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튼튼 건강법’은?


매년 암 진단 환자는 증가하고 암 질환은 33년 연속 국내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사망자 3명 중 1명은 암으로 생명을 잃는다고 한다. TV조선 <내 몸 사용설명서>에서는 신년을 맞아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고 가장 치명적인 5대 암 <간암, 폐암, 대장암, 위암, 유방암>을 총 5회에 걸쳐 소개한다.


국내 최고의 명의와 함께하는 ‘한국인의 5대 암’ 시리즈 그 첫 번째는 바로 중년 남성 사망 원인 1위 ‘간암’! 우리나라 암 발병률 중 간암은 6위지만, 사망률은 폐암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그만큼 치명적이라는 것! 그렇다면 간암의 주원인과 예방법은 무엇일까? [신년특집] 한국인의 5대 암, 명의에게 묻다! 제1편 ‘간암 완전 정복법’을 국내 간암 치료 권위자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한광협 교수와 함께 알아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조선<내 몸 사용 설명서>에서는 간암 명의인 세브란스병원 한광협교수가 추천하는 간튼튼 건강법에 대해 공개한다/TV조선 제공


바뀌는 간암 지도! 간암 제1의 원인은?
간암의 원인이라고 하면 흔히들 ‘술’이라고 알고 있지만 술은 간암의 제1원인은 아니다.  그렇다면 간암의 주원인은 무엇일까? 지금까지 알려진 한국인 간암의 주된 원인은 B형, C형 간염이었다. 그런데, 최근 간암 지도가 바뀌고 있다. 간염보다 더 큰 문제로 대두되는 것은 바로 ‘지방간’이다. 지방간 중에서도 특히 술과 관계가 없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문제다.


과거 ‘만성간염>간경변증>간암’으로 이어지던 것이 ‘지방간>간경변증>간암’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 <내 몸 사용설명서>에서는 ‘지방간’이 얼마나 위험한지 한광협 교수의 특별강의를 통해 알아본다. 뿐만 아니라 새해를 맞아 선우용여, 윤정수, 설수현의 간 건강 상태 전격 진단에 나섰다. 간암 표지자 혈액검사와 간 초음파, 간 스캔 검사를 한 결과 ‘지방간’ 수치에서 경고 수준을 받은 이가 있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는데. 과연 그 주인공은 누구일까? 2017년 1월 6일 <내 몸 사용설명서>에서 밝혀진다!


간암 명의가 추천하는 간 튼튼 ‘쓰리고 건강법’ 
간암을 정복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생활습관과 식습관! 간암 명의 한광협 교수는 이날 방송에서 그 비법으로 간 튼튼 ‘쓰리고 건강법’을 공개했다. 쓰리고의 정체는 ‘고민하지 말자’, ‘고삐 풀리지 말자’, ‘골고루 먹자’다.

그중 간암 정복에 중요한 것이 식습관인 ‘골고루 먹자’인데, 골고루 먹는 데에도 ‘쓰리고’가 필요하다. ‘고단백, 고열량, 고비타민’을 골고루 먹는 ‘쓰리고 밥상’은 간암 예방을 위해서도, 간암 수술 후 건강 유지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는 식습관이다. 실제로 간암 말기를 극복한 후 ‘쓰리고 밥상’을 그대로 실천하며 건강을 잘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이 출연해 각자의 식사법을 공개한다.


2015년 젊은 나이에 간암 말기 진단을 받아 간 절제 수술을 받은 후 현재 건강을 챙기고 있는 신정연 씨(40세, 여)와 2003년 간암 말기 진단 후 간이식을 받은 김교생 씨(65세, 남)는 잡곡밥으로 식사를 챙기고, 양질의 단백질, 비타민 함량이 높은 채소들을 챙겨 먹는다. 또한 매일 빠짐없이 운동을 하며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간이식 후 웃음치료사 활동을 시작해 다른 사람들에 웃음을 전파하며 건강전도사 역을 자처하고 있는 김교생 씨는 자신만의 비법으로 아내가 끓여준 ‘꾸지뽕’차를 소개했다. 그는 하루 한 잔정도 꾸지뽕 차를 마시며 건강을 챙긴다고 한다. 간 튼튼 ‘쓰리고 건강법’과 간암 말기를 극복한 주인공들이 간 건강을 지키는 자세한 비법은 <내 몸 사용설명서>에서 공개된다.


헬스조선 이금숙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1/12 15:44 2017/01/12 15:44

“연세암병원 의료진, 간경변증 조기진단법 개발”

간섬유화 스캔 방식을 활용해 기존 복부초음파와 혈액검사로는 판별하기가 어려웠던 ‘간경변증’을 조기에 알아낼 수 있는 새로운 진단법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개발됐다. 간경변증은 간암의 가장 중요한 전단계 병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 간암센터 한광협·김승업·김미나 교수팀(이상 소화기내과)은 기존 검사로는 간경변증으로 진단되지 않은 만성 B형 간염환자들을 대상으로 ‘간섬유화 스캔검사’를 시행해 간 경화도를 측정·관찰한 결과, 이들 환자군에서 장기적으로 간암 발병률이 유의하게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6년 4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이 병원에서 만성 B형 간염으로 정기적인 추적 관찰을 받고 있던 환자 중 복부초음파와 혈액검사를 통해서는 간경변증이 확인 되지 않는 2876명을 대상으로 간 섬유화 스캔검사를 시행해 간의 경화도’를 측정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간 경화도 수치가 13점을 넘어서 ‘잠재적 간경변증’으로 분류되는 만성 B형 간염환자 285명을 새로 확인했다. 이는 전체 대상 환자의 10%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간 경화도 수치는 연구팀이 자체적으로 설정했다.


또 이 검사에서 잠재적 간경변증으로 분류된 환자군과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2591명의 만성 B형 간염환자군을 연구팀이 평균 4년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잠재적 간경변증 환자군의 5년 간암발병률인 5.2%로 나타났다. 이는 잠재적 간경변증이 없는 만성 B형 간염환자의 간암발병률 1.8%보다 2.8배나 많은 규모이다.


이와 함께, 연구팀이 2876명의 전체 환자를 대상으로 항바이러스제 치료 여부에 따른 간암 발병위험도를 측정한 결과,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는 잠재적 간경변증 환자군이 3.3배, 항바이러스제를 치료를 받지 않은 잠재적 간경변증 환자군이 4.7배로 나타나 잠재적 간경변증이 없는 만성 B형 간염 환자군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잠재적 간경변증이 간암 발병위험도를 높이는 독립변수로 작용한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간섬유화스캔 검사는 초음파의 원리를 이용해 간의 경화도를 빠르고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체에 무해하기 때문에 반복적으로 검사하여 간염 상태의 정밀한 변화를 추적 관찰할 수 있는 장점도 갖고 있다.


김승업 교수는 “만성 간염 환자의 30~40%가 간경변증으로 악화되고, 이 중 5% 이상이 간암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국내 간암환자의 74% 이상이 B형 간염환자인 점을 고려할 때 간암 전단계인 간경변증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승업 교수는 이어 “동아시아 지역 간염환자 중 복부초음파와 혈액검사에서는 간경변증이 보이지 않는 환자들의 5년 누적 간암발생률이 3%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어 잠재적 간경변증 환자 탐색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토대로 간암 고위험군을 분류하는 기준을 재정립하는 연구를 추가로 진행하는 등 만성 간염환자의 간경병증 조기진단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이 연구 결과는 간 분야 최고 권위지로 꼽히는 미국 간학회지(Hepatology·인용지수 11.19) 최근호에 게재됐다.


심재억 의학전문기자
jeshim@seoul.co.kr

2015/03/09 11:20 2015/03/09 11:20

카테고리

전체 (1381)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41)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7)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