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8/14 스티브 잡스와 췌장암
  2. 2014/08/14 췌장암의 종류

스티브 잡스와 췌장암

췌장암 명의, 이동기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혁신의 아이콘'이자 '현대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라는 찬사를 들었던 스티브 잡스가 2011년 10월 췌장 종양으로 56세의 나이에 사망했다.

잡스의 진료 기록을 볼 수는 없지만 내외신 기사를 종합하면 진단과 치료 과정은 대략 이렇다.

잡스는 2003년 10월에 췌장 종양으로 진단을 받았다. 2004년 7월, 췌장암 환자에게 가장 많이 시행하는 췌두부 절제술을 받았다. 수술 후 다시 컴퓨터 업계에서 활동적으로 일을 했지만 2009년 4월 간 전이에 대한 치료를 위해 간 이식 수술을 받았고, 수술 후 2년 6개월 만에 사망했다.

우선 잡스의 췌장 종양을 살펴보면 우리가 흔히 췌장암이라고 부르는 종양은 아니다.
췌장암이라고 한다면 진단을 한 후 수술을 하기까지 9개월이나 걸리지 않는다. 잡스의 췌장 종양은 췌장 상피세포에서 발견되는 선암이 아니라 신경내분비 종양 중 가장 흔한 아일렛 세포 신경내분비 종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스 같은 사람이라면 충분히 현대 의학이 허락하는 한 최선의 치료를 받을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2003년 10월 췌장 종양을 진단받았고 조직검사로 신경내분비 종양으로 확진되었는데 즉시 수술을 받지 않았다.
잡스는 의사의 조언을 따르지 않고 대체 의학에 매달렸던 것이다. 수술이 9개월이나 지체된 것이 췌장암 전문 의사의 입장에서 가장 안타까운 점이다.

또 간으로 전이된 췌장 신경내분비 종양의 치료법으로 잡스와 그의 의료진이 선택한 간 이식은 아직까지는 완벽한 치료법이 아니다. 게다가 간 이식 후에 면역 억제 치료를 받은 것이 오히려 종양의 진행을 앞당겼을 가능성이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경내분비 종양은 일반적인 췌장암보다 예후가 좋고 수술로 절제하면 완치율이 높다. 그렇기에 잡스가 처음 진단을 받았을 때 바로 의사의 권유대로 수술에 응했다면 결과는 완전히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2014/08/14 14:20 2014/08/14 14:20

췌장암의 종류

췌장암 명의 이동기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췌장암에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상피세포에서 유래하는 췌장암이 대표적이며 이외에 여러 종양들이 있다.
암성 낭종처럼 악성으로 진행될 수 있는 양성 종양이 있고,
신경내분비 종양(neuroendocine tumor), 아씨나 세포 종양(acinar cell tumor)등과 같이 비교적 예후가 좋은 종양들도 있다.
췌장의 신경내분비 종양은 전체 췌장 종양의 1~2%이고 동양 사람보다 서양 사람에게 더 많이 생긴다.
췌장의 내분비세포와 신경조직에서 발생하는데 호르몬을 분비하는 종양과 그렇지 않은 종양이 반반 정도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능성 신경내분비 종양은 호르몬 이상 분비에 따른 특징적인 증상이나 합병증이 있어 조기에 진단된다. 반면에 비기능성 신경내분비 종양은 특징적인 임상양상이나 호르몬의 비정상적인 분비를 동반하지 않아 발병에서 진단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다. 종종 전산화단층촬영이나 초음파 시행 시 덩어리의 형태로 우연히 발견된다.

췌장의 비기능성 신경내분비 종양은 증상이 있는 경우라도 복통, 체중감소, 소화불량 등이라 조기 진단이 어려울 뿐 아니라 영상학적으로 췌장암과 잘 구별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다행히 선암에 비해 암의 진행 속도가 느리고 전이도 적어 순함 암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10% 정도는 다른 장기로 전이되며 항암제를 써도 치료가 어렵다.

2014/08/14 14:15 2014/08/14 14:15

카테고리

전체 (1383)
암지식정보센터 소개 (142)
질병,치료 (551)
영양 (99)
건강레시피 (128)
운동 (58)
언론보도 (388)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