 주의깊게 부작용을 관찰하고 있습니다.


출처 :
국가암정보센터, 세브란스병원홈페이지, 미국암협회, 혈액관리본부


 

2014/12/03 14:43 2014/12/03 14:43

카테고리

전체 (1375)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8)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