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5년 이후에도 재발·전이…"완치로 오해하지 말아야"


17년전 유방암 완치 판정을 받은 60대 여성 A 씨는 최근 반대쪽 가슴에 암이 발견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A 씨는 "평생 한번도 안 걸리는 사람도 있는데 왜 나는 두 번이나 걸리는지…항암치료가 얼마나 힘든지 아는데 또 받아야 한다니 눈물만 난다"고 토로했다.


30대 여성 B 씨는 유방암으로 수술을 받은 지 1년 후 수술부위 바로 위쪽에 뾰루지처럼 볼록하게 올라온 것이 느껴졌다. 초음파 검사에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젊은 나이를 고려해 세포검사를 추가로 시행한 결과 암세포가 발견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은 조기발견만 중요?…"재발 잦은 유방암 추적검사 중요" [연합뉴스TV 캡처]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이와 재발이 잦은 유방암은 조기진단만큼 치료 이후의 관리가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유방암학회에 따르면 국내 유방암 환자의 재발률은 6~20%로 높은 수준이다. 게다가 재발환자의 4분의 1은 수술, 항암화학요법 등 치료를 마치고 5년 이후에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을 '꼬리가 긴 암'이라고 부르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암은 치료를 마치고 5년 안에 재발하지 않으면 '완치'로 여겨지지만, 유방암은 오랜 시간 이후에 재발할 수 있어 안심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김성배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유방암은 조기진단이 많아지고 치료법이 좋아지면서 완치되는 환자들이 늘고 있지만, 10~15년 이후에 재발하는 사례도 적지 않아 안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치료가 끝났다고 해도 가족력, 치료방법, 치료경과 기간 등을 고려해 환자의 상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은 조기발견만 중요?…"재발 잦은 유방암 추적검사 중요" [연합뉴스TV 캡처]


치료가 끝났어도 전이나 재발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추적검사를 정기적으로 평생 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조영업 연세암병원 유방암센터 교수는 "유방암은 다른 암보다 생존율이 높은 착한 암이지만, 생존자가 많다 보니 전이나 재발하는 사례도 많을 수밖에 없다"며 "환자들은 완치 판정을 받고 싶어 하지만, 수술 이후 5년 안에 전이나 재발이 없어도 이를 완치라고 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조 교수는 "예를 들어 한쪽 유방에 암이 생겼다면 평생에 걸쳐 다른 쪽에도 암이 발병할 확률이 16% 수준에 이른다"며 "유방암을 앓았다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고위험군이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자가검진, 정기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방암 재발뿐만 아니라 갑상선암, 대장암 등 다른 장기에서 암이 발생하는 위험에 대해서도 주의가 필요하다.

김성원 대림성모병원 원장은 "기본적으로 암 환자는 일반인보다 몸 안에 암세포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봐야 한다"며 "유방암에 대한 검진과 진료를 받았다고 해서 다른 암에 대한 위험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아니므로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aeran@yna.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0/26 10:52 2016/10/26 10:52

전립선암 방사선치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립선암은 흔히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는데, 방사선 치료란 X-선과 비슷한 고에너지선을 이용해 암세포를 죽이는 방법입니다.
방사선 치료는 전립선 내에 국한되어 있는 국소 전립선암에 대한 근치적 치료법 중 하나이며, 전이성 전립선암에서도 전이부위의 국소적인 치료를 위해 선택되는 방법입니다.

방사선 치료는 전신마취를 견디기 어려운 아주 약한 환자들이 수술을 받지 않고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또한 나이가 많은 사람에서 수술보다 부작용이 덜하기 때문에, 나이가 많은 조기 전립선암 환자의 경우에 권유됩니다.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 중 발기부전의 경우, 수술 후에는 바로 생기지만 방사선 치료 후에는 몇 개월에서 몇 년 후에 발생합니다.
이 외에 다른 부작용으로는 방광자극으로 인해 빈뇨절박뇨가 생길 수 있고, 방광통증설사 또는 직장출혈이 생길 수 있습니다.
방사선종양학과 의사는 다른 장기에 방사선이 최소한으로 노출되도록 노력하지만 방광과 직장은 전립선에 아주 가깝기 때문에 종종 일정량의 방사선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방사선을 이용한 전립선암 치료 방법에는
외부에서 조사하는 방법과
환자의 전립선에 직접 작은 방사선 동위원소를 이식하여 내부에서 조사하는 방법의 두 가지가 있습니다
.

외부 조사 방사선 치료를 하기 위해서는 환자가 6~8주 동안 주 5회 방사선 치료센터를 방문해야 하는데 치료는 수 분 내에 끝나며 통증은 없습니다.
근접 방사선 치료는 한 번의 삽입으로 끝나지만 수술실에서 시행해야 합니다. 근접 방사선 치료는 모든 환자가 대상이 되는 것이 아니라 보통 조기 전립선암 환자에게 시행됩니다. 특별한 상태에서 이 두 형태의 방사선 치료가 가지는 유용성, 치료과정, 그리고 부작용에 대해서 궁금한 것들은 방사선종양학과 의사와 상의 하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립선암을 외부 조사 방사선으로 치료받은 환자에게 권유되는 추적검사 방법은
전형적으로 처음 1~2년 동안 3개월마다 검사하고
다음 1~2년 동안 4~6개월마다 검사하다가
그 이후부터는 이상 소견이 없는 경우 매년 검사를 정기적으로 합니다.

이 추적검사 기간 동안 방사선종양학과 의사는 직장수지검사를 포함한 철저한 신체검사를 통해서 전립선이 있던 부위에 결절이나 신생물이 만져지는지 확인하고 추가적으로 혈중 PSA 수치도 매 진료 시마다 측정하게 됩니다.

PSA 혈액검사와 신체검사를 시행하면 대부분의 재발을 알아낼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치료받은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추적검사 기간 동안 정기적으로 CT MRI 또는 PET 스캔검사를 시행하는 것은 어떤 유용성도 증명되지 않았습니다. 만약 특별한 증상이나 직장수지검사에서 의심되는 소견이 있으면 추가적인 평가를 위해 골반에 대한 CT 검사나 MRI 검사를 시행합니다.






출처 : 한국임상암학회 환자가이드북 전립선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20 10:53 2015/05/20 10:53

카테고리

전체 (138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42)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8)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