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일 방송되는 EBS1 ‘명의’에서는 ‘입속의 암, 침샘종양’ 편이 전파를 탔다.


‘얼굴에 조그마한 무언가가 만져지는데’ ‘목 뒤쪽이 조금씩 부어오르는데’ ‘그런데 통증은 느껴지지 않는데, 병원에 가봐야 할까?’ 스트레스 탓인가보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보다 생각하며 몸이 보내는 신호를 오랫동안 무시한다면, 당신은 ‘침샘종양’과 마주하게 될지도 모른다. 이름도 생소한 ‘침샘종양’은 조직학적으로 다양하며, 그 경우마다 치료에 대한 반응 및 예후도 여러 가지이다.

침샘암은 100만 명 중 10명 이내로 발생하는 흔치 않은 병이지만, 지난 10년 동안 그 환자 수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종양을 만드는 영향 중 하나는 휴대폰의 잦은 사용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과연 사실일까?


EBS명의 ‘입속의 암, 침샘종양’편에서는 침샘종양의 조기진단법과 정확한 치료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침샘종양, 통증없이 찾아온다
침샘종양으로 병원을 찾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는 모두 가지각색이다. ‘귀 아래쪽에 뭔가 있는 것 같다, 턱 아래쪽에 뭔가 만져진다, 입술에 뭔가가 생겼다.’ 등 생활하는 데 크게 지장이 없는 증상들이다. 대개 그것들은 통증 없이 찾아오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 증상들을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괜찮아지겠지, 나아지겠지, 생각하며 내버려 둔다. 그러다가 증상이 나타나는 부위들이 자꾸 신경 쓰이기 시작한다. 혹처럼 크게 만져지는 등 심각성이 느껴질 때야 병원을 찾는 사람이 다수이다. 병원을 찾았을 때는 이미 몸속에 ‘뭔가’ 생긴 이후이다.


▲ 과연 양성일까 악성일까
침샘은 큰 침샘인 귀밑샘, 턱밑샘, 작은 침샘으로 구성되며 그 안의 신경도 복잡하게 얽혀있다. 주로 귀밑샘에서 종양이 발견되는 경우가 많지만, 침샘종양의 종류는 무려 30여 종에 달하며 정밀 검사를 통해 양성종양인지 악성종양인지 판별한다. 양성종양은 악성종양으로 변하기도 하니 양성 판정을 받아도 방심할 수 없다. 또한, 종양은 림프샘 같은 주변의 기관으로 이전될 수도 있다. 그러니 종양을 빨리 발견하고 수술을 신속하게 받는다면 수술은 더 간단해질 것이다. 그렇다면, 악성종양과 양성종양은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또한, 각각의 종양은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침샘암, 그리고 얼굴에 남는 후유증
많은 사람이 걱정하는 부분은 수술 후 후유증이다. 종양이 안면신경에 부착되어있는 경우에는 수술 후, 안면신경 손상이 올 수도 있다. 안면신경이 손상되면 얼굴에 마비가 와서 한쪽 입술이 삐뚤어지거나, 눈이 잘 감기지 않는다. 흔한 후유증으로는 ‘프레이 신드롬’이 있다. 이것은 침샘 신경이 손상되어 침샘이 자극될 때, 피부의 땀샘도 자극시키기 때문에 밥을 먹을 때 수술한 부위에서 땀이 나는 것이다.


종양을 제거한 그 자리는 함몰될 것이다. 안면신경 마비가 오거나, 수술부위의 흔적이 심하게 남는다면 다른 사람을 만나는 일이 힘들어진다. 과연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사진=EBS1 ‘명의’ 예고영상캡처]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3/07 15:07 2018/03/07 15:07

구강암 및 구인두암 방사선치료의 부작용



구강과 목주변 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에게 나타날 수 있는 단기 부작용

1. 햇빛에 그을린것과 같은 피부변화. 증상은 서서히 사라진다.
2. 목쉼
3. 미각변화
4. 구강이나 목 주변 피부의 발적(피부가 붉어짐), 쓰라림, 통증

입안이나 목의 쓰라린 증상으로 인해 음식을 먹는것이 힘들어질 수도 있다.
이럴때에는 튜브를 삽입하여 유동식을 투여하기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강과 목주변 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에게 나타날 수 있는 장기간 지속되는 부작용

1. 침샘의 손상
침샘손상은 구강건조를 유발하여 음식을 먹는데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침이 부족하면 치아 손상을 유발할 수 있따. 구강이나 목주변에 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구강청결을 철저히 하여 이러한 부작용을 예방해야 한다.
불소사용이 도움이 된다.

최신 도입된 세기조절방사선치료법과 같은 신기술은 기존 방사선치료보다 부작용이 적다.

아미포스틴(에치올)이라는 약제는 정상조직에 대한 방사선치료의 부작용을 줄여주는 약제로 쓰인다.
피하주사나 정맥주사로 투여하며 매번 방사선치료마다 투여한다.
그러나 혈압저하, 오심, 구토등의 부작용이 있다.

2. 턱뼈의 손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사선골괴사라고도 부르는 방사선치료의 부작용이다.
이는 치아감염, 발치, 손상이 있을때 더 심해질 수 있다.
주된 증상은 턱뼈의 통증이며 턱뼈가 부러질수도 있다. 턱뼈가 부러지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턱뼈의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방사선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치과검진을 받고 필요한경우 치과치료를 하도록 한다.

3. 뇌하수체.갑상선 손상
뇌하수체와 갑상선이 방사선에 노출되면 호르몬 생성이 감소한다.
호르몬 생성 이상은 약물복용이 필요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사선치료의 부작용은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병행할때 더욱 심하게 나타난다.
따라서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병행하는 환자는 치료전 몸 컨디션을 최상으로 유지하는것이 중요하며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반드시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받도록 한다.

출처 : 미국암협회 (American cancer society)

2015/03/03 13:46 2015/03/03 13:46

카테고리

전체 (1378)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9)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