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성훈 병원장 "해외서도 발길 늘어나는 세계를 대표하는 기관 우뚝"
"국내를 넘어 세계를 대표하는 암병원으로 우뚝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노성훈 병원장은 2016년도 연차보고서를 발행, 지난해 성과의 발자취를 돌아봤다.

노성훈 병원장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서도 수많은 암환자들이 치료를 위해 연세암병원을 찾고 있고 외국 의료진들의 연수도 늘고 있다. 국내를 넘어 세계를 대표하는 암병원으로 우뚝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서두를 열었다.


노 병원장은 "지난한 해 연세암병원이 걸어온 길을 보니 앞으로 우리가 만들어갈 미래에 대한 더 큰 소망을 갖게 됐다"면서 "아직 부족한 면도 많고 개선해야할 부분도 많지만 환자들의 아픔을 함께 공감하는 사랑의 마음을 토대로 더 좋은 병원, 더 신뢰할 수 있는 병원, 더 따뜻한 병원을 이뤄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세암병원은 지난해 내실을 기하면서 더불어 미래를 향해 도약하고 발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개원 초기부터 지켜왔던 병원의 기본원칙과 진료원칙은 더 철저히 준수하면서 암 치료의 선도병원으로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최고 진료서비스와 환자안전관리 시스템, 질관리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하루 2000명이 넘는 외래환자들이 연세암병원을 찾고 있을 정도로 명성이 높아져 가고 있다.


노성훈 병원장은 "이러한 현실에 안주하거나 만족하지 않고 더욱 성실히 진료에 임하고 환자 감동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자 한다"면서 "보다 나은 탁월한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진료는 물론 연구, 교육에 매진하고 있다. 불만은 최소화하고 만족은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늘 고민하고 실천한다"고 전했다.


연세암병원의 일일 평균 외래환자는 2016년 3월 1943명, 4월 1850명, 5월 1965명, 6월 1942명, 7월 1851명, 8월 1941명, 9월 1947명, 10월 1960명, 11월 1925명, 12월 1918명, 2017년 1월 2040명, 2월 2027명 등이다.
 

이는 전년(1818명) 대비 7% 성장한 수치다.
 

재원환자수는 2016년 3월 647명 ▲4월 646명 ▲5월 665명 ▲6월 660명 ▲7월 672명 ▲8월 679명 ▲9월 662명 ▲10월 692명 ▲11월 662명 ▲12월 693명 ▲2017년 1월 677명 ▲2월 681명 등이다.


수술실적 역시 2015년보다 9% 증가해 2016년 3월 65.5건, 4월 43.2건, 5월 44.2건, 6월 45.2건, 7월 42.3건, 8월 47.2건, 9월 50.1건, 10월 47.8건, 11월 48.4건, 12월 49.3건, 2017년 1월 51.1건, 2월 52.3건을 진행했다.
 

데일리메디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9/07 10:17 2017/09/07 10: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이 최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지구내에 둥지를 틀고 진료를 시작했다.
연세암병원 제공



“암 환자의 30분은 일반인이 느끼는 시간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암 환자가 진단받고 치료하는 시간이 낭비되지 않도록 전 의료진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최근 개원한 연세암병원의 노성훈 병원장(사진)은 20일 “암 환자의 건강과 시간의 소중한 깊이를 의료진이 먼저 깨닫고 먼저 실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세암병원은 연면적 10만5000m²(약 3만1800평)에 지하 7층, 지상 15층, 510병상 규모. 단일 암병원으로는 삼성서울병원(655병상)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그러나 암병원 후발주자여서 우려도 있다. 노 병원장은 “의료환경과 경제가 안 좋아 우려 및 걱정이 많은 것도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환자가 그동안 불편했던 의료관행을 없애면 환자가 먼저 우리 병원을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노 병원장이 말하는 의료관행을 없애는 부분은 입원한 환자의 배려에서 시작된다. 노 병원장은 “중한 환자가 아니면 입원한 암 환자가 오후 10시∼오전 6시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밤새 맥박, 체온, X선 등의 검사는 하지 않겠다”면서 “외래환자의 경우도 예약 진료 검사 중에 혹시라도 기다리는 시간이 생기면 다양한 볼거리와 쾌적한 휴게공간을 만들어 지루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간 암 환자 통증치료에 대한 연속성과 전문성이 부족했다는 점에 착안해 완화의료센터를 만들어 모든 암 환자가 호소하는 통증의 관리를 전문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환자와 가족에게 암 치료와 예방에 대한 정보 및 설명을 제공하는 굿닥터팀도 운영한다. 각 병동엔 환자 개인용 냉장고도 설치했다. 입원하지 않고 항암치료만 받는 회복기 환자에 대한 배려도 강화했다. 항암제 치료를 받는 항암약물치료센터에 어른 병상(90개)과 어린이 병상(10개)을 확충해 외래환자의 편의도 높였다.

노 병원장은 “암 생존자 통합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해 5년 이상 생존해 완치 판정을 받은 사람을 대상으로 재발 전이암에 대한 관리는 물론이고 각종 질환이나 후유증 등을 통합관리하겠다”면서 “앞으로도 환자 중심의 암병원을 만드는 데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철호 기자 irontiger@donga.com


2014/04/22 15:00 2014/04/22 15:00

카테고리

전체 (1374)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37)
질병,치료 (550)
영양 (98)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6)

공지사항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