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들이 여성들에 비해 의사를 덜 찾아간다는 여러 설문조사들의 결과가 있습니다.
그들을 어떻게 가게 할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성들이 여성들에 비해 의사를 덜 찾아간다는 여러 설문조사들의 결과가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인해 남성들이 여성들에 비해 암 검진을 받을 확률이 줄어듭니다.

남성들에게 “의사”라는 단어가 그들의 인생의 끝으로 달려간다는 뜻으로 인식되는 걸까요?

당신도 그러한 인식이 있다면 당신 혼자만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과거 설문 조사들에 따르면 여성들에 비해 남성들의 의사 방문 횟수가 적습니다.

MD 앤더슨의 암 예방학과 부교수인 엘리스 쿡 교수는 “많은 남성들은 그들의 건강은 이야기 주제가 되지 않기 때문에 검진이나 암 증상에 대해 무관심 합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남성들이 주기적인 검진을 받지 않는다면 추후 결과에 대한 비용은 높을 것이고, 이러한 검진을 통해 암을 예방 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됩니다. "평생 동안 남성들이 건강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예방 검진 및 암 검진 검사를 받는 것은 여성에게 달려 있습니다."라고 쿡 교수는 말합니다.

당신이 신경 쓰는 사람이 의사를 피합니까?
그가 필요한 보살핌을 얻을 수 있도록 도와 줄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격려해라. 
가족 지원이 중요합니다. 그를 부드럽게 자극하십시오. 창조적인 방법을 사용하여 그가 가족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하십시오. 예를 들어, 가족구성원들이 왜 그들이 그의 건강에 대해 염려하는지 짧은 글을 작성해 엽서에 적어주십시오.

롤모델이 되어라.
정기검진을 예약하는 모습을 보임으로 그에서 의사를 방문하는 일이 특별한 일이 아님을 보여주십시오. 당신은 병원 방문 시 그와 함께 동행함으로 병원 환경에 친숙하게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당신이 의사와 만나는 것을 보게 되면 그도 의사를 만나는 것을 편안하게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쿡 교수는 말합니다.


의사를 찾아라.

그가 편하게 생각할 의사를 찾고 예약을 잡으십시오. 가족 및 친구들의 정보를 활용하십시오. 그들은 종종 좋은 의료진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는 신뢰할 수 있는 지역 병원에 연락하십시오. 만약 그가 수 년 동안 진료를 받지 않았다면 가정의학과를 방문하여 시작할 수도 있습니다. 가정의학과 의사는 그의 나이, 가족력, 생활 습관 및 기타 요인에 따라 적절한 검사를 식별하는 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이 검사에는 콜레스테롤 검사, 혈압 검사, 당뇨 검사, 대장 암, 전립선 암, 폐암 검사 등이 포함됩니다.


지지해라.
많은 남성들은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선별 검사를 두려워합니다. 그래서, 그의 건강을 팀의 노력으로 만드십시오.

첫 번째 의사 방문 전에 의사가 시행 할 것 같은 여러 가지 암의 선별 검사에 대한 정보를 읽고 그에게 알려주십시오. 첫 번째 방문 때 그와 함께 동행하십시오. 이번 외래를 이용하여 궁금한 점과 걱정들에 대해 이야기 하십시오. 의사 방문이 끝나면 그를 칭찬하십시오. 그 후 그에게도 할 일 목록으로 그가 아는 남성들에게 의사를 정기적으로 방문하고, 선별 검사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도록 촉구하십시오.

참고자료 : MD Anderson cancer center
사이트 :  
https://www.mdanderson.org/publications/focused-on-health/February-2017/why-men-wont-go-doctor-and-how-to-get-them-there.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4/13 10:58 2017/04/13 10:58

중증질환 재난적 의료비지원사업이란?

과도한 의료비 지출로 경제적 부담을 안고 있는 저소득층 중증질환자 가구에게 의료비를 지원하여 가계파탄을 방지하고 국민 생활의 안정을 제고하기 위함입니다.


지원 대상
- 질 환 : 산정특례등록자(암, 희귀난치성질환, 중증화상), 심장 · 뇌혈관
- 소 득 : 가구 소득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인 저소득 가구(의료급여/차상위 계층 당연 선정) 기준중위소득 80%초과 120%이하인 가구로 의료비가 소득에 비해 과다하여 부담하기 곤란한 경
우 심의위원회에서 별도의 심의 절차를 통해 지원
- 재 산 : 과도한 재산 보유자의 경우 지원대상에서 제외(주택, 건물, 토지 등의 합산액이 2억 7천 만원을 초과한 경우에는 지원 대상 제외)
- 자동차 : 사용연수 5년 미만의 배기량 3,000cc이상 자동차 보유가구 제외 단, 생업용, 장애인용 차량은 3,000cc이상의 자동차를 보유하더라도 지원 가능
- 의료비 발생 수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원 범위
- 지원 금액 : 상한액 2천만원 범위 내에서 본인부담액의 일정부분을 지원
- 지원 일수 : 입원 및 외래(항암치료) 진료일을 합하여 180일까지 지원(투약일수 제외)
  장기 입원의 경우 고비용이 발생한 연속적인 기간으로 180일간의 진료비용만 지원
  기 지원받은 경우 지원받았던 입원일수와 합하여 180일까지 적용
- 지원 횟수 : 동일질환에 대해 재입원한 경우 지원기준 충족 시 2.000만원 한도 내에서 횟수 제한 없이 지원
- 민간보험 중 실손보험 가입자(피보험자)는 지원에서 제외


지원 항목
- 선택진료비, 상급병실료 등 비급여 항목을 포함한 의료비(특실, 유방재건술, 다빈티로봇수술, 일부고가약제, 방사선온열치료 등은 제외)
- 입원환자의 양 · 한방 협진ㄴ료 포함
- 의료비 관련 약제비(의사소견서 첨부)
  입원 중인 희귀난치성 환자 등이 치료목적상 필요한 의약품을 원외처방전을 발행하여 투여한 경우
  항암치료 관련 원외처방 약제비
- 장기이식이 이루어진 경우 공여자(뇌사자 포함) 진료비용(장기이식 증빙서류 등 첨부)
- 재난적의료비지원은 비급여 금액을 우선 지원


지원 금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청 절차
- 누가 : 환자본인 또는 보호자
- 어디에 : 전국 국민건강보험공단 지사
- 언제 : 입원 시부터 퇴원 후 2개월 이내
 입원 시부터 퇴원 후 60일 이내(토/공휴일 포함)
 퇴원 후 암 확진을 받은 자 : 확진 후 60일 이내
 항암치료자의 경우 최종 진료일 영수증 기준으로 60일 이내


* 구비서류 : 재난적의료비지원신청서, 진단서, 진료비 계산서 영수증, 입(퇴원)확인서, 가족관계증명서, 개인정보이용 · 제공동의서 등


기타 유의사항
- 지원금액이 10만원 미만의 경우 지원하지 않음
- 타 국가지원금, 타 법률 · 제도 등에 따른 중복수급이 불가하므로 타 국가지원금이 먼저 지급 결정된 경우, 최종 지원금액에서 타 국가지원금을 공제한 차액을 지원(소아암환자 의료비지원사업 수
혜자는 중복 신청 금지)
- 지원 신청 후 입원한 요양기관을 변경한 경우 치료 등의 이유로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 별도의 심사를 거쳐 지원여부를 결정함
- 환자가 사망한 경우에도 지원기준을 충족하면 지원 가능



출처 : 국가암정보센터 http://www.cancer.go.kr
문의 : 보건복지부 대표번호 129,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 대표번호 0205-987-0909
국민건강보험공단 대표번호 1577-1000, 가까운 공단 지사 조회 : http://www.nhis.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1/10 10:54 2017/01/10 10:54

돈이 없는데 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장기간의 암 치료 과정은 환우 및 가족들에게 많은 부담과 걱정을 드리게 됩니다. 대부분의 가정에서 겪으시는 어려움 중의 하나가 경제적 어려움일 것입니다. 예상치 않은 지출의 증가,수입의 감소 그리고 이로 인한 심리 정서적 긴장과 불편함은 치료 과정을 더욱 힘들게 하는 요인이 되기도 합니다. 이러한 장기간의 치료 과정에서 본인 부담이 전혀 없을 수는 없겠습니다만,국가 및 민간 차원의 지원 제도를 잘 숙지하신다면 어려움을 극복하시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가 지원 제도를 검토해 보실 수 있습니다.
본인 부담 상한제,국민기초 생활보장제도,보건소 지원 사업,중증질환 등록 사업, 재난적 의료비 지원 사업 등이 이에 해당됩니다.

기본적으로 국가 지원에서 제외되는 부분은 본인 부담이 원칙입니다. 국가 지원에서 제외된다는 것은 일정 부분 경제력이 있다는 반증이므로 열심히 살아온 인생에 대해서 자부심을 가지서도 됩니다.

국가 지원과 개인 부담을 통해서 치료비를 감당하기 어려운 경우 민간단체 및 개인의 후원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이때에는 자산, 부채,소득,부양의무자 등의 경제력을 평가한 후 지원 여부와 규모를 결정합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2015/01/27 10:25 2015/01/27 10:25

카테고리

전체 (1347)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27)
질병,치료 (543)
영양 (94)
건강레시피 (127)
운동 (58)
언론보도 (383)

공지사항

달력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