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으로 빠져나간 수분, 전해질을 한 번에 보충할 수 있는 일석이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처럼 연일 섭씨 40도를 육박하는 심한 무더위에는 어떤 음식을 먹으면 좀 도움이 될까 고민하는 사람이 많다. 무더위에 문제가 되는 것은 바로 땀으로 인한 탈수다. 수박, 포도 등 제철 과일에는 수분은 물론 비타민과 무기질도 풍부하다. 제철 과일을 활용해 음료를 만들어 마시면 땀으로 빠져나간 수분, 전해질을 한 번에 보충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무더위가 지속되면 탈수로 인한 목마름, 피로, 두통은 물론 각종 전해질 손실에 따른 메스꺼움, 구토, 근육 경련과 현기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어나며 발열, 설사 등 탓에 탈수 증상이 유발되고 수분ㆍ전해질 부족이 모두 심해지면 사망에 이를 수 있어 무엇보다 음식을 통한 현명한 건강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 바로 지금이다.


이송미 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수분 공급을 위해서는 수분이 90% 이상 함유된 레몬, 수박, 포도 등 모든 여름 과일과 이를 활용한 음료가 도움이 된다”며 “요즘에는 수입이 확대돼 구하기 쉬운 망고, 블루베리, 파인애플, 멜론 등 열대 과일도 비타민 A, 비타민 C 등 항산화 영양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다”고 했다. 이들 과일을 활용한 음료를 충분히 섭취하면 피로 회복에 더욱 좋다.


이에 대해 이 팀장은 “이렇게 만든 ‘수분 보충 음료’는 수분의 공급을 물론 소금 섭취로 체내의 수분 보유 효과를 가져온다”며 “뿐만 아니라 설탕이 함유된 해당 음료는 체온 유지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해 준다. 전해질과 무기질 보충은 베이킹소다로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물 대신 주스나 음료를 활용해도 된다.


이 팀장은 “여름철 음료를 섭취할 때에는 체내 수분 손실을 유발하거나 열을 발산하는 카페인이 함유된 차, 커피, 술 등 알코올이 함유된 음료를 피해야 한다”며 “‘수분 보충 음료’와 함께 충분한 휴식, 수면, 하루 세끼 균형식을 섭취해 평소 건강한 체력을 유지할 수 있다면 이번 무더위를 현명하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출처 : 헤럴드경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8/02 10:24 2018/08/02 10: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에 좋은 음식 ?

암지식정보센터에서 환자분들께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입니다.
암에 좋은 음식이 있을까요 ?
아쉽게도 암에 좋은 마법 같은 음식은 없습니다.

몇몇 식품들이 암 예방에 도움을 줄 수는 있습니다.
다만 이러한 식품들을 모두 반드시 섭취해야하는 것은 아니며 이 식품들만 섭취하셔서도 안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균형 잡힌 식사입니다.

채소와 과일, 통곡물, 콩류는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 미네랄, 항산화제를 많이 포함하고 있고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 이런 식품들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다양하고 건강한 식품들을 섭취하는 것이 체중조절과 체지방 조절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궁극적으로는 암발병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체중이 증가하면 우리 몸에는 호르몬이 과다분비 되고, 과다분비된 호르몬은 유방암, 자궁내막암과 같은 암성장을 촉진시킵니다.



그럼 지금부터 여성의 암예방을 위해 좋은 식품 7가지 를 살펴볼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커피

커피라구요? 의아하시죠?
많은 연구에서 블랙커피를 마신 사람들이 자궁암이나 특정 질환의 위험성이 감소하는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커피는 우리 몸에서 에스트로겐, 인슐린과 같은 특정 호르몬의 역할에 영향을 미치는데 이러한 작용이 항암효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그러나 디카페인 커피가 같은 효과를 가져 오는지는 아직 연구된 바 없으며 설탕이나 크림을 추가할 경우 항암효과가 감소한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
설탕이나 크림이 칼로리를 높여 체중을 증가하게 만들어 오히려 암예방에 안좋은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치료중인 환자분들께서 커피를 먹어도 되냐고 물어보시는데요
하루1~2잔의 커피는 환자분들도 괜찮지만 신기능이 저하되어 카페인 섭취를 피해야 하는 환자분들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믹스커피보다는 원두커피로 드시는 것이 좋은 것은 당연 하겠죠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렌틸콩

렌틸콩은 섬유질이 풍부 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섬유질은 대장암의 발병 위험을 감소시킵니다.
식이섬유는 장에서 암세포의 생성을 억제하는 물질을 분비하기 때문입니다.
식이섬유는 체중조절에도 도움이 됩니다.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혈당을 조절하는데도 도움이 되지요.
렌틸콩 뿐만 아니라 통밀, 보리밥, 현미 에도 식이섬유가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녹색채소

시금치, 케일, 브로콜리와 같은 녹색채소에는
식이섬유, 비타민, 미네랄, 암을 예방해주는 파이토케미컬과 같은 영양소가 풍부합니다.
녹색채소를 섭취하면 체중감소에 도움이 되고 당뇨병, 심장병 등의 질병위험도 감소시킵니다.

<참고> 파이토케미컬이란 ?
식물 속에 들어 있는 화학물질.
황산화 작용 증가. 면역 기능 증가, 해독 작용 증가, 호르몬 조절 도움
세포의 산화 손상감소, 암세포 성장 속도감소,
노화지연, 고혈압 · 백내장 · 골다공증 발병 감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마늘

마늘에는 망간, 비타민B6, 비타민C, 셀레늄(항산화물질)과 같은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런 영양소는 장에서 암세포의 성장을 막아줍니다.
마늘 뿐만 아니라 향신료와 같이 향이 강한 야채는 위, 대장, 유방암의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토마토

토마토 하면 라이코팬이죠?
라이코팬은 강력한 항산화작용으로 츄방암, 폐암, 위암 등의 암발생 위험을 낮춰줍니다.
라이코팬은 수박, 자몽등과 같은 붉은색 과일에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포도
포도, 베리류에는 레스케라트롤이라는 항산화물질이 풍부합니다. 레스베라트롤은 유방암, 간암, 위암, 림프계암의 발생을 억제합니다. 붉은색이나 보라색 과일에 많고 껍질에 많이 함유되어 있으므로 포도나 베리류는 껍질째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양파

양파에는 퀘세틴이라는 항산화물질이 풍부해서 면역반응을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양파는 간과 대장암의 위험성을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이상 소개해드린 7가지 식품을 번갈아가며 섭취하면서 다음 사항을 꼭 기억하고 실천하시면 암예방 및 암치료에도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 여러 가지 색깔의 채소, 과일을 충분히 드세요
* 통곡물을 드세요
* 단백질을 충분히 드세요
* 가공육은 피하고 붉은색 육류는 일주일에 500g 이하로 드세요.
* 싱겁게 드세요
* 술은 하루에 1잔만 드세요
* 설탕이 많이 함유된 음식, 고칼로리 음식을 줄이세요.



참고자료
MD anderson cancer center​
http://www.mdanderson.org/patient-and-cancer-information/cancer-information/cancer-topics/prevention-and-screening/food/foodsforwomen.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7/20 10:17 2015/07/20 10:17

카테고리

전체 (1375)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8)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