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효과, 유전자 돌연변이 등에 따라서 생존기간의 차이가 있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암의 생존기간은 대개 치료 효과에 비례하여 늘어납니다. 비소세포암은 초기에는 수술로 완치가 가능하고,수술 치료가 불가능한 경우라 하더라도 항암화학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자가 항암화학치료를 받지 않는 환자에 비하여 생존기간이 늘어납니다.

소세포암의 경우 치료를 하지 않은 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은 6 ~ 17주에 불과하지만 치료를 받은 환자는 40~70주로 늘어납니다. 심각한 동반질환이 있거나 흡연 등으로 폐 기능이 좋지 않은 경우에는 병기에 따른 표준치료가 어려울 수 있으며 이런 경우 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짧습니다.


최근에는 암세포의 유전자 분석을 시행하여 특정한 유전자 돌연변이를 동반한 환자에 대하여 효과적인 표적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표적치료제가 이레사,타세바,지오트립, 잴코리 같은 약물이며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이나 ALK라는 유전자에 특정한 변이가 있는 환자에서는 기존 항암화학치료와 비교하여 보다 나은 치료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유전자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는 폐암 환자는 없는 폐암 환자에 비하여 생존기간이 향상되었습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4/06 11:33 2015/04/06 11:33

카테고리

전체 (1374)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7)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